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이 정도면 초면'…주원, 확 바뀐 얼굴
윤상현·메이비 집 시공사, 갑질 피해 주장보니
26년차 노사연·이무송, 현실은 이혼 갈등?
"성질 차이로 결별" 이유 밝힌 男연예인
시구하러 온 여배우, 턱 접히고 난리났네
'경악 그 자체' 김희철 집, 어떻길래?
'어쩜 이래?'…김새론 세자매, 조금도 안 닮았네
허재 "아내 본 후 일주일만에 결혼 결정" 왜?
[곽명동의 씨네톡]‘어스’의 미궁을 들어가는 4개의 실
19-03-27 08:4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조던 필 감독은 ‘공포’로 인간과 세상의 이면을 충격적으로 드러낸다. 우리는 이런 사람이었고, 우리가 사는 세상이 이런 곳이었다는 것. 그는 섬뜩한 방식으로 백인의 이기적 욕망(‘겟아웃’)과 인간의 이중적 속성(‘어스’)으로 들어간다. ‘겟아웃’에서 백인의 테러가 자행되는 곳도, ‘어스’에서 충격적 진실이 벌어지는 곳도 지하이다. ‘어스’는 “미국엔 셀 수 없이 많은 지하 터널이 있는데, 아무도 그 용도를 모른다”는 내용의 자막으로 시작한다. 조던 필은 관객을 미궁으로 끌고 간다. 그렇다면 아리아드네의 실이 필요할 것이 아닌가.


너 자신을 찾아라(Find Yourself)
=조던 필은 ‘도플갱어’ 신화에서 아이디어를 가져왔다. 독일어로 ‘이중으로 돌아다는 자’라는 뜻이다. ‘또 하나의 자신’을 만나는 심령현상으로, 독일어일 뿐이지 동서고금을 가리지 않고 전 세계 공통으로 나타난다. 극 초반부 어린 소녀가 해변의 ‘귀신의 집’으로 들어가는데, 그 입구에 ‘너 자신을 찾아라’고 쓰여있다. 이 주문은 너의 본성이 무엇인지 대면하라는 뜻으로 들린다. 네 안의 어둠 속으로 깊이 들어가 네가 과연 누구인지 깨달으라는 것. 소녀는 그곳에서 누구를 만났던 것일까.


우리는 미국인이다(We Are Americans)
=행복한 가정에 도플갱어 4명이 도착해 무차별적으로 공격한다. 한 여인이 똑같이 생긴 여인에게 묻는다. “당신은 누구인가?” “우리는 미국인이다.” 이 대화는 영화를 가족의 차원에서 국가 차원으로 단숨에 이동시킨다. 영화제목 ‘US’는 ‘우리’라는 뜻도 있지만, 미국(United States)의 약자이기도 하다. 지금 트럼프 시대의 미국은 어떤 나라인가. 외국인을 쫓아내고, 국경에 장벽을 세우는 등 미국 제일주의를 내세우며 폭력을 서슴지 않는다. ‘어스’는 미국 현실에 대한 무서운 은유다.


핸드 어크로스 아메리카(Hands Across America)
=영화의 배경은 산타크루즈 해변이다. ‘죠스’처럼, 아름다운 해변은 무서운 공간으로 변한다. 낙관과 희망은 한 순간에 비관과 절망으로 바뀐다. 핸드 어크로스 아메리카 운동은 1986년 ‘위 아 더 월드’ 등을 부르며 15분간 손을 잡는 퍼포먼스로 굶주린 사람들을 위한 기금 모금을 독려한 캠페인이다. 33년전의 아름다움은 ‘어스’에서 기괴스러운 모습으로 변한다. 편리함을 상징하는 흰색 인공지능 스피커에 피가 튀기는 것도 마찬가지 맥락이다. 조던 필은 밝음 속의 어둠을 응시한다.


예레미야(Jeremiah) 11장 11절
=소녀가 부모와 함께 놀이공원에 갔을 때 한 노숙인은 ‘예레미야 11장 11절’이라고 쓰여 있는 피켓을 들고 있었다. “보라. 내가 재앙을 그들에게 내리리니 그들이 피할 수 없을 것이라. 그들이 내게 부르짖을지라도 내가 듣지 아니할 것인즉”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과연 그렇다. 전 미국에 닥친 폭력적인 도플갱어의 습격을 막을 방법이 없어 보인다. 여인은 외친다. “그들은 우리가 어떻게 행동할지 다 알고 있어.” 이제 미국이 아닌 어디론가 도망쳐야한다.

이 영화에서 ‘우리’는 ‘그들’이다. 그들에게 내린 재앙은 곧 우리가 받는 재앙이다.

[사진 제공 = UPI]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26년차 노사연·이무송,현실은 이혼갈등?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노사연이 남편 이무송에게 결혼 일주일 만에 이혼하자고 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이무송-노사연 부부가 사부로 출연했다. 이날 노사연은 “결혼한 지 일주일 만에 이혼하자...
종합
연예
스포츠
NCT127, 만찢남들의 화사한 비주얼에 '눈...
러블리즈, 소리바다의 럽둥이들 '오늘도 예뻐요' [MD동영상]
AB6IX, 그들의 드레스코드? 바다·하얀모래·산호초 [MD동영상]
김재환, 여심을 녹이는 달콤한 목소리 '잘자요~'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美매체 “봉준호 ‘기생충’, 아카데미 외국어 영화상 유력 후보”[해외이슈]
엠마 스톤 이런 파격적 모습 처음이야, ‘크루엘라’ 스틸 첫 공개[해외이슈]
마동석, 안젤리나 졸리와 인터뷰 “마블 빅팬…꿈이 이루어졌다”[해외이슈]
‘블랙팬서2’ 2022년 5월 6일 개봉, “제대로 만들려고 노력 중”[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