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아찔한 뒤태 도발'…치어리더, 작정한 몸짓
'단아 대신 섹시'…현아, 야시시 드레스 자태
장성규, 선 넘는 저 세상 멘트…'막 나가네'
'명치까지 파였네'…천우희, 앞이 훤한 드레스
민아, 재킷만 입고 등장…'하의 깜빡했네'
'홍상수 연인' 김민희 임신?…충격 소문
케이, 심각한 다리 굵기…'서 있는게 대단'
서른에 교복입은 치어리더, 반전 자태
.
[신소원의 프리즘] '프로듀스X101', 투표 독려라는 명분의 아이러니
19-07-22 12:1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엑스원(X1)이 탄생됐다. 누군가는 기쁨을 맛봤고, 누군가는 탈락했다. '국민 프로듀서'들의 투표로 인해 당락의 희비가 갈렸다.

지난 1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프로듀스X101'에서는 데뷔 그룹 X1(엑스원)의 멤버가 정해졌다. 1위 김요한부터 김우석, 한승우, 송형준, 조승연, 손동표, 이한결, 남도현, 차준호, 강민희, 이은상이었다. 100% 투표로 결정되는 만큼, '국민 프로듀서'들로 불리는 시청자들의 투표가 관건이었다.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조작 논란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1위부터 20위까지 표 차이가 다소 일정하게 생겼다는 것. 실제로 수많은 시청자들은 제보 메일을 보냈고, 메일에는 윗순위와의 표 차이를 정리한 것을 표로 만들어 의혹 제기의 이유를 들었다. 이에 대해 엠넷은 22일 마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해당 내용에 대해 현재로서는 입장을 밝힐 예정이 없다"라고 전했다.

100% 투표로 이뤄진다며 투표를 독려했던 만큼, 이번 투표가 조작 의혹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 그닥 유쾌하지 않다. 특히 10대 연습생들의 꿈과 땀방울의 결과가 만약 조작이라면 프로그램의 존재 이유도 사라질 터. 의혹을 속 시원하게 풀어야 하건만, 입장을 밝히지 않고 미지근한 태도를 보이고 있어 팬들의 의구심은 더욱 커져만 가는 상황이다.


'프로듀스X101'의 문제는 이것만이 아니다. 19일 밤 방송된 마지막회에서 MC 이동욱은 방송 중 '데뷔 커트라인'이라는 명목 하에 9위부터 12위까지의 연습생을 발표했다. 방송 시작 약 1시간 후였던 이날 오후 9시 18분 기준 문자투표 현황은 남도현, 손동표, 김동현, 이한결이었다. 이에. 언급된 이들이 떨어질 수 있다는 생각에 시청자들은 이들 4명에게 투표를 집중적으로 시작했고 실제로 이들 중 남도현, 손동표, 이한결이 데뷔조로 결정됐다.

해당 내용을 발표하는 데도 오랜 시간을 질질 끌었다. 이게 과연 MC 이동욱의 문제는 아닐 것. 이동욱은 큐사인을 주는 프롬프트를 계속해서 지켜보며 시간을 질질 끌었고 지루하리 만큼 긴 시간이 지난 후에야 잔인하게도 4명의 이름을 발표했다. 결국 이들의 '커트라인 투표 독려'라는 명목이 누군가에게는 잔인한 탈락으로 이어졌다.

'프로듀스'는 방송 이후 줄곧 조작 의혹을 받았다. 누군가에게는 자신이 지지했던 연습생이 예상치 못하게 탈락해 의혹을 제기하는 것일 수도 있겠지만, 나름의 의혹 이유가 있었던 상황에서 '프로듀스' 팀은 명명백백히 밝힐 의무가 있다. 여기에 더해, 탈락 예상자를 발표하는 것이 투표 독려라고 쓰고 잔인한 폭력으로 읽히지 않을지, 아쉬움이 더해간다.

'프로듀스X101'은 입장을 밝힐 의무가 있다.

[사진 = 엠넷 제공]
신소원 기자 hope-ss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장성규 선 넘는 멘트에 장동민도 '외면'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개그맨 장동민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1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구해줘! 홈즈'는 장동민과 장성규가 고양시 일산 풍동의 스킵플로어 구조의 3층 집에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동민은 1층에...
종합
연예
스포츠
천우희, 언제봐도 매력적인 미소 '예쁨주의' ...
'버티고' 천우희 "서영役, 큰 수족관에 갇혀있는 느낌이었다" [MD동영상]
'버티고' 천우희 "극한의 감정, 놓치지 않기 위해 노력" [MD동영상]
방민아·김다솜·임지연·캐스퍼 '가을햇살 아래 눈부신 미모'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 MCU 탈퇴, 내 인생 최고의 스트레스”[해외이슈]
‘스칼렛 위치’ 엘리자베스 올슨, “‘여성 어벤져스’ 모든 사람이 좋아할 것” 자신감[해외이슈]
마일리 사이러스, 동성연인 이어 4살 연하 코디 심슨과 열애 “행복해”[해외이슈]
리암 헴스워스, 마일리 사이러스와 이혼 2개월만에 매디슨 브라운과 열애설[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