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보호본능 자극해…치어리더, 여리여리 자태
"키스신 중…" 공유, 윤은혜 나쁜 손 폭로
"XX"…김새론, 방송서 욕설 후 화들짝
백종원, 깐족대는 김희철에 뼈 있는 한마디
"댓글에…" 제시, 악플에도 쿨한 반응
'그저 감탄만'…김윤지, 명품 보디라인
"난 욕 안 해"…허훈, 면전에서 父 허재 디스
"하희라인 줄"…최수종, 딸과 투샷 공개
.
김보아, 롯데 칸타타오픈 2연패 도전 "성적에 연연하지 않겠다"
20-06-03 10:4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후광 기자] 김보아(25ㆍ넥시스)가 약속의 땅 제주에 여장을 풀었다.

김보아는 오는 4일부터 나흘간 롯데스카이힐 제주컨트리클럽(파72ㆍ6373야드)에서 열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총상금 8억원ㆍ우승상금 1억6000만원)에 출전한다.

김보아는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다. 개인 통산 두 번째 우승이었다. 이번에도 정상에 오른다면 대회 2연패이자 개인 통산 3승을 장식한다.

김보아의 소속사 넥시스에 따르면 착실하게 준비해온 만큼 기대감이 크다. 3월 초 하와이 전지훈련을 마치고 돌아와 줄곧 개인 훈련을 하며 시간을 보냈다. 주로 쇼트게임과 체력훈련을 했다. 아직 샷 감이 정점은 아니다. 하와이에서 4월에 맞춰 훈련했기 때문에 좋았던 샷 감을 되찾는 게 관건이다.

앞서 열린 두 대회는 샷 감을 끌어올리
는 데 초점을 맞췄다. KLPGA 챔피언십에선 100위권 밖으로 밀려났지만 지난주 열린 E1 채리티 오픈에서 최종일 4타를 줄이며 공동 14위에 올라 안정을 찾았다.

김보아의 대회 2연패를 조심스럽게 점칠 수 있는 이유는 쇼트게임과 대회장 환경이다. 코스도 날씨도 김보아와 잘 맞는다. 넥시스는 "김보아는 본래 비거리보다 쇼트게임에 강점이 있는 기교파다. 지난주 대회에선 쇼트게임 감각을 만족할 만큼 끌어올렸다"고 설명했다.

대회가 열리는 제주도 서귀포는 나흘 내내 맑은 날씨가 예고됐다. 최고 기온 약 25도로 플레이하는 데 최적의 환경이 펼쳐질 전망이다. 문제는 바람이지만 부담감은 없다. 겨우내 하와이에서 제주도 바람 적응 훈련을 마쳤다.

대회를 앞둔 김보아는 “디펜딩 챔피언이라 어느 정도 부담감은 있지만 성적에 연연하지 않겠다. 샷 감이 올라오고 있기 때문에 평소대로 플레이하면 좋은 결과 있을 거라 생각한다. 느낌이 좋다. 진정으로 즐기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못지않은 뜨거운 우승 경쟁이 전망된다. 앞선 두 대회에서 우승한 박현경(20ㆍ한국토지신탁), 이소영(23ㆍ롯데)을 비롯해 최혜진(21ㆍ롯데), 임희정(20ㆍ한화큐셀), 이다연(23ㆍ메디힐), 유해란(19ㆍSK네트웍스) 등 국내 톱랭커가 모두 출전한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ㆍ솔레어), 6위 김세영(27ㆍ미래에셋), 10위 이정은6(24ㆍ대방건설) 등 세계랭킹 10위 이내 선수도 3명이나 출격한다.

그 외에도 김효주(25ㆍ롯데), 지은희(34ㆍ한화큐셀), 일본에서 활약하는 배선우(26), 안선주(33)도 김보아와 함께 우승 경쟁을 펼친다.

[김보아. 사진 = 마이데일리 DB]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XX"…김새론, 방송서 욕설 후 화들짝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김새론이 솔직 털털한 면모로 '도시어부2' 멤버들의 애정을 받았다. 24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에서는 경기도 화성에서 대결을 펼치는 도시어부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어벤져스’ 사무엘 L. 잭슨 MCU 복귀, 닉 퓨리 국장으로 컴백[해외이슈]
‘슈퍼맨’ 헨리 카빌, “잭 스나이더 ‘저스티스 리그’ 재촬영 합류 안한다”[해외이슈]
디즈니 ‘피터팬과 웬디’ 실사영화, 야라 샤히디 ‘팅커벨’ 확정 “사상 첫 흑인”[해외이슈]
머라이어 캐리, “12살 때 언니가 신경안정제 먹이고 포주에 팔려고 했다” 충격 고백[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