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이다희, 한여름에도 답답 눈화장 '왜 그래?'
'엉밑살 보일 지경'…치어리더, 초민망 핫팬츠
장윤정 "결혼 전 기댈 데 없어서…" 짠한 고백
'사연있어 보이네'…수영, 한껏 분위기 잡은 출국길
흠뻑 젖은 현아, 중요 부위 더듬더듬 '야릇'
'시선은 한 곳에'…민한나, 대놓고 가슴 노출
"손발척척 베프"…이효리·이진, 확 달라진 사이
'과감하네'…레드벨벳 조이, 짧은 치마 입고 쩍벌
"난 천사야"…'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신혜선에 고백했다 [종합]
19-06-26 23:0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이연서(신혜선)가 단(김명수)의 정체를 알게 됐다.

26일 밤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 연출 이정섭) 21, 22회가 방송됐다.

금루나(길은혜)에 의해 이연서(신혜선)가 옥상에 떨어지는 순간, 단(김명수)은 날개를 펼쳐 추락하는 이연서를 구해냈다. 천사의 날개를 이연서에게 보이고 만 것이다.

단의 날개를 바라보다 그대로 쓰러진 이연서. 그런데 다음날 깨어난 이연서는 아무 것도 기억을 하지 못했다. "기억이 안 나"라고 말하는 이연서에게, 단은 진실을 이야기할 수 없었다
. 사실 이연서의 기억을 지운 것은 후(김인권)였다.

이연서에게 찾아 온 위기에 단과 지강우(이동건)는 분노했다. 지강우는 최영자(도지원)와 금루나를 찾아가 이연서에게 손을 대지 말라고 경고했다. 단은 후로부터 인간의 운명에 더 이상 관여하지 말고, 이연서에게 정체를 드러내지 말라는 경고를 받았다.

한편, 이연서는 자신이 위험에 빠질까 어쩔 줄 몰라하는 단의 모습에서 이상함을 느꼈다. 기억할 수 없는 팔의 상처도 그랬다. 이연서는 "뭐가 있어. 분명히"라며 의문을 품었다.

단이 연습실을 청소하는 사이, 이연서는 단의 방을 찾아갔다. 단의 방에서 자신의 휴대전화를 발견한 이연서는 "너는 날 진짜로 좋아하는 게 아냐. 나는 널 끝까지 믿고 싶었어"라며 화를 냈다.

그리고 지강우를 만난 이연서는 자신이 기억하지 못하는 '자살 예고' 문자메시지의 진위를 물었다. 이런 이연서에게 지강우는 "난 당신의 괴로운 기억을 떠올리게 하고 싶지 않아. 그리고 당신을 잃고 싶지 않아"고 말했다.

지강우와 헤어진 뒤 이연서는 홀로 그날 밤의 진실을 찾기 시작했다. 단이 이연서를 다시 발견했을 때, 이연서는 물었다. "김단, 너 천사야?"라고.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장윤정 "결혼전 기댈데없어서…" 짠한고백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장윤정이 도경완과 결혼 전에는 기댈 곳이 없는 것 같아 슬펐다고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트로트 퀸’ 장윤정 사부와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후배를 살뜰하게 챙기는 장윤정...
종합
연예
스포츠
공명·진기주, 춘사영화제에서 빛난 영화계의 ...
이성경·조여정 '제24회 춘사영화제를 밝힌 아름다움' [MD동영상]
주지훈, 팬들과 함께하는 레드카펫 '오늘도 잘생겼네~' [MD동영상]
'아찔~' 클라라, 파격적인 오프숄더 드레스에 시선집중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블랙 위도우’ 스칼레 요한슨, 빌런 태스크마스터와 한판 대결[해외이슈]
마동석 출연 ‘이터널스’ 안젤리나 졸리가 연기하는 ‘테나’는 어떤 캐릭터?(종합)[해외이슈]
톰 홀랜드, 금발 여자친구 인정 정체공개 “사랑스러운 커플”[해외이슈]
'도둑들' 임달화, 中서 괴한에 피습…칼에 찔려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