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동일인물 맞아?…치어리더, 이렇게 다를 수가
최희, 럭셔리한 한강뷰 신혼집 공개…감탄 절로
허윤아 남편 "아내 성추행으로 신고할 뻔"
"나쁜X 아냐"…정주리, 남편 얘기만 하면 논란
'겉옷은 어디에?'…신재은, 상의 훌러덩
'대놓고 보여주기'…장재인, 파격 란제리 패션
편승엽, 故 길은정과 결혼 생활 회상 "4개월간 …"
홍석천 "故오인혜가 고민상담도…못챙겨줘 미안"
.
[종합] 권민아 "설현 방관자" 폭로에 '낮과밤' 불똥…"시작도 전에 손절할 것, 하차하라" 대중 항의 빗발
20-08-10 16:5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권민아의 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AOA 관련 폭로 사태에 '낮과 밤'에 불똥이 튀었다. 설현의 하차 요구가 빗발치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6일 권민아는 SNS에 "신 씨의 절친이라는 이유만으로 다가가지 못하다가 걱정이 돼서 김 씨에게 짐심 어린 조언도 해주고 진심으로 걱정했었다. 당연히 제가 신 씨 언니 때문에 힘들어했던 걸 모든 멤버가 알고 있었고, 끝에 이야기 나눌 때 김 씨는 자기는 아무렇게나 돼도 상관이 없고 그냥 이 상황이 싫다고 했었다. 제 입장에선 똑같은 방관자였기도 하고 그 말도 서운했다"라고 폭로한 뒤 극단적인 시도를 해 충격을 안긴 바 있다. 여기서 신 씨는 탈퇴한 전 리더 신지민, 멤버 김설현으로 네티즌들
사이 지목되며 비난의 화살이 쏟아졌다.

전 리더 지민은 연예계 활동 의사가 없다고 밝혔으나, 설현은 여전히 활발히 활동 중인 상황이기에 '방관자'라는 비판이 더욱 거세게 일고 있다.

특히 설현이 케이블채널 tvN 새 드라마 '낮과 밤' 출연을 앞두고 있는 만큼 '하차 요구'가 빗발치기까지.

네티즌들은 "설현 하차해라. 설현 나오면 안 본다"(찌**), "방관도 가해자만큼 나쁜데"(J***), "경험상 가해자도 가해자이지만 방관자들에 의한 상처 또한 매우 크다. 11년간 죽을 만큼 힘든 사람에게 진정으로 사과한 적 있느냐. 아마 사과로도 안 될 거다. 입 닫지 마시고 입장 표명하시고 하차하세요. 드라마 다른 배우들한테 똥물 튀기지 마시고요"(Ch******), "설현 팬들도 설현이랑 똑같다. 뻔뻔하다"(불***), "설현 하차 부탁드린다"(임*), "설현 하차시켜라. 시청자를 개똥으로 보냐"(현***), "대세면 모든 게 다 용서가 되는 거냐"(g****), "몰입이 될 것 같냐. 하차시켜라"(d*******), "자진 하차하라"(방******), "누구 때문에 보이콧"(바**), "시작하기도 전에 손절하는 드라마는 처음이다. 안 본다"(개***) 등의 하차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낮과 밤'은 현재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연관이 있는 26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의 비밀을 파헤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설현과 함께 남궁민, 윤선우, 윤경호 등이 출연한다.

[사진 = 마이데일리DB]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허윤아 남편"아내 성추행으로 신고할 뻔"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건설회사 임원 이남용이 아내인 그룹 LPG 출신 허윤아와 부부관계를 하기 싫은 이유를 공개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 허윤아는 "부부관계를 한 달에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판빙빙, 생일 기념 36억 다이아몬드 반지 자랑→과거 탈세 이력에 비난ing [해외이슈]
日 원로배우 후지키 타카시, 80세에 극단적 선택 "배우로서 계속 나갈 자신 없다" [해외이슈]
톰 홀랜드, 인터뷰 도중 의자 부서져 “꽈당” 영상 화제[해외이슈]
스칼렛 요한슨, “차기 ‘블랙 위도우’는 ‘박찬욱 뮤즈’ 플로렌스 퓨가 맡아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