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치어리더, 초미니가 훌러덩 '앗! 속옷 노출'
매니저 사랑 가득…신현준 '전참시' 재조명
죽을 위기도…BTS→태연, 충격 사고 '톱10'
'이미 로봇'…흑발 이유영, 비현실적 자태
고은아 "'라스' 출연에 가출한 母 돌아와"
'몸매 이 정도?'…김나희, 역대급 S라인
"'결혼' 안영미, 외롭다고 술 더 먹더라"
"문자 남기면 씹고…" 후배가 폭로한 최민수
.
조지 플로이드 사망 美 약탈·방화 확산, 비욘세 “인종차별주의는 절망적이다” 분노[해외이슈]
20-06-01 11:4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백인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사망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반발하는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들불처럼 확산되는 가운데 세계적 팝스타 비욘세가 분노를 표출했다.

그는 5월 31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 동영상 메시지를 통해 “조지 플로이드에게 정의가 필요하다. 우리는 대낮에 살인을 목격했다. 우리는 혐오감을 느낀다. 우리는 이 고통을 정상화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에서 계속되는 인종 차별주의가 절망적이라고 확신한다”면서 “청원서에 서명하고 미국의 평화, 사랑, 동정심을 위해 계속 기도하라”고 전했다.

비욘세 외에도 제이미 폭스, 오프라 윈프리, 테일리 스위프트 등 미국의 유명 셀럽들이 인종차별주의로 숨진 조지 플로이드를 추모하며 트럼프 행정부에 재발 방지를 요구하고 있다.

미니애폴리스경찰 소속이었던 전 경찰관 데릭 쇼빈(44)은 지난달 25일 흑인 조지 플로이드(46)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목을 무릎으로 찍어 숨지게 했다. 플로이드는 “숨을 쉴 수 없다, 나를 죽이지 말아달라”고 호소했지만, 결국 숨을 거뒀다.

쇼빈은 결국 3급 살인 혐의로 기소됐으며, 유죄가 인정되면 최대 35년의 징역형을 받는다.

한편, 현재 미국에서는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최소 75개 도시에서 이어졌다. 약탈과 방화를 동반한 폭력시위가 곳곳에서 벌어지면서 적어도 25개 도시가 전날 야간 통행금지령을 내렸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시위 주도 세력을 테러조직으로 지정하겠다고 선언하는 등 미국은 일촉즉발의 위기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사진 = AFP/BB NEWS, 비욘세 인스타]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열애설 부인 노민우, 日 극비 데이트"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겸 가수 노민우(34)가 일본 스타 아야세 하루카(35)와의 열애설을 전면 부인했음에도, 두 사람의 핑크빛 스캔들이 재점화됐다. 일본 주간 잡지 프라이데이는 9일, 열애 특종이라면서 '아야세 하루카, 한류 스타 노민우 생...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톰 행크스 “마스크 안쓰고 손을 씻지 않으면, 당신을 존중하지 않겠다”[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테넷’ 새 포스터 전격 공개, “시간이 다 됐다” 8월 12일 개봉[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