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스타킹 위로 볼록볼록'…박초롱, 굴욕 포착
'라인이 예술'…치어리더 김한나, 봉긋 솟은 힙
미료 "요즘 '노 브래지어'" 당당 고백
홍석천, 성훈 알몸 본 후에 하는 말이…'민망'
민한나, 팬티보다 짧은 핫팬츠 '한 뼘도 안 돼'
"왜 운동 안 하냐면…" 이국주, 소신 발언
민티, 故설리 조롱 논란에 네티즌 분노 일자…
'허리 한 줌'…정유미, 톡 부러질 것 같은 가냘픈 몸매
.
[곽명동의 씨네톡]‘나의 특별한 형제’, 당신을 만나 더 좋은 사람이 되었습니다
19-04-26 13:1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제목에서 중요한 단어는 ‘나’로 보인다. ‘특별’과 ‘형제’ 역시 소중하다. ‘나’는 단지 맨 앞에 나와서가 아니라, 이 영화를 떠받치는 든든한 기둥이기 때문에 더욱 각별하다. 지적 장애인과 지체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걷어내고 있는 그대로 순수한 시선으로 바라보는 이 영화는 이들이 어떻게 험한 세상 속에서 어깨를 걸고 앞으로 나가는지를 시종 따뜻하게 담아낸다.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와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는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서로 의지하며 한 몸처럼 살아간다. 자신들을 돌봐주던 신부님이 세상을 떠나 길거리에 내몰릴 위기에 처한 세하는 동구의 수영 실력으로 새로운 인생을 살아보려한다. 수영 강사 아르바이트생 미현(이솜)과 사회복지 공무원(박철민)의 도움으로 자립을 꿈꾸던 이들에게 어느날 동구의 엄마가 나타난다.

이 영화의 웃음과 재미는 ‘특별’하다. 라면을 끓여 연신 ‘뜨거워’를 외치며 맛있게 먹는 이광수와 언제 주려나 하고 간절한 눈빛으로 바라보는 신하균의 모습을 보고 안 웃을 재간이 없다.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디어 마이 프렌드’ ‘라이브’에서 확인했듯, 이광수는 뛰어난 몰입력과 표현력으로 동구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그가 베테랑 배우 신하균과 티격태격 주고받는 호흡에 관객의 입가는 미소가 떠나지 않는다.

이들의 ‘형제’애는 눈물과 감동이다. 고전영화 ‘클레이머 대 클레이머’의 상황과 비슷한 처지에 놓인 이들은 왜 자신들이 같이 살아야하는지를 증명하는데, 이 과정에서 뜻하지 않은 오해가 생겨 극적 긴장감을 불어 넣는다. 단 한 명의 나쁜 사람이 등장하지 않는 이 영화에서 세하와 동구가 떨어지지 않기 위해 힘을 합치는 모습은 어느 순간부터 뜨거운 눈시울을 적신다. 관객은 그들이 계속 라면을 끓여먹을 수 있기를 응원하게 된다.

육상효 감독은 특별한 형제가 되기 위해서는 ‘나’의 자립과 책임 역시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다. 유년시절, 이들이 살던 곳의 이름은 ‘책임의 집’이었다. ‘나’는 일단 태어나면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끝까지 살아야 한다는 것. 그리고 ‘당신’이 내 결여를 채워 내가 더 좋은 사람이 될 수 있다는 것. 이는 비단 세하와 동구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비장애인도 나의 부족함을 채워줄 수 있는 특별한 형제가 있기를 바랄 것이다.

이 영화가 깊은 울림을 주는 이유다.

[사진 제공 = NEW]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미료 "요즘 '노 브래지어'" 당당 고백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걸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 미료가 노 브래지어를 고백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 나르샤는 "14년 전 우리 처음 만난 날 되게 더웠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때 네가 입고 있던 옷이 ...
종합
연예
스포츠
라이머·안현모 부부 '손 꼭 잡고 서울패션...
하연수·이유비·남보라·황승언 '자체발광 비주얼' [MD동영상]
에이핑크 박초롱 '눈에 띄는 빨간구두' [MD동영상]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용기있는 선택? 그런 일은 따로 있어"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베놈’ 감독, “스파이더맨X베놈 크로스오버 영화 제작될 것”[해외이슈]
라이언 레이놀즈, 마블 만났다…‘데드풀’ MCU 입성 기대감↑[해외이슈]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 MCU 탈퇴, 내 인생 최고의 스트레스”[해외이슈]
‘스칼렛 위치’ 엘리자베스 올슨, “‘여성 어벤져스’ 모든 사람이 좋아할 것” 자신감[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