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김서형 "신뢰 깨져"vs소속사 대표 "욕설"
진성, 유재석에 "성의 표시라도 해주길"
"아픈 남동생" 김원희, 가족사 최초고백
이영표 "최근 안정환 '미쳤나' 생각" 왜
하의는?…눈을 의심케 하는 배트걸 의상
이휘재 "子 서준, 이병헌 아들 얼굴 긁어"
함진마마, 혜정 훈육법에 분노 "못 보겠다"
'실망감↑' GD, 반려견 논란엔 침묵 하더니…
.
구하라, 오늘(17일) 입국…故 설리에 마지막 작별 인사
19-10-17 15:5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가 故 설리(25·최진리)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네기 위해 입국했다.

구하라는 17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설리와 절친으로 유명했던 구하라는 예정됐던 스케줄 탓에 이날 오전 서울의 한 장례식장에서 엄수된 발인식에는 참석하지 못했지만 오후 진행되는 납골당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하라와 설리는 연예계 대표 절친. 상심도 더욱 컸다. 비보가 전해진 지난 14일 구하라는 "그 세상에서 진리가 하고 싶은 대로"라는 글과 함께 과거 두 사람이 찍었던 사진들을 게재하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15일 오후에도 "눈물이 멈추지 않아 아직도 믿기지 않아 수많은 사진들 속 예쁜 진리 진리야.. 진리야"라고 적으며 비통한 심경을 숨기지 못했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서 설리와 구하라는 자유분방한 분위기를 즐기며 활짝 미소를 짓고 있어 팬들의 안타까움은 더해졌다.


이어 밤에는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직접 모습을 드러낸 구하라다. 그는 "설리야, 언니가 일본에 있어서 못 가서 미안해. 이렇게 밖에 인사할 수 없는 게 미안해. 그곳에서 정말 네가 하고 싶은대로 잘 지내. 언니가 네 몫까지 열심히 살고 열심히 할게"라고 말하며 눈물을 쏟았다.

자신의 안부를 걱정하는 네티즌들에게는 "여러분 저 괜찮습니다. 제가 설리랑 정말 친했던 언니, 동생 사이였기 때문에 제가 이렇게나마 대신 설리한테 인사하고 싶어서 여러분들에게 라이브 영상을 틀었다"라고 말하며 우려를 지우기도 했다.

설리는 지난 14일 세상을 떠났다. 경찰은 외부인 침입이나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였으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유가족 사전 동의하에 15일 부검 영장을 신청했다. 구두 소견 결과,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아 수사는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연예계는 비통함 속에 예정됐던 행사들을 취소 또는 연기하며 설리를 추모했다. 발인은 유족의 뜻에 따라 17일 오전 6시 20분에 비공개로 진행됐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임직원들, 지인, 동료들이 참석해 설리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사진 = 구하라 인스타그램,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아픈 남동생" 김원희, 가족사 눈물고백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방송인 김원희가 아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14일 밤 종합편성채널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가 첫 방송됐다. '가치 들어요'는 마음의 힐링과 지식을 함께 채울 수 있는 쌍방향 콜라보 강연쇼다. 이날 방송에는 4남매를...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 대선 출마 선언 카니예 웨스트 “양극성 장애 앓아, 부인 킴 카다시안도 걱정”[해외이슈]
톰 행크스 “마스크 안쓰고 손을 씻지 않으면, 당신을 존중하지 않겠다”[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