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더워 인상 쓰던 안소현, 카메라 보더니…
AOA 지민 집 공개…언뜻 봐도 초럭셔리
女가수 공연 중 돌발상황, 19禁 위기 '헉'
"피해 준다"…'도시어부' 도중 싸움 발생
"성매매알선+감금" 고발당한 여배우 누구
경기하다 치마 올리는 유현주…깜짝+아찔
현아, 초미니 입고 책상에 털썩 '과감해'
기리보이, 이용수 할머니 조롱 논란에…
.
[종합] 첫방 '팬텀싱어3' 유채훈→길병민, 실력자 대거 등장…심사위원 '감탄 연속'
20-04-10 22:5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팬텀싱어 시즌3'가 실력자들과 함께 새로운 여정을 시작했다.

10일 종합편성채널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팬텀싱어 시즌3'가 첫 방송됐다.

이날 1조 참가자들은 각자 준비한 무대를 선보였다. 첫 번째 참가자는 군인 신분으로 참가한 홍석주였다. 그는 'Salut'를 부르며 마성의 베이스를 뽐냈다. 이를 들은 김문정은 "첫 번째 참가자라 이런 이야기를 하고 싶지 않았는데, 할 수밖에 없다. 일단 재미가 없다. 감정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한 것 같다"고 혹평했다. 반면 김이나는 "미간에 낭만이 서려있다. 미간으로만 연기를 했다. 미간만 가지고 감정을 전다하는 것에서 절제된 표현을 느꼈다"며 호평했다.

두 번째 참가자 배나라는 'Always remember us this way'를 열창했다. 옥주현은 "본인의 감정을 터뜨려야 하는 부분이 어디라고 생각하냐"고 물으며 다시 불러줄 것을 요청했다. 이를 들은 옥주현은 "기량이 부족했다. 안타깝다"고 말했다. 지용은 "나쁘게 말하면 느끼하게 들렸다. 우리는 감정을 실어서 했는데, 결과를 보면 그게 아닐 때가 있다. 항상 깨끗한 마음으로 하는 게 중요하다" 김문정은 "오늘 기술이 안 걸렸다. 이게 오디션이다. 들으신 대로 조금 부족한 부분 스스로 인정해달라"고 평가했다.

테너 유채훈은 폭풍 성량으로 심사위원들을 사로잡았다. 김문정은 "오디션에 참가하실 그럴 실력이 아니다. 다른 장르의 음악도 너무 잘 소화하실 것 같다. 왜 이렇게 성함이 낯선지 모르겠다. 윤상은 "여기 보니까 사기와 계약 문제 이거 빨리 잊어버려라. 적어도 제가 느낄 때 여기 있는 프로듀서들 지금 다 심장 박동수가 빨라져있다. 그것만 명심하시고 앞으로 멋진 모습 기대하겠다. 김이나는 "정말 잘 디자인된 무서운 놀이기구에 탔다가 내린 느낌이다. 정말 감사한 무대였다"고 말했다.

단역배우 김성식은 긍정적인 평가와 함께 아쉬운 평가를 받았다. 옥주현은 "노래가 진심이어서 소름을 느꼈다. 마음을 분명히 움직인 시간인 것 같다"고 말했다. 김문정은 "신선함이 있었는데 경험이 부족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윤상은 "본인이 입기에는 조금 큰 외투를 걸친 느낌이었다. 첫인상을 생각할 때는 조금 더 돋보일 수 있는 선곡도 가능하지 않았을까 생각된다"며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김경한은 동작과 표정 연기를 더해 무대를 장악했다. 또한 '크게 라디오를 켜고'를 부르며 색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이를 본 김문정은 "김경한 씨가 '팬텀싱어3'의 기준점이 되어야 할 것 같다. 저희가 알고 있느 성악가들이 그렇게 락을 못하지 않는다. 시즌3라면 이 정도쯤은 갖추고 시작하는 게 당연하다. 지금 무대는 굉장히 좋았다. 김이나는 "양면 점퍼 같은 게 있지 않냐. 그 기능 때문에 옷이 사고 싶은 거다. 다음에는 단품으로서도 홀릴 수 있는 무대를 보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심사위원들의 회의을 거친 뒤 유채훈, 김경한, 홍석주가 팬텀마스크를 차지했다.


2조의 오디션이 시작됐다. 조환지는 뮤지컬 '레베카'의 '레베카'를 선곡했다. 그는 "첫인상을 강렬하게 보여드리고 싶어서 여자 노래로 준비해봤다. 그런데 옥주현 선배님이 프로듀서로 앉아계시더라. 레베카를 초연부터 하셔서 가장 많이 부르셨을텐데…"라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무대를 본 김문정은 "너무 욕심이 많았다. 환지 씨의 무대와 오디션을 본 입장으로 노래를 잘하고 역량이 충분하다고 알고 있다. 기술적으로 감탄을 자아냇을지 모르겠는데, 오늘은 저에게 욕망이 보이고 야망이 보였던 순간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옥주현은 "제가 표현하는 댄버스 역은 아니었다. 언제 광기로 변했는지도 모르는 순간 노래로 스며들어야 한다. 처음부터 '나 무섭지' 이게 아니다. 그 부분이 조금 아쉬웠다"고 전했다. 이어 "절대 못했다는 게 아니다. 굳이 쓴소리를 하는 이유는 도움 도라고다. 많은 탤런트를 발견했다. 잘 들었고 즐거웠다"고 말했다.

피지에서 온 해외 참가자 소코는 한국 노래 '첫사랑'을 불렀다. 섬세한 감사 전달이 심사위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옥주현은 소코의 노래를 듣고 눈물을 흘렸다. 그는 "사랑하는 사람이 나를 위해 별을 따다 주는 것 같고, 세상의 불가능할 것 같은 일을 해줄 수 있을 것 같다"며 "가사가 주는 감동을 외국 사람이 줄지 몰랐다"며 웃어 보였다. 김문정은 "놀라운 악기를 만난 느낌이다. 기술에 감성, 이해도까지 얹어서 타국 언어로 표현했다. 조화를 이루기 부족함이 없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김이나는 "너무 내 언어라 표현에 소홀하지는 않았는지 생각할 수 있게 해준 무대였다"라고 전했다.

런던 로열 오페라단 소속 가수인 길병민도 '팬텀싱어3'에 문을 두드렸다. 김이나는 "'사랑에 깊이 빠져있구나'라고 느껴질 정도로 내 눈앞에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이 놓여 있는 걸 표현했다. 홀로그램을 띄워놓은 것처럼 너무나 명확하게 그 소중한 대상이 있었다. 흠잡을 데가 없었다"며 감탄했다. 김문정은 "지금까지 나온 참가자 중 베스트 몇 위 안에 든다. 세 손가락 안에 든다. 소화할 수 있는 음역대도 높은 것 같고, 다른 분들을 만나 어떤 무대를 꾸밀지 상상하는 것이 기대된다"며 관심을 보였다.

KBS 1TV '전국 노래 자랑'에 출연해 최우수상을 받은 이력을 가진 이정권은 뮤지컬 '서편제' 속 '한이 쌓일 시간'을 선곡했다. 무대가 끝난 뒤 윤상은 "적어도 아마추어의 무대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옥주현은 "공기를 확 바꿔 앞 참가자를 잊게 해줬다. 다른 세상으로 금방 우리 모두를 인도해 주신 건 분명하다. 마음에 있는 쓸쓸함을 치유해주는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뒤이어 범상치 않은 포스의 3조가 등장했다. 3조 첫 순서는 박기훈이었다. 박기훈은 'Nessun dorma'를 선곡, 쑥스러운 모습과 달리 풍부한 성량으로 무대를 꽉 채웠다. 이를 들은 김이나는 "방금 들려주신 곡이 가요로 치면 '고해'라고 생각한다. 소화를 잘 못했을 때 안 부르니만 못 한 곡 같다. 정말 시원하게 뚫고 나오더라"라고 평가했다.

[사진 = JTBC 방송 화면]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둘째이모 김다비, 공연 중 치마가…경악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둘째이모 김다비(김신영)가 공연 중 치마가 벗겨져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2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올리브 '밥블레스유2'에는 둘째이모 김다비로 활약하고 있는 김신영이 특별한 인생 이모로 나섰다. 이날 김다비는 대...
종합
연예
스포츠
장근석, 군 대체 복무 마치고 소집해제…소...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카일리 제너, 백인경찰에 사망 조지 플로이드 애도…트럼프 “약탈 시작되면 총격시작” 공분[해외이슈]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붕어빵 딸 공개 “놀라워라”[해외이슈]
"성대한 웨딩마치 추억 소환"…미란다 커, 연하 재벌 남편과 결혼 3주년 자축 [해외이슈]
원더우먼 VS 캡틴마블, 둘이 싸우면 누가 이길까[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