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혼자만 리즈 경신한 정연…'역대급 골반'
'과일망 재활용 패션?'…아이린, 독특한 깁스
박세리 "어딜가나…" 결혼 스트레스?
"싸가지 없는데?"…이상윤, 의외의 인성 폭로
'바지 너무 내렸네'…치어리더, 복부 한껏 노출
'이런 거 돼요?'…민한나, E컵 가슴 개인기
'하의실종 버릇됐네'…현아, 재킷만 입고 외출
김경화, 쭉 트인 초미니 치마 입고…'노골적'
이정후 200안타 도전, 사령탑 "가능할 것 같은데요?"
19-09-12 15:0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척돔 김진성 기자] "가능할 것 같은데요?"

키움 외야수 이정후가 생애 첫 최다안타왕과 200안타를 정조준했다. 이정후는 최근 10경기서 40타수 19안타 타율 0.475 4타점 8득점이다. 9월 성적만 보면 28타수 17안타 타율 0.607이다. 그야말로 '크레이지 모드'다.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두산, 175안타)를 제치고 최다안타 1위다. 페르난데스가 이정후보다 7경기를 더 치를 수 있다는 점이 큰 변수다. 그만큼 페르난데스가 이정후보다 안타를 생산할 기회가 많다는 의미다. 페르난데스 역시 최근 10경기서 3
6타수 14안타 타율 0.389다.

그러나 이정후 또한 좋은 페이스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최다안타 레이스는 안개 속이라고 봐야 한다. 더구나 이정후는 잔여 9경기서 17개의 안타를 더하면 대망의 200안타를 달성한다. 2014년 서건창(키움, 201안타)이 200안타 시대를 열어젖힌 뒤 그 누구도 200안타 고지를 밟지 못했다.

더구나 올 시즌은 공인구 반발계수가 줄어들면서 타자들의 각종 수치가 떨어졌다. 타구 속도도 떨어졌기 때문에 외야로 빠져나갈 타구가 내야수에게 잡힌다는 현장의 분석도 있다. 그래서 이정후의 200안타 도전이 더더욱 의미가 크다.

장정석 감독은 12일 고척 LG전을 앞두고 취재진의 200안타 달성 전망에 "가능할 것 같은데요"라고 웃었다. 그러면서 "요즘은 나오기만 하면 3~4개씩 치니까"라고 덧붙였다. 잔여 9경기서 안타를 2개씩 치면 5년 전 서건창과 같은 201안타다.

또 하나. 장 감독은 "이정후도 그렇고 선수들이 욕심을 내지 않고 팀 성적에 신경을 쓰는 게 보인다. 분명히 적극적으로 쳐야 할 상황인데 팀을 생각해 출루를 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고마운 마음이다.

[장정석 감독과 이정후.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 DB] 고척돔=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세리 "어딜가나…" 결혼 스트레스?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골프 레전드 박세리가 연애 스타일을 말했다. 2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골프 레전드 박세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세리는 "요즘은 어딜 가나 결혼에 관한 질문을 받는다"며 "눈이 높진 않은데 나한테 ...
종합
연예
스포츠
'패션 아이템인줄…' 모델 아이린, 깁스 하...
블랙핑크 로제 '예쁨이 한도초과' [MD동영상]
'러블리의 정석' 수지, 국민 첫사랑은 손하트도 예쁘네 [MD동영상]
씨엘씨(CLC), 팬들을 향한 7인 7색 손하트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어벤져스:엔드게임’ 아카데미 캠페인 시작, 로다주 남우주연상 받을까[해외이슈]
브래드 피트, “안젤리나 졸리와 이혼고통 잊으려 술·마약·넷플릭스 의존했다”[해외이슈]
팝스타 아론 카터, “어렸을 때 친누나에게 강간 당했다” 폭로 파문[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스키니진 입어야한다” 운동 열중, “당신은 피트니스 히어로”[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