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팬티 같네'…수위 너무 높은 걸그룹 의상
'전현무♥' 이혜성 누구? 15세 연하·과거…
인순이 딸, 극강 스펙 "스탠포드 졸업 후…"
슈, 일본 솔로 데뷔 돌연 연기·환불까지…왜?
'이 골반 가능해?'…최소미, 완벽 보디핏
이상화 본가 공개…'그림같은 마당' 감탄
강남 "요즘 힘을 많이 써서…" 19錦 발언
아이비, 가수 복귀에 씁쓸 "용기 없고…"
.
'한밤' 설리, 마지막 공식석상…"믿지 못할 세상, 사람을 너무 잘 믿었다"
19-10-16 07:4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가수 겸 배우 故설리(25·최진리)의 마지막 공식 석상 현장이 공개됐다.

15일 밤 방송된 SBS '본격연예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전날인 14일, 이른 나이에 우리의 곁을 떠난 가수 겸 배우 설리의 마지막 흔적을 재조명했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연예계가 슬픔에 빠졌다. 14일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설리는 성남시 수정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설리의 매니저는 전날 오후 6시 30분경 설리와의 마지막 통화 이후 연락이 닿질 않자 자택을 찾았다가 경찰에 신고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한밤'에 "15시 20분경에 매니저로부터 돌아가셨다는 신고가 들어와
서 현장에 가서 확인을 했다"라며 "현재 나온 것까지는 침입 흔적은 없다"라고 말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통해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며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갑작스러운 비보로 슬픔에 빠진 유가족 분들을 위해 루머 유포나 추측성 기사는 자제해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리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특히 설리는 세상을 떠나기 9일 전인 지난 5일 영화 '메기' 관객과의 대화(GV)에 참여할 정도로 활발한 활동을 지속하고 있어 충격은 더욱 컸다. 이날 설리는 "저 같은 경우에는 사람을 되게 잘 믿는 편이다. 요즘 세상이 누구를 믿기 힘든 세상이지 않나. 영화를 보고 나서 조금 더 의심을 해보는 게 맞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영화를 본 소감을 털어놓으며 환히 웃었다. 이 자리는 설리의 마지막 공식 석상이 됐다.

MC인 박선영 아나운서는 "삼가 고인의 명복을 진심으로 빈다"며 "웃는 모습을 많이 봐서 밝은 줄 알았는데 속상하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설리는 지난 2009년 에프엑스 멤버로 데뷔한 뒤 인기를 끌었고 2015년 팀 탈퇴 후 배우로 활동 영역을 확장했다. 최근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에 카메오로 등장했으며 종합편성채널 JTBC2 '악플의 밤' MC로도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었다.

[사진 = SBS 방송화면] 이예은 기자 9009055@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임성민, 눈물고백 "남편과 떨어져 살아"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임성민이 외로움을 토로했다. 12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미국 뉴욕에서 배우의 꿈에 도전 중인 임성민이 출연했다. 미국에서 지내고 있는 임성민과 달리 그의 남편인 마이클 엉거는 한국에 거주 중. 임...
종합
연예
스포츠
전지현·장기용 '따뜻한 세상 함께 만들어가...
네이처 소희 "합류 소감? 정규직 됐다! 울타리 찾은 기분" [MD동영상]
네이처 루 "걸크러시+큐트? 워낙 예쁘고 귀엽게 타고나서…" [MD동영상]
CIX 배진영 '마스크도 가릴 수 없는 잘생김'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로다주, “‘어벤져스:엔드게임’서 ‘나는 아이언맨이다’ 말고 다른 대사 준비했다”[해외이슈]
크리스 에반스 “‘캡틴 아메리카’로 복귀할 수도 있다” 첫 언급[해외이슈]
케빈 파이기, 마틴 스콜세지 비판에 반격 “마블영화도 시네마다”[해외이슈](종합)
마블 페이즈5 어떤 영화 개봉하나, “‘캡틴 마블2’ 등 현재까지 4편 확정”[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