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이 정도면 초면'…주원, 확 바뀐 얼굴
윤상현·메이비 집 시공사, 갑질 피해 주장보니
26년차 노사연·이무송, 현실은 이혼 갈등?
낯선 여자와…함소원, 진화 미행 후 충격
시구하러 온 여배우, 턱 접히고 난리났네
'경악 그 자체' 김희철 집, 어떻길래?
"성질 차이로 결별" 이유 밝힌 男연예인
'어쩜 이래?'…김새론 세자매, 조금도 안 닮았네
'태양의 계절' 최정우, 오창석 의심 시작… 이덕희와 친자 확인 검사 [종합]
19-07-22 20:1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장민혜 객원기자] '태양의 계절 최정우가 오창석의 정체를 의심했다.

22일 저녁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연출 김원용 극본 이은주)에서는 오태양(오창석)의 정체를 의심하는 최태준(최정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태준은 오태양의 미국 이름으로 알려진 제임스 오를 조사하고선 깜짝 놀랐다. 지금 오태양의 모습과 현저히 달랐기 때문. 최태준은 구 비서의 말을 듣고 오태양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윤시월(윤소이)은 오태양의 연락을 받고 만나러 갔다. 오태양은 "이 땅 때문이지? 지금은 그린벨트로 묶여 있지만 머지않아 이곳에 쇼핑몰
이 들어선다고. 양지에서 심미식품을 인수하려는 진짜 이유가 회사가 아니라 땅 때문이라는 게 알려지면 심미식품 주주들이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시월은 "그러지 않으면 풋백옵션을 막지 못한다"고 답했다.

오태양은 "그래서 나도 죽인 거겠지. 심미식품 살린다고 했지? 심미식품 살려"라고 전했다. 오태양은 "꼭 약속 지켜"라고 덧붙였다. 윤시월은 "왜 마음이 바뀐 거야"라고 물었다. 오태양은 "나도 모르겠어. 내가 왜 이러는지"라고 생각했다. 윤시월은 "고마워. 양지를 살려줘서"라고 전했다. 오태양은 "이 땅이 있어야 풋백옵션을 상환할 수 있다며. 내 돈 받아야지"라고 냉정하게 답했다. 윤시월은 무슨 일이 있어도 심미식품을 살리겠다고 마음먹었다.

임미란(이상숙)은 최태준의 전화를 받았다. 최태준은 임미란에게 "광일이 운명이 걸린 문제야. 당신 딸 운명도. 집 앞에 사람 보냈으니까 당장 그 사람 편에 보내. 안 그러면 땅을 치고 후회할 일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임미란은 친아들인 최광일의 운명이 달렸다는 말에 고민했다. 임미란이 전달한 건 오태양의 칫솔이었다. 최태준은 유전자 검사를 실시했다. 최태준은 장정희(이덕희)의 칫솔과 오태양의 칫솔을 유전자 검사했다.

[사진 = KBS 2TV '태양의 계절' 방송화면] 장민혜 객원기자 selis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26년차 노사연·이무송,현실은 이혼갈등?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노사연이 남편 이무송에게 결혼 일주일 만에 이혼하자고 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이무송-노사연 부부가 사부로 출연했다. 이날 노사연은 “결혼한 지 일주일 만에 이혼하자...
종합
연예
스포츠
NCT127, 만찢남들의 화사한 비주얼에 '눈...
러블리즈, 소리바다의 럽둥이들 '오늘도 예뻐요' [MD동영상]
AB6IX, 그들의 드레스코드? 바다·하얀모래·산호초 [MD동영상]
김재환, 여심을 녹이는 달콤한 목소리 '잘자요~'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매체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외국어 영화상 유력 후보”[해외이슈]
엠마 스톤 이런 파격적 모습 처음이야, ‘크루엘라’ 스틸 첫 공개[해외이슈]
마동석, 안젤리나 졸리와 인터뷰 “마블 빅팬…꿈이 이루어졌다”[해외이슈]
‘블랙팬서2’ 2022년 5월 6일 개봉, “제대로 만들려고 노력 중”[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