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피임은 확실하게" 정가은, 혼전 동거 찬성
최소미, 흰색 쫄쫄이도 몸매로 소화 '라인 대박'
'임신 17주 차' 조민아 "가슴 D컵까지 부어"
정찬성 아내의 쿨함 "전 여친 사진 보고…"
"만수르 집"…이동준, 역대급 럭셔리 하우스 공개
신재은, 눈 쌓인 야외서 수영복 입고 뭐해?
"안정환, 설기현 아니었다면 국적 바뀌었을 것"
김구라, 꽃집 단골? 주인 증언 들어보니…'달달'
.
'5연승' 장병철 감독 "트레이드 효과 봤다…베테랑 합류로 안정감↑"
20-12-02 22:0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천안 이후광 기자] 한국전력의 트레이드 효과가 2라운드 마지막 경기까지 이어졌다.

한국전력 빅스톰은 2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와의 원정경기서 세트 스코어 3-1(25-16, 19-25, 25-21, 28-26)로 승리했다.

한국전력은 파죽의 5연승을 달리며 우리카드를 제치고 단독 4위로 올라섰다. 시즌 5승 7패(승점 16). 2라운드를 5승 1패로 기분 좋게 마쳤다.

외국인선수 카일 러셀이 블로킹 4개를 비롯해 양 팀 최다인 28점(공격 성공률 56.09%)으로 승리를 견인했다. 박철우는 11점, 신영석은 블로킹 4개 포함 10점으로 지원 사격. 황동일의 블로킹과 서브 에이스 2개도 빛났다.

한국전력 장병철 감독은 경기 후 “힘들었다. 오늘이 가장 부담되는 경기였다”며 “현대캐피탈도 좀
더 좋아지면 강한 팀이 될 것 같다. 아직 호흡이 안 맞고 기복이 심한 게 흠이지만 경기 경험이 쌓이면 무서운 팀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4세트 21-24로 몰렸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장 감독은 “힘들 것 같다는 생각은 안 했다. 오히려 5세트에 가면 더 힘들 것으로 봤다”며 “상대 범실을 유도하는 안전한 플레이를 택하며 임성진, 공재학을 투입했는데 적중했다”고 흐뭇해했다.

개막 7연패로 시즌을 출발한 한국전력은 지난달 13일 신영석, 황동일을 받는 트레이드를 기점으로 완전히 다른 팀이 됐다. 그 때부터 5연승을 달리며 2라운드를 5승 1패로 장식했다.

장 감독은 “트레이드 효과를 톡톡히 봤다. 신영석, 황동일, 김광국 등 베테랑들을 대거 영입하면서 세터의 안정감 있는 토스가 나오고, 센터진이 자리를 잡았다”고 비결을 설명했다.

신영석, 황동일은 이날 친정팀을 만났지만 평정심을 유지하며 제 몫을 해냈다. 장 감독이 말한 베테랑의 안정감이다. 장 감독은 “평정심을 꾸준하게 유지하면서 자기 역할을 충실히 해내려고 노력했다. 컨디션에 따라 편차가 있지만 리듬은 크게 변하지 않는다”고 높게 평가했다.

그러나 방심은 금물이다. 장 감독은 “그래도 아직 하위권 팀들과 승점 차이가 얼마 안 나고 또 3위와도 격차가 크지 않아 이제 중간에서 기로에 놓여 있다. 3라운드 더 많은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트레이드로 적이 된 김명관의 플레이는 어떻게 봤을까. 장 감독은 “실수는 하지만 자꾸 시도하려는 모습이 많이 바뀌었다. 높게 평가한다. 장신 세터라 매력이 있다”며 “아무래도 현대캐피탈은 좋은 센터가 많아 속공도 자신 있게 쓰는 등 공격적으로 나서는 것 같다. 아쉽긴 하지만 더 잘 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장병철 감독. 사진 = 마이데일리 DB] 천안 =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임신' 조민아 "가슴 D컵까지 부어"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임신 중인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근황 소식을 전했다. 조민아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주 바뀌는 0일차마다 기록할 것"이라며 "가슴이 D컵정도까지 부어서 어깨랑 목, 가슴이 넘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16주의...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샤론 스톤, ‘원초적 본능’ 아찔한 다리꼬기에 버니 샌더스 얼굴 합성[해외이슈]
74살 ‘터미네이터’ 백신 접종, “살고 싶다면 날 따라와라”[해외이슈]
레이디 가가, 바이든 美대통령 취임식서 국가 열창 “비둘기 브로치로 평화 호소”[해외이슈]
16살 연하에게 차인 벤 애플렉, “쓰레기통에 애인 사진 버려” 뒤끝 작렬[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