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센 수준을 넘어 무서운 이효리 포스 '헉'
김지우, 감량 후 자신감 폭발 '과감 포즈'
전지현, 현금 매입한 340억 건물 현 시세 '깜짝'
찬열 충격적 추가 폭로 "입단속부터…"
서동주 "엄마 편 들었더니 서세원과…"
쮸리, 아찔 코스튬 "체포 당할 사람?"
이런 말도 해? 유재석, 장어 권하자…
"고유진, 데이트에 다른 사람 데려와" 폭로
.
KBS JOY 셀럽뷰티2’ 이유비·김지민 극찬 뷰티템 ‘코코스타 와플 클렌징패드 · 와플마스크팩’ 투명 피부케어 아이템 공개
20-08-14 10:1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사진제공=KBS Joy ‘셀럽뷰티2’ 캡처
 
배우 이유비와 개그우먼 김지민이 셀럽뷰티2에서 뷰티 꿀팁을 공개해 시청자 이목을 사로잡았다. 8월12일 방송된 KBS Joy ‘셀럽뷰티2’에서는 4명 MC 중 이시영과 혜린은 ‘영해도 너무 영해~’, 이유비와 김지민이 ‘콩비지팀’으로 나뉘어 뷰티템 경쟁을 펼쳤다.
 
이유비와 김지민은 투명 피부 케어를 위한 완벽 아이템으로 해외 K-뷰티 브랜드를 개척해온 코코스타의 ‘와플 클렌징 패드’와 ‘와플 마스크팩’을 자외선 자극을 받은 피부에 진정 효과를 주는 ‘찐템’으로 소개했다.
 
이유비가 순한 클렌징 필수 아이템으로 ‘코코스타 와플 클렌징 패드’를 소개한 가운데 이시영은 “패드가 다른 클렌징 제품보다 탄탄하면서도 부드러운 느낌”이라고 밝혔고, 이유비는 부드러운 비스코스 원단으로 만들어진 제품 특성을 전하며 “높은 중량의 패드가 원형을 유지해서 무엇보다 메이크업을 지울 때 보풀이 일어나지 않고 자극적이지 않아서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일반 패드보다 콕 들어간 요철 간격이 좁고 깊은 점을 강조하며 “격자 무늬 사이사이에 다량의 에센스를 보유하고 있어서, 금방 마르지 않고 또 피부에 흘러내리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지민은 “엠보면은 메이크업을 제거해주고, 부드러운 면은 피부결을 정돈해준다”고 투명 피부를 위한 비결을 공개했다. 
 


▲사진제공=KBS Joy ‘셀럽뷰티2’ 캡처
 
‘코코스타 와플 클렌징 패드’는 피부 진정에 효과적인 티트리잎 추출물과 보습에도 효과적인 자연유래 성분들이 들어 있어 자극 없이 클렌징을 하거나 오후에 수정화장을 할 때도 손쉽게 클렌징을 할 수 있다. 특히 4명 MC들은 진짜 와플이 얹어진 듯한 케이스에서 시선을 떼지 못했고, 혜린은 “누가 와플을 올려놓고 간 줄 알았다”고 관심을 나타냈다.
 
김지민은 잠자기 전 마지막 피부 관리템으로 구멍이 송송난 “코코스타 와플 마스크팩’을 추천했다. 에센스를 잡아주는 3300개의 구멍이 파우치에 듬뿍 담겨 있는 에센스을 잡아주어 피부에 흡수가 쉽도록 한 제품의 원리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유비씨는 구멍이 송송난 마스크팩이다보니 피부가 답답하지 않아 좋은 거 같다며 같은 팀을 응원해주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해외 80개국에서 사랑받는 코코스타의 브랜드 파워를 언급했다. Korea's Cosmetic Star를 의미하는 '코코스타'(KOCOSTAR)는 한류 뷰티 시장을 개척하며 세계 유명 백화점과 면세점에서 판매되고 있는 가운데 2020년부터는 국내 온라인 마케팅을 통해서 국내 소비자들에게도 진정성있게 다가가고 있는 중이다.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전지현이 산 340억 건물 현 시세…깜짝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전지현과 비, 김태희 부부의 부동산 자산이 공개됐다. 30일 밤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연중 라이브'의 '차트를 달리는 여자' 코너에서는 부동산&땅부자 스타 2탄이 방송됐다. 이날 '연중 라이브'가 공개한 부...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007 노 타임 투 다이’ 개봉 지연, “한달 이자만 11억원”[해외이슈]
졸리 닮은 유부녀 모델, 브래드 피트와 결별 심경고백 “조금만 더 버티자”…침대 셀카사진 공개[해외이슈](종합)
셀레나 고메즈, 구글 CEO에 직격탄 “혐오 광고로 수백만 달러 벌어”[해외이슈]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3’ 각본, 아이패드로 전달받아…스포일러 안하겠다” 약속[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