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활동 중단' 송지아, 기가 막힌 타이밍…소름이네
이세영, 청순 페이스와 상반되는 볼륨 '어마무시'
왕석현 "박보영 다시 만나면 카레 사주고파" 왜?
지난해 마약 적발 역대 최대, 항공편 막히니…헉
'팔로 서있는 줄'…치어리더, 부러질 듯한 각선미
"XXX으로 인생역전"…여행작가의 대박 비결 보니
이영유, 7공주 막내가 어느새 섹시댄스를!
'D라인 감추고'…박신혜♥최태준, 본식 풍경
'낙원의 밤', 뻔하지만…전여빈 연기의 황홀경 [김나라의 별나라]
21-04-09 14: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이다. 안타깝게도 '낙원의 밤'이 이에 해당됐다.

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은 박훈정 감독의 신작. 그는 '신세계'(2013), '마녀'(2018)로 한국 누아르 장르의 새로운 지평을 열며 두터운 마니아 팬층을 보유하고 있다.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이번 '낙원의 밤' 역시 연출은 물론, 각본을 맡았다.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 태구(엄태구)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 재연(전여빈)의 이야기를 그린다. 제77회 베니스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유일하게 초청된 한국 작품.

박훈정 감독의 장기가 십분 발휘된 정통 갱스터 누아르물이지만, '신세계' '마녀'와 같은 신선한 충격을 기대했다면 실망할 수 있다. '낙원의 밤' 속 하이라이트 장면인 자동차 안 액션신은 '신세계'의 엘리베이터 신만 한 감흥을 주지 못하고, 결말에 이르러 재연의 폭주는 '마녀'의 잔혹한 인간병기 잔상을 끄집어내며 온전히 집중하기 어렵다.

전형적인 누아르 클리셰 범벅으로 120분을 달려가놓고 마지막 10분, 회심의 한 방이라고 날린 반전에 '마녀'의 잔상들이 뒤엉켜 버리니 짜릿한 쾌감보다 아쉬운 뒷맛을 남긴다. 익숙한 서사 탓에 영화의 또 다른 주인공, 제주도의 풍광이 눈에 들어올 리 없다.


그럼에도 '낙원의 밤'을 봐야 하는 이유를 꼽자면, 배우들이 놓쳐선 안 될 명품 열연을 펼쳤다는 것. 엄태구와 차승원은 서로 반대편인 조직 세계에 몸담고 있는 태구, 마 이사 역할을 각각 맡았다. 두 사람 모두 뻔한 조폭 캐릭터를 독보적인 아우라로 색다르게 표현해냈다. 마냥 카리스마를 폭발하기보다 섬세하게 절제된 감정 연기를 자유자재로 그려 역할의 입체감을 배가시켰다.


특히 여주인공 전여빈은 괜히 대세가 아님을 증명한다.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 방영 초반, 코믹 연기가 부자연스럽다는 지적이 나왔던 것을 비웃 듯 폭넓은 스펙트럼과 무한한 가능성을 확인케 하는 존재감을 내뿜었다. '빈센조'의 독종 변호사 홍차영을 기어코 제 옷처럼 찰떡 같이 소화해낸 것처럼 '낙원의 밤'의 재연 역시 전여빈이 아니면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완벽히 흡수했다.

극 중 전여빈은 제주도에서 무기상을 하는 삼촌 쿠토(이기영)와 함께 살고 있는 재연으로 분한 바. 어떤 상황에서도 초연한 태도를 잃지 않는 캐릭터를 특유의 분위기를 살려 연기, '낙원의 밤'의 비정한 드라마를 더욱 짙게 끌어올리는 맡은 몫 그 이상을 해냈다.

'낙원의 밤'은 오늘(9일) 오후 4시, 오직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사진 = 넷플릭스]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왕석현 "박보영 만나면 카레사주고파" 왜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왕석현이 박보영이 첫 사랑이었다고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의 '잘 자라줘서 고마워' 특집에는 아역스타 출신 배우 이건주, 김성은, 이영유, 왕석현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지붕 세...
종합
연예
스포츠
샤이니 민호·이찬원 '가온차트 뮤직어워즈의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제2의 제니퍼 로페즈 찾고 있어요”, 뉴욕양키스 4번타자는 현재 솔로[해외이슈]
‘나홀로집에’ 41살 맥컬리 컬킨, 8살 연하 아시아계 여친과 아들 낳고 약혼[해외이슈]
“마이클 잭슨이 날 ‘소·돼지’라고 놀려”, 살찐 여동생의 분노[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레이 제이와 두 번째 성관계 테이프 있다” 발칵[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