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얼마나 짧았으면…걸그룹 멤버 팬츠 상태
"있을 수 없는 일"…비, 김태희랑 엮자 극대노
"딸 병원비 내줘" 장성규, 무례한 네티즌에…
이현경♥민영기 집 공개 '텃밭 있는 복층 아파트'
DJ 소다, 선명한 볼륨 자국 '아찔'
'미스맥심 콘테스트' 현장컷…후끈
유재석 이용해 그림 홍보한 카걸·피터, 결국…
신원호, "정은지 뭘 믿고 캐스팅했냐" 물어보니
.
블랙핑크 '하우 유 라이크 댓' 20일째 음원차트 1위…뮤비 3억뷰 눈앞
20-07-15 09:2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그룹 블랙핑크가 컴백 3주가 다 돼가는 시점에도 식지 않는 최정상급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블랙핑크의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은 15일 오전 9시 기준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인 멜론 24Hits 차트의 가장 높은 자리를 지켰다. 지난달 26일 음원이 발매된지 무려 20일째. 쟁쟁한 음원 강자들의 신곡 발표 속 벅스 실시간, 네이버뮤직 일간 차트 1위 역시 탈환했다.

특히 24시간 단위로 누적 집계돼 실제적인 '대중픽'이 더욱 중요해진 것으로 평가받는 멜론의 변경된 시스템(24Hits)에서 블랙핑크는 그야말로 난공불락의 저력을 뽐냈다.

글로벌 인기 또한 여전히 막강하다. '하우 유 라이크 댓'은 14일(현지시간) 발표된 미국 빌보드 핫100서 91위를 기록해 2주 연속 메인 싱글 차트 진입에 성공했다. 아울러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는 1위를 차지했다.

지난주 빌보드 핫100서 33위로 첫 진입, 자신들이 세운 K팝 걸그룹 최고 순위를 갈아치웠던 블랙핑크는 오직 선공개 디지털 싱글로 별다른 해외 일정 없이 세계 무대에서 유의미한 성과를 거둔 셈이다.

블랙핑크의 '하우 유 라이크 댓'은 발표 직후부터 글로벌 음악 시장을 뜨겁게 달궜다. 아이튠즈 전 세계 64개국 1위는 물론, 일본 라인뮤직 1위, 중국 최대 음원사이트 QQ 차트 3관왕에 올랐다.


미국 빌보드와 세계 양대 팝 차트로 꼽히는 영국 오피셜 싱글 차트에서는 20위로 K팝 걸그룹 단일곡 최고 순위를 자체 경신했고, 세계 최대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인 스포티파이 글로벌 톱50차트에서는 2위를 기록해 K팝 역사를 다시 썼다.

음원 차트뿐 아닌 음악 방송까지 휩쓸었다. 블랙핑크는 SBS '인기가요'를 시작으로 MBC M '쇼챔피언', 엠넷 '엠카운트다운', KBS 2TV '뮤직뱅크', MBC '쇼! 음악중심'에서 컴백 후 총 6개의 트로피를 들었다.

'하우 유 라이크 댓' 뮤직비디오는 최초·최고·최다 신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공개 첫 날 8630만 뷰를 기록하며 '24시간 내 유튜브 동영상 최다 조회수'에 오른 것을 비롯해 총 5개 부문의 기네스 월드 레코드에 등재되며 K팝의 위상을 한 계단 더 끌어올렸다. 이후 약 32시간 만에 1억 뷰, 7일 만에 2억 뷰를 돌파하며 유튜브 뮤직비디오 사상 역대 최단 시간 기록을 세웠으며, 3억 뷰 역시 눈앞에 두고 있어 블랙핑크의 신기록 행진은 계속될 전망이다.

블랙핑크는 유튜브 일간 기록에도 꾸준히 이름을 올리고 있다. '하우 유 라이크 댓' 뮤직비디오와 안무영상은 14일 기준 '24시간 내 가장 많이 본 동영상' 최상위권에 이름을 올렸으며 그 뒤로도 블랙핑크의 각종 무대영상, 티저영상 등이 줄을 지어 순위권에 들어 글로벌 파급력을 증명했다.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딸병원비내줘" 장성규,무례한 네티즌에…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한 네티즌의 무례한 병원비 요구에도 따뜻하게 화답했다. 장성규는 13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네티즌이 쓴 댓글 캡처샷을 게재했다. 네티즌 A 씨는 장성규에게 대뜸 돈을 요구, 황당함을 자아냈다.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마블 ‘스파이더맨:홈씩’ 제목 유출, ‘홈’ 시리즈 3부작[해외이슈]
저스틴 비버, “목소리를 높여 인종차별 반대 외치자”[해외이슈]
“카디비 뮤비 ‘왑’서 카일리 제너 삭제하라”, 청원운동 폭발적 반응…왜?[해외이슈]
제니퍼 애니스톤 “‘프렌즈’ 재결합 코로나19 여파로 연기, 매우 슬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