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더워 인상 쓰던 안소현, 카메라 보더니…
AOA 지민 집 공개…언뜻 봐도 초럭셔리
女가수 공연 중 돌발상황, 19禁 위기 '헉'
"피해 준다"…'도시어부' 도중 싸움 발생
"성매매알선+감금" 고발당한 여배우 누구
경기하다 치마 올리는 유현주…깜짝+아찔
현아, 초미니 입고 책상에 털썩 '과감해'
기리보이, 이용수 할머니 조롱 논란에…
.
"단수 위협, 숙소서 쫓겨났다"…소나무 수민, TS엔터 만행 폭로 [전문]
19-09-24 14:3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걸그룹 소나무의 멤버 수민이 TS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소송을 제기한 가운데, 개인 SNS를 통해 심경을 토로했다.

수민은 24일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녕하세요 수민입니다. 먼저 이런 일로 인사드리게 되어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수민은 "2019년부터 개인별 정산을 하기로 했다. 그래서 회사에 정산의 근거가 되는 자료들을 보여달라고 했지만 30일이라는 시간동안 기다렸음에도 회사는 정산자료 중 아주 일부의 자료만을 주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일부의 정산자료를 검토해본 결과 상당한 금액의 증빙이 누락되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이에 대한 확인을 요구하는 내용증명을 회사에 보냈다. 하지만 회사는 끝내 요구한 정산자료를 보여주지 않았고, 소나무의 다른 멤버들에게는 충분한 상의 없이 내용증명을 보내 유감이라며 저희들을 나쁘게 이야기하는 것 같았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 또한 단전, 단수의 위협에서 자유롭지 못했고, 결국 숙소에서 쫓겨나기도 하는 등 회사와 분쟁 중인 분들과 상황이 크게 다르지는 않았다"고 호소했다.

끝으로 수민은 "소송이란 선택을 하기까지 정말 많은 고민이 있었고, 지금도 무섭기만하다. 신뢰관계를 빌미로 부당하게 대접받는 일들이 더 이상 생기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수민 인스타그램 전문

안녕하세요 수민입니다.먼저 이런 일로 인사드리게 되어 정말 죄송합니다.하지만 인터넷에 오르내리는 기사들을 보고 너무 답답해서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줄곧 멤버 전체로 단체 정산을 해왔던 저희는 2019년부터 개인별 정산을 하기로 했습니다. 계약 후 몇 년이 지난 시점부터 회사가 타이핑해서 작성한 정산서의 확인 외에 정산 증빙자료가 제공되지 않은 형식적인 정산절차는 있었지만 정산금을 한번도 받아보지 못했던 터라 이번부터는 처음부터 확실하게 정산자료를 보고 멤버들과 나누고 싶은게 저와 나현이의 생각이었습니다. 그래서 회사에 정산의 근거가 되는 자료들을 보여달라고 했지만 30일이라는 시간동안 기다렸음에도 회사는 정산자료 중 아주 일부의 자료만을 주었습니다.

저희는 회사가 준 정말 일부의 정산자료를 검토해본 결과 상당한 금액의 증빙이 누락되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이에 대한 확인을 요구하는 내용증명을 회사에 보냈습니다. 내용증명에는 정산자료만 확인되면 저희는 기존처럼 소나무로서 열심히 활동을 하겠다고도 했습니다.

하지만 회사는 끝내 요구한 정산자료를 보여주지 않았고, 소나무의 다른 멤버들에게는 충분한 상의 없이 내용증명을 보내 유감이라며 저희들을 나쁘게 이야기하는 것 같았습니다. 지인을 통해 들어보니 회사는 다른 멤버들에게 저희 둘과는 연락하지 말라 했다고 하였습니다. 당시 저와 나현이는 그래도 회사가 정산자료를 보내줄거라 믿었기에 멤버들에게는 돌아가서 추후에 설명을 하자고 판단을 했었습니다.

또한 저는 내용증명을 보낸 후에도 매니저오빠와도 문자를 주고받았고, 회사의 현 대표님과 소장 접수 전날까지도 문자를 주고받으며 연락이 두절된 적도 없습니다.

메이크스타 프로젝트 또한 기다려주신 팬분들을 위해서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었지만 회사에서는 답변이 오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저희 또한 단전, 단수의 위협에서 자유롭지 못했고, 결국 숙소에서 쫓겨나기도 하는 등 회사와 분쟁 중인 분들과 상황이 크게 다르지는 않았습니다. 나머지는 소송상으로 이야기하고 이만 글을 줄이겠습니다.

마지막까지 원만하게 해결을 하려고 정말 노력했지만 더 이상 신뢰가 완전히 깨져 결국 소송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소송이란 선택을 하기까지 정말 많은 고민이 있었고, 지금도 무섭기만 합니다. 그리고 힘들게 내린 저의 결정으로 인해 앞으로 소나무의 멤버로서 모두와 함께하지 못하게 된 점, 그리고 걱정을 끼쳐드린 점 팬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단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신뢰관계를 빌미로 부당하게 대접받는 일들이 더 이상 생기지 않길 바랍니다..지금까지 저의 긴 글 읽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권혜미 기자 emily00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둘째이모 김다비, 공연 중 치마가…경악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둘째이모 김다비(김신영)가 공연 중 치마가 벗겨져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2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올리브 '밥블레스유2'에는 둘째이모 김다비로 활약하고 있는 김신영이 특별한 인생 이모로 나섰다. 이날 김다비는 대...
종합
연예
스포츠
장근석, 군 대체 복무 마치고 소집해제…소...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테일러 스위프트 “트럼프, 당신을 11월 대선에서 아웃시킬거야” 분노의 트윗[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23세 연하 호주 리포터와 열애설 “로맨틱 인터뷰”[해외이슈]
카일리 제너, 백인경찰에 사망 조지 플로이드 애도…트럼프 “약탈 시작되면 총격시작” 공분[해외이슈]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붕어빵 딸 공개 “놀라워라”[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