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오창석 아닌 男과…이채은, 웨딩화보 공개
깜짝이야…한예슬, 너무 아찔한 원피스룩
"리드를…" 함소원, 부부관계까지 고백
전진, ♥류이서와 단란 "같이 씻어"
한라산이 한 눈에…제아, 제주 집 공개
안철수 "외동딸에 미안한 마음" 왜?
"김학래, 결혼 직후 외도·도박·빚보증"
김도우 "아이돌 시절, 아내 호텔로…" 충격
.
[종합] 김호중, 前여친 폭행의혹에 "사실무근" VS 前여친 "씨다른 형제, 악플 심각해" 고통 호소
20-08-05 07: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의 전 여자친구 폭행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김호중 측은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김호중의 양아버지로 알려진 A씨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의 실명을 밝히며 자신의 가족이 김호중과 2년 정도 함께 생활했고, 자신의 딸과도 교제했다는 글을 게재했다.

또한 A씨는 자신의 큰 딸이 김호중과 교제했다고 주장했고, 이후 2014년 아무 이유없이 가족을 떠난 가운데 같은해 자신의 딸에게 심한 욕설과 함께 폭행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관련 글이 논란이 되자 김호중 측은 "김호중은 5년 전 여자친구와 교제 당시 결코 어떠한 폭행 사실도 없었음을 명확하게 말씀드린다"며 "현재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을 하며 전 팬카페와 커뮤니티 등에 글을 올린 박 모씨에 대해 당사는 이미 법적인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이어 "앞서 보내드렸던 공식입장을 통해 거듭 말씀드렸듯 당사는 근거없는 사실로 루머를 생성하는 행위와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에 대해 강경한 법적 대응을 이어나갈 것"이라며 "5년이란 시간이 지난 지금 당사자도 아닌 당사자의 아버지인 박 모씨의 허위 주장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김호중이 관련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임을 강하게 주장하는 가운데, 김호중의 전 여자친구 B씨는 팬들의 2차 가해에 대한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B씨는 3일 자신의 SNS에 "제발 아무것도 모르면서 넘겨짚지말고 디엠 보내지마세요. 겉으로 보여지는게 다가 아니란거 모르겠죠. 겪어본사람만 아는고통"이라며 "앞뒤 사정도 모르시고 당사자한테 이렇게 메세지를 보내시다니 참 무례 하시네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B씨는 김호중의 팬들에게 "무슨 우리 삼남매가 의붓자식들이라는 둥, 씨다른 형제라는 둥 막말하면서 소설쓰는 쓰레기들도 가만두진 않을거예요"라고 악플에 대한 고통을 고소했다.

양측의 입장이 첨예하게 엇갈리고 있는 상황인만큼 장기전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보인다. 김호중은 TV조선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올해 군입대와 팬미팅 등이 예정되어 있다.

[사진 = 생각을보여주는엔터 제공]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밤엔…" 함소원, 부부관계까지 고백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함소원이 18세 남편 진화와 ‘낮불밤에’(낮에는 불화 밤에는 에로)라고 밝히며 결별설, 불화설을 일축했다. 28일 밤 방송된 채널A&SKY ‘애로부부’에 함소원이 출연했다. 이날 최화정은 “오늘 ‘애로부부’에 19금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드웨인 존슨, “차기 美 대통령 조 바이든 지지” 선언…트럼프와 대립각[해외이슈]
‘슈퍼맨’ 헨리 카빌, “007 제임스 본드 미치도록 하고 싶다” 톰 하디와 경쟁[해외이슈]
시에나 밀러 “故 채드윅 보스만, 자신의 돈 깎아 내 출연료 올려줬다” 뭉클[해외이슈]
호아킨 피닉스♥루니 마라 첫 아들 얻어, “아이 이름은 리버 피닉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