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얼굴 너비랑 똑같네'…손나은, 충격 개미허리
정경호, '8년♥' 수영에 남긴 메시지…달달
전소민 근황, 男과 집 데이트? "맨날…"
'소속사가 사과' 송민호, 당당·여유롭게…
'자랑할만해'…야옹이 작가, 엄청난 골반
'폐업위기' 양치승, 직원들 월세 내 준 이유
치어리더, 섹시룩+쇼트커트 '묘한 매력'
길 10살연하 아내 최초 공개 "서러웠다"
.
'입국' 윌리엄스 감독 "KIA, 젊고 잠재력 있는 팀이라 들었다"(일문일답)
19-10-17 05:4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인천공항 이후광 기자] KIA 맷 윌리엄스 신임 감독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며 KIA 새 사령탑으로서의 첫 발을 내딛었다.

윌리엄스 감독이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 땅을 밟았다. 미국 로스앤젤레스발 여정에 피곤할 법도 했지만 취재진을 만나자 “언제 일어났나”, “잠은 푹 자고 왔나” 등을 물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인터뷰에 응했다.

윌리엄스 감독은 지난 15일 KIA 타이거즈의 제9대 감독으로 공식 선임됐다. 계약기간은 오는 2022년까지 총 3년이며 연봉 및 계약금은 상호 합의 아래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윌리엄스 감독은 2010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서 코치 생활을 시작해 워싱턴 내셔널스와 오클랜드 어슬레틱스를 거치는 등 메이저리그에서 9년간 지도자 생활을 했다. 이 가운데 2014~2015시즌 워싱턴 감독을 역임했으며, 2014년 내셔널리그 올해의 감독상을 수상하며 지도력을 꽃피웠다.

현역 시절 이력도 화려하다. 3루수 스타플레이어로 이름을 날리며 5차례 올스타(1990, 1994, 1995, 1996, 1999), 4차례의 골든글러브(1991, 1993, 1994, 1997)와 실버슬러거(1990, 1993, 1994, 1997)를 수상했다. 2001년에는 애리조나에서 주전 3루수 겸 4번 타자로 활약하며 김병현과 함께 월드시리즈 우승을 일궈낸 이력도 있다.

다음은 윌리엄스 감독과의 일문일답이다.

-한국에 처음 온 소감은.
“34년 전에 한국에 처음 왔는데 흥분도 되고 기대도 많이 된다. 긴 비행시간이었다. 준비할 것도 많고 기대되는 한해가 될 것 같다.”

-34년 전 한국에 온 이유는.
“한국에서 국제 경기가 있어 미국 국가대표팀 소속으로 온
기억이 있다.”

-처음 KIA 감독을 제안 받았을 때 느낌은.
“많이 놀랐지만 트레이 힐만 감독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조언을 많이 들었다. 기대되고 흥분된다. 마무리캠프부터 잘 준비하겠다.”

-KIA 감독을 하겠다고 결심한 가장 결정적 계기는.
“가르치는 것에 즐거움을 느낀다. 미국에서 주루, 수비 코치도 했다. 가르치면서 선수가 발전하는 모습을 보면 좋다. KIA 감독을 하게 된 것도 그것의 연장선상이다.”

-구체적으로 어떤 조언을 들었나.
“전반적인 한국 생활과 선수 성향, 환경을 주로 들었다. 힐만 감독은 한국 생활이 너무 만족스러웠고 좋았다고 했다.”

-힐만 감독은 우승을 하고 갔는데.
“제일 중요한 문제다. 내일부터 시작하겠다.”

-제리 로이스터 감독과의 인연은.
“알고 있는 정도다.”

-김병현은 어떤 선수였나.
“여태까지 본 투수 중에 가장 공이 지저분했다. 당시 고참들이 즐비한 팀에서 한 젊은 친구가 그런 모습을 보여줬다. 모든 선수들이 좋아했다. 다음주 정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다.”

-김병현을 코치로 선임할 생각도 있나.
“지금 그 선수가 뭘 하고 있는지 모른다. 아마 시간이 없지 않을까 싶다(웃음). 오랫동안 못 봤기 때문에 만나는 것 자체가 좋다.”

-새 수석코치를 소개해 달라.
“마크 위드마이어 코치를 수석코치로 선임했다. 워싱턴 감독 시절 수비코치를 했고 삼성에서 스카우트를 했기 때문에 한국 실정을 잘 알고 있다. 수비 쪽에 전문성이 있는 코치다. 도움이 될 것이다.”

-다른 코칭스태프 구성 플랜은.
"고민을 하고 있다. 아무래도 기존의 했던 사람들이 연속성이란 게 있으니 고려하겠다."

-조계현 단장과 어떤 교감을 나눴나.
“이 분이 어떤 분인지 조사도 했고, 방향성이 나와 비슷했다. 만나자마자 5분 만에 느낌이 와서 공감대를 형성했다. 같이 즐겁게 일할 수 있을 것 같다.”

-KIA는 어떤 팀이라고 들었나.
“팀이 젊고 잠재력이 있는 선수들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런 선수들에게 초점을 맞출 것이다.”

-선수를 평가할 때 기준이 있다면.
“파워, 정교함, 수비 등 기준은 다양하다. 마무리캠프를 하면서 선수들마다 차별화된 기준을 두겠다.”

-지도자 윌리엄스를 소개해 달라.
“준비를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에게 적극적으로 경쟁력을 심어줄 수 있다.”

-본인만의 특별한 야구 철학이 있나.
“반복, 연속성을 중시한다. 연습을 많이 해야 결과가 따라온다.”

-3년 동안 어떤 야구를 하고 싶나.
“최선을 다해서 우승하는 게 목표다. 내일부터 선수들을 만나 차근차근 준비하겠다.”

-워싱턴 내셔널스가 월드시리즈에 진출했는데.
"선발 3명이 자리를 잡고 있다. 공수가 안정적이라 좋은 결과가 나온다."

-류현진, 에릭 테임즈 등 KBO리그 출신 빅리거들에 대한 인상은.
"한국에서 성공한 선수들이 메이저리그서도 잘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봤다. 한국에서 더 많이 메이저리그로 가면 재미있을 것 같다."

-윌리엄스 감독이 생각하는 야구팀이란.
"하나의 목표를 향해 가는 것이다. 시스템이 정립돼야 목표로 갈 수 있다."

[맷 윌리엄스 신임 감독. 사진 = 인천공항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인천공항 =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휴식기' 전소민 근황…男과 집 데이트?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전소민이 '런닝맨' 복귀를 예고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건강상의 이유로 잠시 휴식기를 가졌던 배우 전소민의 근황과 집이 전격 공개됐다. 이날 이광수와 양세찬은 복귀를 눈앞에 둔...
종합
연예
스포츠
오마이걸, 핑크빛 사랑스러움 '오늘도 예쁨 ...
김규리·최희서·박지후 '들꽃영화상 레드카펫에서 빛난 꽃미모' [MD동영상]
한국조폐공사, '경복궁 기념메달' 실물 공개 [MD동영상]
이달의 소녀 '마스크를 써도 눈에띄는 예쁨'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킴 카다시안♥카니예 웨스트 결혼 6주년, “우리 사랑 끝까지 영원히 간다” 달달[해외이슈]
“15살 차이” 벤 애플렉♥아나 디 아르마스, 세 아이와 행복한 데이트[해외이슈]
아리아나 그란데, 3년전 맨체스터 폭탄테러 희생자 추모 “기도하겠다”[해외이슈]
하이디 클룸, '란제리룩'보다 파격적인 사회적 거리두기…'우산을 방패로?' [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