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펜싱 銅' 윤지수 "간절함, 메달을 만들었다"
엑소 출신 크리스, 中서 사형 위기 '어쩌나'
박동빈, 주스신 비화 공개 "박시은 대단해"
여홍철·여서정 부녀 메달리스트, 한국체조 경사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 돌아온 안티 히어로들
'이국적 느낌'…이영아, 득남 1년만 성당 결혼식
임영웅 팬이 직접 꼽은 인기 이유…'의외네'
"중요 부위 칼 맞고…" 안재모, 아찔한 고백
"방탄소년단 슈가의 '대취타', 전통과 현대의 콜라보 성공사례" ('차이나는 클라스')
20-10-26 10:5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현재 진행형' 국악의 놀라운 진가가 공개된다.

26일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황우창 음악 평론가가 흥과 한이 담긴 월드뮤직을 주제로 지난 주에 이어 두 번째 문답을 나눈다. '팬텀싱어3'에서 월드뮤직을 선보였던 4중창 크로스오버 그룹 라비던스가 게스트로 참여한다.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 황우창 평론가는 신화의 나라, 그리스로 두 번째 월드뮤직 여행의 본격적인 포문을 열었다. 신이 선택한 나라 그리스와 한국의 역사에 비슷한 점이 있다는 사실이 학생들의 시선을 끌었다. 우리가 ‘일제강점기’라는 암흑기를 거쳤듯 그리스 또한 로마, 터키, 슬라브 등 무수히 많은 나라의 침략으로 인해 무려 2천여 년을 억압 속에서 지내왔다. 이어 황우창 평론가는 수많은 사상자와 난민을 낳았던 비극적인 시절, 그리스인들을 위로한 음악 ‘렘베티카’를 소개했다. 밑바닥 인생이라는 뜻의 그리스어 ‘렘베트(rembet)’에서 유래된 이 장르는 억압과 시련의 시대에 민중들을 위로한 노래다. 이날 라비던스의 고영열과 황건하는 렘베티카의 대표적인 곡을 선보이기도 했다. 그리스 사람들의 애환에 한국적 요소를 더해 꾸민 'Ti páthos' 무대가 강연의 의미를 더했다.


이날 황우창 평론가는 "특히 ‘국악’이 월드뮤직으로 사랑받을 요소가 있다"라며 국악만의 ‘강점’을 소개했다. 국악은 '한국의 음악'을 대표하는 장르지만, 높은 위상과 달리 아직까지는 국내 공연 관객의 단 2%만이 찾아 듣고 있는 상황. 그러나 우리의 ‘국악’은 끊임없이 진화 중이며 21세기 음악가들은 전통과 현대를 콜라보하고 있다. 황우창 평론가는 "대표적인 예로 꼽히는 것이 바로 BTS 슈가의 '대취타'다. 현대음악과 궁중 행진 음악이 어우러진 이 곡은 조회 수 1억 4천 회를 돌파하며 어마어마한 기록을 세우고 있다"라며 BTS의 사례를 언급하기도 했다.

강연이 마무리 접어들자, 라비던스는 '완전체'로 국악 크로스오버 '흥타령' 무대를 선사해 열기를 더했다. 학생들이 전원 기립박수를 하게 만든 라비던스의 무대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차이나는 클라스'는 26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JTBC 제공]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여서정 도마 銅…韓 女기계체조 사상 처음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여서정(19, 수원시청)이 한국 기계체조의 올림픽 새 역사를 썼다. 여자선수 중 최초로 메달리스트가 됐다. 여서정은 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리픽 체조 여자 도마 결선서 1차 시기 15.333점, 2...
종합
연예
스포츠
드림캐쳐, 맛있게 매운맛으로 돌아왔다 'BEca...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상의 노출 사진 벌써 4번째 “무슨 일?”[해외이슈]
‘제니퍼 로페즈♥’ 벤 애플렉, 카지노서 목격 “도박중독 못 벗어나”[해외이슈]
“572억 날렸다” 스칼렛 요한슨, 디즈니 고소…왜?[해외이슈]
인기 래퍼 “에이즈 걸리면 죽는다”, 동성애자 엘튼 존 “충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