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박성웅 "아내가 좋아하는 부위 가슴…이름 자두"
[단독] '하시3' 박지현·김강열, 현실커플 아니었다
성은채, 中 사업가 남편 재력 자랑 '스케일 대박'
치어리더, 장마철에 물미역된 헤어 '지못미'
'미스맥심' 백주현, 게임 캐릭터 코스프레
'볼륨이 다했네'…최소미, 아찔 S라인
장동민 200평 전원주택, 욘사마 따라 만든 집?
이승기, 한효주와 연결고리 만들며 친분 자랑
.
[종합] '비스' 양준일 "과거 이혼? YES, 전 부인과의 딸? NO! 숨긴 적 없는데…"
20-07-08 00: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비디오스타'에서 가수 양준일이 자신을 둘러싼 가정사 루머에 정면 반박, '사이다 대응'으로 눈길을 끌었다.

7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레어템 특집! 본캐로 로그인하셨습니다' 편으로 꾸며졌다. 양준일, 공민지, 솔지, 제이미, 안예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양준일은 "100개 칭찬 중 악플 하나, 난 그렇게 생각한다. 유명세, 그 세금을 나는 내야 한다고. 그 세금은 내가 팬들에게 받은 사랑과 비교하면 작다"라며 "그렇다고 내 과거에 있던 사람들이 그 세금을 내야 하나? 당연히 아니지 않나. 그래서 나는 (과거사에 대해) 얘기를 안 하는 거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양준일은
재혼 이슈에 대해 "과거 제가 결혼을 했던 건 다들 아는 사실이다. 한국에서 결혼해서 살았는데, 숨길 수 없는 결혼 이력이다. 그런데 올 초 유튜브에서 '양준일이 딸이 있고 전 부인과 고생하면서 살고 있다. 이게 사실이 아니면 날 고소해라' 하는 글이 올라왔더라"라고 황당함을 표출했다.

이어 "이후 전 부인의 녹취록이 올라왔더라. 나는 너를 지켜주려 말을 아꼈던 건데 얘기하고 싶었던 거라면 그녀의 선택이라고 생각했다"라고 개의치 않아 했다.

현 부인이 재혼 사실을 모른다는 루머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양준일은 "아내는 내 인생을 함께할 사람인데 거짓말 위에다가 관계를 어떻게 쌓냐. 다 무너지지 않겠나. 아내도 당연히 제 과거 결혼과 이혼 이력을 알고 있다. 내가 그럴 만한 바보는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준일은 "전에 결혼한 적이 있느냐"라는 물음에 "예스"라고, "전 부인과 사이에 애가 있느냐"라는 소문엔 "노"라고 분명히 밝혔다.

그는 "내 딸이 아니다. 전 부인이 다른 사람과 재혼해서 딸을 낳은 거다. 제가 전 부인과 2000년도에 이혼했다. 만약 내 아이라면 최소 20살 이상이어야 한다. 그런데 루머의 그 딸은 고등학생이다"라고 일축했다.

양준일은 루머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면서도 "내 팬들이 궁금해하지 않는데 구구절절 굳이 나서서 설명하는 게 오히려 더 이상하지 않나. 팬들은 흔들리지 말라고 응원을 해주더라"라고 팬 사랑을 과시했다.

[사진 =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성은채, 中 사업가 남편 재력 자랑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개그우먼 성은채가 근황을 전했다. 성은채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한테 운동좀 하라고 했더니 헬스장을 차렸다. 어제 오픈식 함. 코로나는 언제 끝나요? 황금보 걸어다닐때 보겠다. 얼마나 보고 싶을까? 만지고 싶을...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카디비 뮤비 ‘왑’서 카일리 제너 삭제하라”, 청원운동 폭발적 반응…왜?[해외이슈]
제니퍼 애니스톤 “‘프렌즈’ 재결합 코로나19 여파로 연기, 매우 슬퍼”[해외이슈]
리암 니슨 “조카, 한국 불법사이트서 ‘테이큰’ 다운로드…터질줄 알았다”[해외이슈]
여성 히어로 아메리카 차베즈, ‘닥터 스트레인지2’ 합류 “더 젊어진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