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분위기 잘 띄우네'…치어리더, 깨발랄 댄스
양현석, 경호원 엄호 받으며 출석, 표정이…
최정윤 "엉덩이 몰카, 신고자는…" 충격
'혼인신고+임신' 조민아, 남편 공개…듬직
"재벌가라더니…" 김현영, 사기결혼 고백
최소미, 아래·위로 열린 지퍼 '볼륨감 눈길'
"염정아, 조카 데뷔 울면서 뜯어말려" 왜
YG 前 연습생 "퇴사 이유? 3년 있어도…"
.
알칸타라 '두산의 흥부자'... 적응을 넘어 벌써 분위기 메이커 [유진형의 현장 1mm]
20-03-24 13:1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유진형 기자] 두산 베어스에 새롭게 합류한 외국인 투수 라울 알칸타라(27)가 팀에 빠르게 녹아들고 있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의 알칸타라는 지난해 KT 위즈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 데뷔했다. 27경기에서 11승 11패 평균자책점 4.01을 기록했고, 시속 150km를 웃도는 빠른 공에 체인지업, 커브, 슬라이더, 싱커 등 다양한 변화구를 던지는 투수다.


김태형 감독은 알칸타라가 지난해 KBO리그 적응을 마친 상태라 작년보다 나은 성적이 기대된다”며 “플렉센과 함께 선발 한 축을 책임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알칸타라는 같은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호세 페르난데스(32)가 있어 희로애락을 솔직하게 터놓으며 좀더 빠르게 적응을 마쳤다.



올시즌 새롭게 합류한 외인 크리스 플렉센(26)과도 빠르게 친분을 쌓고 있다. 알칸타라의 경우 스페인어와 영어를 모두 구사할 수 있어 미국 출신의 프렉센과 많은 대화를 나눌 수 있다. 알칸타라는 KBO리그 1년 선배로 플렉센을 잘 챙기려 노력하고 있다.



팀 전력의 절반 이상이라고 할 수 있는 3명의 외국인 선수가 KBO리그 적응을 위해 서로 소통하고 있다. 외국인선수의 가장 큰 과제는 적응이다.


그동안 KBO리그를 보면 메이저리그서 화려한 커리어를 쌓고도 적응에 애를 먹어 짐을 싼 외인이 제법 있었다. 그런 면에서 현재 두산의 새로운 외국인 선수들은 빠르게 시행착오를 줄이고 있다.


[KT에서 올시즌 앞두고 두산으로 팀을 옮긴 알칸타라. 사진 =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최정윤 "엉덩이 몰카, 신고자는…" 충격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격투기 선수 최정윤이 성희롱 피해를 호소했다. 최정윤은 26일 방송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격투기를 쉬게 된 이유를 밝혔다. 최정윤은 "경기복이 몸에 달라붙어 몸매가 드러나서인지 경기가 끝나면 여러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어벤져스:엔드게임’ 감독, “스트리밍이 영화의 미래다”[해외이슈]
리한나, 마블 ‘블랙팬서2’ 출연…“가짜뉴스입니다”[해외이슈]
‘해리포터’ 엠마 왓슨, 일반인 남성과 공원 데이트 “코로나도 못말리는 사랑”[해외이슈]
‘토르:러브 앤 썬더’ 내년 1월 호주 촬영, “‘어벤져스5’ 느낌난다” 역대급 캐스팅[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