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송승헌 "서지혜, 김태희보다…" 미모 극찬
조권 "군복무 당시 母 피부암, 김혜수 덕에…"
당당 고백…지상렬·조수희, 커플 성사될까
설하윤 '썩어버릴 관계' 글 사정 알고보니
SF9 다원, 무성의 릴레이댄스 사과 "경솔"
이윤지, 둘째딸 수중분만 과정 최초 공개
누구?…송창의, 걸으며 방귀까지 '아내 질색'
"이성에 관심 없었다"…김희철, 독특한 연애 조언
.
치어리더 권안나 '목동 시절 그 배트걸!' [한혁승의 포토어택]
20-05-15 14:4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한혁승 기자]




[마이데일리 = 한혁승 기자] 코로나19 영향으로 치어리더가 배트걸로 변신해 경기에서 활약하고 있다. 그 중 눈에 띄는 경기 진행을 선보이는 치어리더가 있었으니 바로 치어리더 이전에 배트걸로 활약했던 권안나이다.


14일 오후 서울 고척동 스카이돔에서 2020 KBO리그 삼성-키움 경기가 열렸다. 코로나19로 무관중 경기가 열리는 가운데 키움 치어리더들은 배트걸로 변신해 일자리를 지키며 활약하고 있다. 아직 치어리더들이 배트걸 일이 익숙하지 않는 탓에 주루 코치가 종종 출루한 타자들의 보호대를 들고 있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한다.

권안나는 2015년 부터 키움 히어로즈의 전신인 넥센 히어로즈 시절부터 배트걸로 활약했다. 마스크를 썼지만 깔끔한 경기 진행이 눈에 띄었다.


▲ 앳된 배트걸 권안나
2015년 4월 11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넥센-KT 경기에서 배트걸로 활약하는 권안나.


▲ 야구공 5개 쯤이야
2015년 4월 21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넥센-두산 경기에서 주심에게 야구공을 건네는 배트걸 권안나.


▲ 새 야구공 볼 마사지 '배트걸의 특권'
2015년 7월 8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넥센-롯데 경기에서 새 야구공으로 볼 마사지를 하며 미소 짓는 배트걸 권안나.


▲ 로진가루도 배트걸이 챙겨요
2015년 7월 8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넥센-롯데 경기에서 투수가 사용하는 로진 가루를 마운드에 올려놓는 배트걸 권안나.


▲ 부러진 배트도 조심조심
2015년 8월 20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넥센-SK 경기에서 부러진 배트를 조심스럽게 치우는 배트걸 권안나.


▲ 권안나 '치어리더로 변신 일탈'
2015년 6월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넥센-두산 경기에서 치어리더로 변신한 배트걸 권안나.


▲ 권안나 '스카이돔에서 치어리더로'
2016년 6월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 경기장에서 열린 넥센-삼성 경기에서 치어리더로 멋진 응원을 선보인 권안나.

비록 '코로나19'로 인해 팬들과 만날 수 없지만 배트걸로 묵묵히 자신의 위치에서 활약하며 다시 치어리더로 팬들과 승리의 함성을 외칠 날을 기약하는 치어리더 권안나.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당당 고백…지상렬·조수희, 커플 성사될까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배우 조수희(46)와 개그맨 지상렬(50)의 소개팅이 성공했다. 1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아이콘택트'에선 가수 노사연(63)의 주선으로 조수희와 지상렬이 소개팅을 하는 장면이 전파 탔다. 두 사람은 첫 만남에 당황...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 대선 출마 선언 카니예 웨스트 “양극성 장애 앓아, 부인 킴 카다시안도 걱정”[해외이슈]
톰 행크스 “마스크 안쓰고 손을 씻지 않으면, 당신을 존중하지 않겠다”[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