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양정원, 셔츠만 입고 등장 '하의는 어디?'
윤송아, 허리끈 풀고 골반까지 쭉 내린 치마 '아찔'
남태현 "목숨 끊으려 시도…멈춰달라" 호소
'찬바람 쌩쌩'…제시카, 미소 잃은 얼음공주
심은진 "베복 시절 폭력행사? 나보다도…" 폭로
'이렇게 글래머였나?'…박지민, 터질 듯한 가슴
'이어폰 좀 넣고요'…강다니엘, 다급하게 포즈 완성
설리 사망 동향보고서 유출…분노 여론 일파만파
.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차은우, 함께 하룻 밤 보냈다!
19-08-15 08:4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차은우가 여름밤의 청춘 로맨스로 수요일 밤을 제대로 홀렸다. 차은우의 심쿵 고백은 신세경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의 마음을 일렁이게 했다. 또 서로의 마음을 흠뻑 적신 소나기 엔딩은 두 사람의 속도감 있는 로맨스를 예고해 설렘 지수를 높였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 / 연출 강일수, 한현희 / 제작 초록뱀미디어)' 17-18회에서는 점차 서로에게 마음의 문을 여는 구해령(신세경 분)과 이림(차은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이지훈, 박지현 등 청춘 배우들과 김여진, 김민상, 최덕문, 성지루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먼저 이림의 환궁 소식에 대비 임씨(김여진 분)가 녹서당을 찾았다. 대비는 백성을 위해 내린 이림의 결단을 "기특하다" 칭찬해 이림을 울컥하게 했다. 이 가운데 이림은 "이제는 사가로 나가 살고 싶습니다"라고 어렵게 입을 뗐고 대비는 "도원이 있을 곳은 여깁니다. 이 궐이, 도원의 자리입니다"라고 단호하게 거절했다.

예문관으로 복귀한 해령은 입궁 후 처음으로 '경신일'을 맞았다. 궁에서 맞는 첫 경신일에 잠들면 3년 동안 운이 안 좋다는 선배 사관들 말에 해령은 송사희(박지현 분), 오은임(이예림 분), 허아란(장유빈 분)과 예문관에 남았다. 한참을 일하던 해령은 사희가 발견한 선배 사관의 술을 몰래 먹으며 동기들과 허심탄회한 시간을 보냈다.

밀려오는 잠을 떨쳐볼까 산책에 나선 해령은 이림과 마주쳤고 이림은 "네가 날 좀 지켜봐 줘야겠다"며 해령을 정자로 이끌었다. 조금 떨어져 앉아 서책을 읽던 해령과 이림은 서책 너머로 서로를 보며 몰래 미소 짓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서책을 읽다 잠이든 이림은 다음날 아침 해령이 자신의 팔을 베고 잠든 것을 보고 그대로 얼어붙었다. 잠결에 이림의 품을 더
파고들며 뒤척이던 해령은 뒤늦게 자리에서 튕기듯 일어나 "죄송합니다"를 연발했고 그 모습을 내관 허삼보(성지루 분)과 나인들이 목격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 시각 예문관은 발칵 뒤집혔다. 동궁전에 입시한 은임과 아란이 왕세자 이진(박기웅 분) 부부 싸움의 현장을 적어온 것. 궁궐 안의 모든 일을 역사로 기록하는 것이 사관이지만 왕세자의 사생활인 동시에 작정하고 여사를 대동해 왕세자를 압박한 전례를 남겨야 하는지에 대한 갑론을박이 벌어진 것. 결국 예문관 ‘원칙주의자’ 민우원(이지훈 분)에 의해 기록을 남기는 것으로 정리됐다.

한편 녹서당에서는 이림은 해령이 자신의 옆에 일부러 누운 것이라는 나인들의 말에 용기를 얻고 삼보에게 연애 비법을 전수받은 뒤 해령을 불러들였다. 삼보가 내관들 사이에서 전해져 내려오는 '백전백승 비기'라며 전수해준 비법은 다름 아닌 '벽치기'.

이림은 해령을 향해 한 걸음 한 걸음 다가가 박력 있게 팔을 뻗어 벽을 쾅 치며 이글거리는 눈빛을 뿜어냈다. 이림의 행동을 이해하지 못한 해령은 "아까의 일 때문에 그러시는 거라면 제가 진심으로 사과드리겠습니다"라면서 "앞으로는 제가 실수라도 마마의 곁에 가지 않도록 조심하겠습니다"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너털웃음을 자아냈다.

그렇게 녹서당을 나서는 해령을 쫓아간 이림은 "난 네가 내 곁에 있는 거 싫지 않다. 그러니 내 곁에서 멀어지지 마라"며 진심을 말했고 해령은 그 자리서 굳어버렸다.

집으로 돌아온 해령은 몸종 설금(양조아 분)에게 이림과의 일을 털어놨다. 이어 해령은 이림이 자신에게 '고백'한 것이라는 설금의 말에 마음이 진정이 안 되는 듯 폭풍 세수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때아닌 부부싸움으로 예문관을 발칵 뒤집었던 이진은 여사들을 불러 '동관'을 하사하고, "영명하고 공정한 사관이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격려한 뒤 특별 휴가를 하사했다.

오랜만에 휴일을 맞은 여사들은 모처럼 곱게 차려입고 계곡 나들이에 나섰다. 계곡물에 발을 담그며 여유를 즐기는 것도 잠시, 숯을 두고 왔다는 은임의 밀에 해령은 나무를 구해오겠다고 길을 나섰다. 그리고 이내 해령의 손등 위로 빗방울이 떨어졌다.

갑자기 내리는 소나기에 나무 밑으로 몸을 피한 해령은 금방 그칠 것 같지 않은 빗줄기에 손으로 대충 머리를 감싸고 빗속으로 뛰어 들어갔다. 그 순간 해령의 머리 위로 그늘이 드리워졌다. 이림이 나타나 두루마기로 해령을 감싸 안은 것.

이림은 비에 흠뻑 젖은 채 숨을 몰아쉬며 "걱정했잖아"라고 미소 지었고, 그 모습에서 시선을 떼지 못하는 해령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했다. 이처럼 쏟아지는 소나기에 옷이 젖어 들 듯 자신들도 모르는 새에 서로에게 스며들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은 로맨스 지수를 최고치로 끌어올리며 다음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1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MBC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18회가 수도권 가구 기준 시청률 6.8%,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 2.1%를 기록했다. 이에 ‘신입사관 구해령’은 수도권 가구 기준, 2049 시청률 모두 수목극 1위를 수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뿐만 아니라 소나기 아래 해령과 이림의 엔딩 장면(21:59~22:00)은 닐슨 수도권 가구 기준 시청률 8.7%까지 치솟으며 18회 최고의 1분을 장식해 의미를 배가시켰다.

'신입사관 구해령' 17-18회를 본 시청자들은 “경신수야 술자리서 여사들 대사들 다 정말 좋더라”, “대박 이림이가 해령이에게 멀어지지 말라고 할 때 심장 아팠다ㅠㅠ”, “해령이나 이림이나 둘 다 풋풋해서 더 설레요~”, “구해령은 진짜 색감 최고인 듯! 한복과 배경이 넘나 찰떡”, “소나기 엔딩 미쳤다 진짜..”, “오늘 완전 심쿵심쿵 해림이들", "낼도 본방사수 안 할 수가 없네요. 엔딩 맛집" 등 호평을 쏟아냈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늘(15일) 목요일 밤 8시 55분에 19-20회가 방송된다.

[사진= MBC ‘신입사관 구해령’ 방송 캡처]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남태현 "목숨 끊으려 시도…멈춰달라"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故 설리(본명 최진리)의 안타까운 죽음에도 악플러들의 무분별한 공격이 계속되며, 연예계가 쑥대밭이 됐다. 다이나믹듀오 최자에 이어 에프엑스 크리스탈까지 악플 테러에 시달린 가운데, 가수 남태현은 호소글까지 남겼다. ...
종합
연예
스포츠
모모랜드, 강감찬 축제에서 발산하는 끼 'Baa...
'오늘은 좀 과감하게' 트와이스 정연, 큐트섹시란 이런 것 [MD동영상]
권소현·비비 '보면 볼수록 매력적인 미모' [MD동영상]
성훈·이시언, 서울패션위크에서 만난 무지개회원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중국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상영 불허, 이소룡 조롱 때문?[해외이슈]
‘옥자’ 폴 다노, DC ‘더 배트맨’ 빌런 리들러 역 캐스팅 확정[해외이슈]
‘해리포터’ 다니엘 레드클리프, 마블 ‘울버린’ 팬 포스터 등장 “강렬”[해외이슈]
마블 ‘앤트맨3’ 2021년 촬영 시작, 2022년 여름 개봉 예정[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