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김서형 "신뢰 깨져"vs소속사 대표 "욕설"
진성, 유재석에 "성의 표시라도 해주길"
"아픈 남동생" 김원희, 가족사 최초고백
이영표 "최근 안정환 '미쳤나' 생각" 왜
하의는?…눈을 의심케 하는 배트걸 의상
이휘재 "子 서준, 이병헌 아들 얼굴 긁어"
함진마마, 혜정 훈육법에 분노 "못 보겠다"
'실망감↑' GD, 반려견 논란엔 침묵 하더니…
.
'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기억 손상으로 이승연 위기… 오 회장 등장 [종합]
19-05-22 20:2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장민혜 객원기자] '왼손잡이 아내' 진태현이 위기에 처했다.

22일 저녁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연출 김명욱 극본 문은아) 96회에서는 위기에 처한 김남준(진태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조애라(이승연)와 김남준, 오하영(연미주)은 오산하(이수경)와 오라 그룹에게 당했다. 오하영은 "오산하가 우리 속인 거다. 진작 기억에 돌아왔다. 나 오산하 진짜 가만 안 둬"라고 말했다.

오하영은 "결혼식 날 식장에서 물에 빠진 뒤 기억 돌아왔다. 그 뒤 박수호(김진우) 만나서 전시회 망칠 계획이랑 치매 치료제로 계획을 세운 거 같다"고 전했다. 조애라는 이를 갈았다. 오하영은 "더 큰 문제 있다. 오산하를 오젬마로 둔갑 시켜서 오라 바이오랑 계약한 거 알면 양아버지에게 큰일 난다"고 걱
정했다.

첸 일당은 "시간 됐다. 당장 가서 보석 가져와. 빚 500억 대신 가지고 오기로 한 보석 가져와"라고 지시했다. 김남준이 말렸지만, 첸 일당은 "보안 카드 들고 가서 네가 목걸이 빼내 오란 말이야"라고 말했다. 첸 일당은 "보석 다 쓸어와"라고 전달했다.

김남준은 조애라를 구하기 위해 명화 보석전에 걸린 보석들을 훔쳤다. 훔치고 나오려던 순간 김남준은 엄청난 두통에 휩싸였다. 김남준은 "젬마는 어디 간 거야? 어머니 전시회 돕는다고 여기 온 거 아니었나?"라며 헷갈려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남준은 오산하에게 전화를 걸었다.

김남준은 기억을 잃은 채라 오산하가 친정에 갇혀 있는 줄 알고 구하러 갔다. 첸 일당은 김남준이 나오지 않자 찾으러 갔다가 사라진 보석을 발견했다. 첸 일당은 "김남준이 미술관에서 300억 원 어치 보석을 빼돌려서 사라졌다"고 말했다.

그때 골드에셋 오 회장이 들이닥쳤다. 첸 일당은 오 회장이 부리는 수하 중 하나였다. 김남준은 오 회장의 연락을 받고 찾아갔다. 김남준은 보석을 잃어버렸다고 실토했다. 오 회장은 이자로 더 가져오라고 지시했다. 김남준은 오산하네 집에 보석이 든 화구통을 흘렸다는 걸 기억해 내지 못했다.

김남준은 오산하네 집에 화구통을 흘리고 왔다는 걸 짐작했다. 김남준의 화구통은 건이의 화구통과 뒤바뀌었다.

첸 일당은 오산하 집을 뒤졌다. 오창수(강남길)는 각막 이식 수술을 앞뒀지만 화구통을 찾을 때까지 집밖으로 나가지 못한다는 첸 일당의 말에 나가지 못했다.

오산하는 골드에셋 오젬마 사칭으로 고소장을 받았다.

[사진 = KBS 2TV '왼손잡이 아내' 방송화면]
장민혜 객원기자 selis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AD

AD

AD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아픈 남동생" 김원희, 가족사 눈물고백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방송인 김원희가 아픈 가족사를 고백했다. 14일 밤 종합편성채널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가 첫 방송됐다. '가치 들어요'는 마음의 힐링과 지식을 함께 채울 수 있는 쌍방향 콜라보 강연쇼다. 이날 방송에는 4남매를...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 대선 출마 선언 카니예 웨스트 “양극성 장애 앓아, 부인 킴 카다시안도 걱정”[해외이슈]
톰 행크스 “마스크 안쓰고 손을 씻지 않으면, 당신을 존중하지 않겠다”[해외이슈]
트럼프 좋아하는 카니예 웨스트 美대선 출마 공식선언, 엘론 머스크 “전폭 지지할게”[해외이슈]
美 코로나 확진 하루 5만명 시대, 레이디 가가 섬뜩한 마스크 착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