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굶지도 않는데…" 서예지, 소멸각 개미허리
지민 탈퇴한 AOA, 앞날 불투명 '어쩌나'
조세호 감량이 女배우 때문? 실명 고백
한예슬, 센 화장 해놓고…본성 못 숨기네
노현정, 남편 정대선과 결혼식 등장…관심↑
신재은, 새빨간 수영복 입고서…명불허전
도티 수입 위엄 "김숙·전현무 합쳐도 안 돼"
"우울·불안 올 것" 홍선영, 정신건강 위험
.
[프리미어12] 김경문 감독 소신 "한국 경기 日 주심 배정 피해야"
19-11-12 18:2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일본 지바 이후광 기자] 전날 김하성 판정이 내심 아쉬운 김경문 감독. 그러나 2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를 택하기로 했다.

KBO 관계자는 12일 “어제(11일) 심판 판정과 관련해 사무국 측에서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에 어필을 하려고 했으나 선수단 논의 결과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국은 전날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미국과의 첫 경기에서 판정 피해를 봤다. 상황은 3회말에 발생했다. 1사 후 김하성의 안타에 이어 이정후가 우중간으로 2루타를 쳤다. 미국의 중계플레이가 이뤄지는 사이 김하성이 2루와 3루를 거쳐 홈을 쇄도했고, 공과 주자의 동시 도달을 지켜본 시마타 주심은 태
그아웃을 선언했다. 곧바로 이어진 비디오판독에서 태그가 이뤄지지 않은 게 확인됐지만 심판은 원심을 그대로 유지했다.

경기 후 WBSC 공식 SNS를 비롯해 국내 야구팬들, 일본 언론 등이 해당 판정에 문제를 제기했다. 일본 언론도 “의혹이 있는 판정이었다”라고 했다. 이에 KBO 사무국이 대회 조직위에 판정과 관련해 공식 어필을 진행하려고 했지만 선수단 논의 결과 하지 않는 편이 더 낫다는 의견이 모아졌다.

12일 일본 지바 조조 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대만과의 슈퍼라운드 2차전에 앞서 만난 김 감독은 이에 대해 “이 대회가 앞으로 지속되고 인기를 더 가지려면 서로간의 믿음이 없어지면 안 된다. 지금 사실 한국과 일본을 빼면 관중이 없다”고 힘줘 말했다.

김 감독은 한국전 일본인 주심 배정에 짙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 감독은 “만일 일본 경기에 한국인 주심을 배정했다면 그 쪽에서도 민감하게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우리도 마찬가지다. 그 분이 아무리 공정하게 본다고 해도 아쉬움이 생길 수 있다. 루심은 할 수 있어도 주심은 아닌 것 같다”고 소신을 밝혔다.

어쨌든 김하성의 오심 논란에도 한국은 미국을 꺾고 슈퍼라운드를 기분 좋게 출발했다. 김 감독은 “오심 뒤 역전을 당했다면 데미지가 컸을 텐데 양현종과 이영하가 잘 막아 승리했다. 이겼으니 그냥 넘어가면 조직위가 더 미안해하지 않을까”라고 미소를 보였다.

[김하성. 사진 = 일본 도쿄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일본 지바 =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존재감無" 조세호, 女배우 막말에 상처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개그맨 조세호가 전소민에게 호감을 표시했다. 5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선 10주년을 맞아 '시청자들이 뽑은 다시 보고 싶은 특집'으로 '환생 편'을 진행했다. 스페셜 게스트로는 가수 지코, 선미, 조세호가 출연했다. 이...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테넷’ 새 포스터 전격 공개, “시간이 다 됐다” 8월 12일 개봉[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자 급증, 제니퍼 애니스톤 “제발 마스크 써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