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팬티 같네'…수위 너무 높은 걸그룹 의상
'전현무♥' 이혜성 누구? 15세 연하·과거…
인순이 딸, 극강 스펙 "스탠포드 졸업 후…"
슈, 일본 솔로 데뷔 돌연 연기·환불까지…왜?
'이 골반 가능해?'…최소미, 완벽 보디핏
이상화 본가 공개…'그림같은 마당' 감탄
강남 "요즘 힘을 많이 써서…" 19錦 발언
아이비, 가수 복귀에 씁쓸 "용기 없고…"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프로듀스X101' 조작의혹 직격탄…PD수첩 "경연곡 유출"vs부사장 "드릴 말씀無" [종합]
19-10-16 03:3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케이블채널 엠넷 '프로듀스X101' 조작 의혹의 중심에 섰다.

15일 MBC 'PD수첩'에선 'CJ와 가짜 오디션' 편을 방송하고 엠넷의 서바이벌 프로그램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프로듀스X101'의 한 출연자는 "저희는 보자마자 '이 기획사가 되겠다' 1화 보고 느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라며 "처음 분량부터 밀어줬다. 오죽하면 '스타쉽전용', '스타쉽채널', '스타쉽듀스'라고 저희 연습생들끼리 말했다"고 제작진의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연습생 특혜 의혹을 주장했다.

'프로듀스X101' 한 출연자의 아버지도 스타쉽엔터테인먼트 특혜 의혹을 거들며 "눈에 보인다. '센터 해봐라', '메인보컬 해봐라' 하면 스토리가 나온다. 그럼 다음에 몇 십 위가 오르고. 2, 3주만에 인생역전 한다"는 것.

'PD수첩'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의 "해당 연습생이 후반부 분량을 몰아 받고 순위가 급상승해 결국 데뷔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이번 '프로듀스X101' 조작 의혹에 경찰의 압수수색 대상이었다.


특히 '프로듀스X101'의 한 출연자는 "한번 난리가 났다. 어떤 친구가 경연곡을 미리 유포했다. 추궁해서 물어봤더니 자기 안무 선생님이 알려줬다고 했다"고 폭로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연습생들이 사전에 경연곡을 알고 있었다는 의혹이었다. 이 출연자는 "직접 들었다. 걔네들은 연습을 계속 하고 있었다"며 "걔네 입장에선 회사에서 압박이 심했다더라. '너희 인기가 있는 게 우리가 다 해준 것이다. 건방 떨지 말고, 뒤에서 다 하고 있다'"고 증언했다.

경연곡 사전 유출 의혹에 대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부사장은 'PD수첩'에 "수사 중인 사건이라 별도로 드릴 말씀 없다. 수사에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임성민, 눈물고백 "남편과 떨어져 살아"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임성민이 외로움을 토로했다. 12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미국 뉴욕에서 배우의 꿈에 도전 중인 임성민이 출연했다. 미국에서 지내고 있는 임성민과 달리 그의 남편인 마이클 엉거는 한국에 거주 중. 임...
종합
연예
스포츠
전지현·장기용 '따뜻한 세상 함께 만들어가...
네이처 소희 "합류 소감? 정규직 됐다! 울타리 찾은 기분" [MD동영상]
네이처 루 "걸크러시+큐트? 워낙 예쁘고 귀엽게 타고나서…" [MD동영상]
CIX 배진영 '마스크도 가릴 수 없는 잘생김'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로다주, “‘어벤져스:엔드게임’서 ‘나는 아이언맨이다’ 말고 다른 대사 준비했다”[해외이슈]
크리스 에반스 “‘캡틴 아메리카’로 복귀할 수도 있다” 첫 언급[해외이슈]
케빈 파이기, 마틴 스콜세지 비판에 반격 “마블영화도 시네마다”[해외이슈](종합)
마블 페이즈5 어떤 영화 개봉하나, “‘캡틴 마블2’ 등 현재까지 4편 확정”[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