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이 정도면 초면'…주원, 확 바뀐 얼굴
윤상현·메이비 집 시공사, 갑질 피해 주장보니
26년차 노사연·이무송, 현실은 이혼 갈등?
"성질 차이로 결별" 이유 밝힌 男연예인
시구하러 온 여배우, 턱 접히고 난리났네
'경악 그 자체' 김희철 집, 어떻길래?
'어쩜 이래?'…김새론 세자매, 조금도 안 닮았네
허재 "아내 본 후 일주일만에 결혼 결정" 왜?
['기생충' 천만①] 봉준호X송강호 일냈다…황금종려상→쌍천만까지!
19-07-22 08:0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가 '괴물'에 이어 '기생충'까지 쌍천만 기록을 세웠다.

지난 5월 30일 개봉한 영화 '기생충'(배급 CJ엔터테인먼트)이 7월 21일 드디어 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는 '살인의 추억'(2003)을 시작으로 '괴물'(2006) , '설국열차'(2013)에 이어 '기생충'까지 네 작품에서 만났다.

'살인의 추억'이 현재까지도 수사 영화의 바이블이라고 불릴 정도로 새로운 화두를 제시했다면 '괴물'이 1091만 여 명의 관객을 동원해 큰 화제가 됐다. 이후 '설국열차'는 해외 제작사와의 협업으로 934만 명이라는 대기록으 세운 데 이어 '기생충'이 또 다시 1000만 관객을 돌파해 그야말로 믿고 보는 '봉준호X송강호' 콤비라고 할 수 있다.


앞서 '기생충'은 로튼 토마토 신선도 93%로 높은 호평을 이끌었던 것에 이어 필름 마켓에서 무려 192개국에 선 판매되면서 개봉 전부터 관심을 끌었다.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해 전세계를 들썩이게 했다. 당시 봉준호는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양손을 번쩍 들어올리며 기뻐했고, 송강호와 기쁨의 포옹을 했다. 이어 자신의 소감에 이어 "꼭 이 자리에서 이 분의 소감을 듣고 싶다"라며 송강호를 무대 앞으로 소개했고, 송강호에게 발언의 기회를 주며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해외에서 승전보가 전해지자, 국내에서는 개봉을 앞두고 예매율이 치솟았다. 개봉일 50만 관객, 첫주 336만 관객을 동원했다. 신작들의 공세에도 개봉 11일 만에 700만 관객을 돌파한 '기생충'은 꾸준한 관객 몰이로 1000만 흥행을 이뤘다.

칸 수상 이후 새로운 작품에 곧바로 매진하겠다는 뜻을 밝힌 봉준호 감독의 차기작에도 송강호가 출연할 지도 관심을 모은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CJ엔터테인먼트 제공]
신소원 기자 hope-ss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26년차 노사연·이무송,현실은 이혼갈등?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노사연이 남편 이무송에게 결혼 일주일 만에 이혼하자고 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이무송-노사연 부부가 사부로 출연했다. 이날 노사연은 “결혼한 지 일주일 만에 이혼하자...
종합
연예
스포츠
NCT127, 만찢남들의 화사한 비주얼에 '눈...
러블리즈, 소리바다의 럽둥이들 '오늘도 예뻐요' [MD동영상]
AB6IX, 그들의 드레스코드? 바다·하얀모래·산호초 [MD동영상]
김재환, 여심을 녹이는 달콤한 목소리 '잘자요~'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매체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외국어 영화상 유력 후보”[해외이슈]
엠마 스톤 이런 파격적 모습 처음이야, ‘크루엘라’ 스틸 첫 공개[해외이슈]
마동석, 안젤리나 졸리와 인터뷰 “마블 빅팬…꿈이 이루어졌다”[해외이슈]
‘블랙팬서2’ 2022년 5월 6일 개봉, “제대로 만들려고 노력 중”[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