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기분 별로인가'…김연정, 살기 가득한 눈빛
'터지겠네'…김나정 아나, 볼륨이 밀어낸 단추
이찬원, 성대 이상 발견…의사 "종양 있다"
박은지, 몸매 리즈 사진 올리며 전한 말
현아♥던, 속옷 차림으로 애정행각 '야시시'
'쌍꺼풀 실종' 박유나, 갑자기 작아진 눈
'조금만 오픈'…연우, 수줍게 뚫린 뒤태
함소원, 딸 혜정 생일상 차리다 결국…
.
“방탄소년단 정국, 동양적인 멋 살아있는 패션” 박성일 르메테크 디자이너[MD인터뷰]
20-10-26 14:1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방탄소년단 정국이 동양적인 멋으로 전 세계 아미를 사로 잡았다.

그룹 방탄소년단은 지난 10일 오후 7시 온라인 콘서트 '비티에스 맵 오브 더 솔(BTS MAP OF THE SOUL ON:E)' 공연을 펼쳤다. 전 세계를 매료시킨 이날 공연에서 정국은 패션 브랜드 ‘르메테크’의 셔츠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르메테크 박성일 디자이너는 26일 마이데일리와 인터뷰에서 “오직 정국 씨를 위한 르메테크의 제작의상”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동양적인 깃과 실루엣에서 영감을 받아 셔츠형 로브를 완성하였고 재킷과 팬츠의 강렬한 레드 바탕의 블랙 붓 터치 프린트는 작가 활동을 하는 오래된 친구에게 의뢰하여 작가님이 직접 그린 작업을 실크 원단 위에 DTP 프린팅을 하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안에 입은 섹시한 벨벳으로 번아웃 작업된 애니멀 프린팅의 셔츠 또한 저희 르메테크 캡슐 콜렉션 제품으로, 퇴폐적이고 섹시한 느낌을 주는 셔츠”라고 말했다.

박성일 디자이너는 “르메테크의 피와 땀이 들어간 의상을 입은 정국 씨의 모습을 보면서 엄청난 동기부여와 함께 다시 한번 저의 재능과 열정을 알아봐 주신 방탄소년단 스타일리스트 실장님과 팀원들에게 감사한 마음이 가장 크다”면서 “이를 발판 삼아 더욱 더 높은 곳으로 향하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그의 패션은 K팝 스타가 즐겨 입는다. 방탄소년단이 NHK 방송에서 입었던 퍼포먼스 의상을 비롯해 super M 콘서트의 태민 단독 무대 의상 등이 그의 손에서 태어났다. 최근 박진영도 ‘르메테크’의 실크 자카드 슈트를 입고 세계적 패션 매거진 ‘하이스 노비티 재팬’의 표지를 장식했다.

박성일 디자이너의 패션 브랜드 ‘르메테크’는 연내 오픈예정인 K패션 전문 쇼핑몰 'HAN Collection'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점과 서울 광화문빌딩점에서 만날수 있다.

'HAN Collection'은 한국을 대표하는 200여명의 K패션 디자이너들이 참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K패션 전문 쇼핑몰이며, 여성 캐주얼, 여성 트렌디, 남성 컨템포러리, 스트릿 캐주얼, 슈즈, 핸드백, 쥬얼리 등 14개의 아이템별 편집숍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사진 = 르메테크 제공]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코로나19확진' 이찬원, 종양까지 발견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가수 이찬원의 성대에서 이상이 발견됐다. 2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서 '미스터트롯' 4인방 임영웅, 장민호, 영탁, 이찬원은 건강검진을 받았다. 이찬원은 초음파 검사 전 "검사하다가 용종 이런게 발견되면 어쩌...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조지 클루니, 쌍둥이 임신 소식에 충격 “뭐? 두 명이라고?”[해외이슈]
‘블랙팬서’ 채드윅 보스만 오늘 생일 “왕이시여, 편히 쉬소서…끝없는 추모 물결”[해외이슈]
‘어벤져스:엔드게임’ 감독, “스트리밍이 영화의 미래다”[해외이슈]
리한나, 마블 ‘블랙팬서2’ 출연…“가짜뉴스입니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