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박성웅 "아내가 좋아하는 부위 가슴…이름 자두"
[단독] '하시3' 박지현·김강열, 현실커플 아니었다
성은채, 中 사업가 남편 재력 자랑 '스케일 대박'
치어리더, 장마철에 물미역된 헤어 '지못미'
'미스맥심' 백주현, 게임 캐릭터 코스프레
'볼륨이 다했네'…최소미, 아찔 S라인
장동민 200평 전원주택, 욘사마 따라 만든 집?
이승기, 한효주와 연결고리 만들며 친분 자랑
.
'놀토-도레미마켓' 장민호-영탁 에너지에 고막 고충 호소?
20-07-11 09:4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오늘(11일, 토)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는 장민호와 영탁이 출연해 꽉 찬 웃음을 전한다.

이날은 트로트 열풍의 주역 장민호와 영탁이 스튜디오를 찾았다. 두 사람은 콜라보 신곡인 ‘읽씹 안읽씹’을 라이브로 처음 공개하며 시작부터 흥을 폭발시켰다. 붐이 “오프닝에 굳이 라이브를 하지 않아도 된다”고 하자 장민호와 영탁은 “오늘 첫 라이브라 저희도 남의 노래 부르는 느낌이 들었다. 안무도 방금 짠 것”이라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이들은 본인 소개 때도 일어나서 춤을 추는 등 남다른 텐션으로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장민호, 영탁의 티격태격 케미도 이목을 모았다. 영탁이 장민호에 대해 “젠틀한 모습에 가려진 화가 많으신 분”이라고 말하자 장민호는 “이런 자극적인 말을 들으면 화가 난다”고 응수했다. 이어 장민호는 “영탁이 에너지가 넘쳐서
고막 밸런스를 맞추려면 왼쪽, 오른쪽을 번갈아 가며 앉아야 한다”고 말해 폭소를 선사했다.

한편 이날 받아쓰기에는 “갈 데까지 가버리네”라는 도레미들의 원성을 자아낸 노래가 출제됐다. 급기야 장민호는 “왜 오늘 이 노래를 풀어야 하는 거냐. 곡 바꾸기 찬스는 없는 거냐”며 화를 내 모두를 배꼽 잡게 했다. 그런 가운데 장민호는 예리한 촉으로 가사를 추리해 실력 발휘에 나섰다. 자신의 요청으로 하게 된 ‘5분의 1초’ 힌트에서는 엉뚱한 실수도 하며 맹활약을 펼쳤다.

영탁 역시 ‘모스 부호’ 같은 받쓰 판을 공개하는가 하면, 녹화 내내 파이팅 넘치는 리액션을 쏟아내 오디오가 쉴 틈이 없었다는 후문. 뿐만 아니라 장민호, 영탁은 흥 부자의 면모로 현장을 쥐락펴락했다. 틈만 나면 상황에 꼭 맞는 노래를 불러 “로딩이 없이 바로 노래가 나온다. 기계 같다”는 탄성을 자아냈다.

이 밖에도 이날 간식 게임에서는 역대급 잔치 한마당이 벌어졌다. ‘흥신흥왕’ 도레미들을 위한 ‘노래방 반주 퀴즈’가 출제된 것. 특히 이날은 노래와 댄스 퍼포먼스 점수가 추가, 멤버들의 흥을 완벽하게 봉인 해제하게 만들었다. 장민호와 영탁은 “내 사랑은 ‘놀토’ 뿐이다” 열창과 함께 어깨춤이 절로 나오는 춤사위로 스튜디오를 장악했다. 신동엽은 일취월장한 댄스 실력을 뽐냈고, “오랜만에 신나게 놀아보자”는 박나래의 존재감이 흥미진진함을 높였다. 넉살은 1년 반 만에 래퍼의 본성을 드러내며 “처음으로 멋있었다”는 멤버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tvN 주말 버라이어티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서는 신동엽, 박나래, 혜리, 문세윤, 김동현, 넉살, 피오가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도레미 마켓’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한다.

[사진제공 =tvN]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성은채, 中 사업가 남편 재력 자랑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개그우먼 성은채가 근황을 전했다. 성은채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한테 운동좀 하라고 했더니 헬스장을 차렸다. 어제 오픈식 함. 코로나는 언제 끝나요? 황금보 걸어다닐때 보겠다. 얼마나 보고 싶을까? 만지고 싶을...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카디비 뮤비 ‘왑’서 카일리 제너 삭제하라”, 청원운동 폭발적 반응…왜?[해외이슈]
제니퍼 애니스톤 “‘프렌즈’ 재결합 코로나19 여파로 연기, 매우 슬퍼”[해외이슈]
리암 니슨 “조카, 한국 불법사이트서 ‘테이큰’ 다운로드…터질줄 알았다”[해외이슈]
여성 히어로 아메리카 차베즈, ‘닥터 스트레인지2’ 합류 “더 젊어진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