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파격 시스루 논란' 한초임, 평소엔 어떤 모습일까?
'가슴 너무 훤한데?'…황보, 한껏 파인 슬립룩
전명규, 코치 시절 만행 보니…'충격 폭로'
혜린 "과감한 아이돌 커플 목격, 서로 손을…" 헉
김하온 "자퇴 이유? 건강치 못한 방법으로…"
'반전 시스루에 깜짝'…라붐 솔빈, 너무 아찔한 뒤태
'올빽·반삭·시스루'…김서형만 소화하는 파격 스타일링
손예진, 초호화 집 공개…'소파만 3500만원'
美 언론 "오승환 한국 복귀? 콜로라도는 큰 손실"
18-10-19 14:2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후광 기자] 미국 언론이 한국 복귀 의사를 밝힌 오승환(콜로라도 로키스)의 귀국 인터뷰를 비중 있게 다뤘다.

오승환은 지난 17일 메이저리그 정규 및 포스트시즌을 모두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오승환은 ‘내년 콜로라도에 잔류하냐’는 질문에 “사실 한국에 복귀하고 싶은 마음도 있다. 힘이 떨어져서 한국에 돌아오는 것보다는 그게 낫다고 생각한다”라고 한국 복귀 의사를 넌지시 밝혔다.

콜로라도 지역 언론도 오승환의 발언을 집중 조명했다. ‘덴버 포스트’는 지난 18일(이하 한국시각) ‘오승환이 2019년 고향인 한국
으로의 복귀를 고려 중이다’라는 제목 아래 연합뉴스를 인용, 오승환의 공항 인터뷰 내용을 세세하게 적었다. 이 매체는 “만약에 콜로라도에서 핵심 역할을 수행한 오승환이 한국으로 돌아간다면 콜로라도 불펜은 큰 손실을 겪는다”라고 내다봤다.

오승환은 올 시즌 73경기에 나서 6승 3패 3세이브 21홀드 평균자책점 2.63을 기록했다. 지난 3월 토론토와 1+1 계약을 맺은 뒤 콜로라도로 이적해 올해 70경기 이상을 출장하며 내년 시즌에 대한 옵션이 실행됐다. 한국에 복귀하려면 콜로라도와의 계약을 파기해야 하는 상황. 오승환의 공항 인터뷰가 화제로 떠오른 이유다.

덴버 포스트에 따르면 콜로라도 제프 브리디히 단장은 오승환의 발언에 대해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오승환도 귀국 인터뷰에서 “나 혼자 생각한다고 되는 문제는 아니다. 에이전트가 잘 진행할 것이다”라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콜로라도와의 계약 조건에 한국 복귀 시 KBO리그 징계 문제도 있어 복귀까지는 장애물이 많은 상황이다.

한편 오승환은 2016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데뷔해 3시즌 통산 211경기 13승 12패 42세이브 평균자책점 2.78을 남겼다.

[오승환. 사진 = 마이데일리 DB]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전명규, 코치 시절 만행 보니…'충격'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주민진 선수가 'PD수첩'에서 전명규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에 대해 폭로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얼음왕국의 추악한 비밀'이라는 부제로 대한민국 빙상계에 불거진 폭행과 성폭력 의혹을 집중 조명했다. 이날 인터뷰에 응한 주민진 전 선수는 2003년 제5회 아오모리 동계 아시안게임 쇼
종합
연예
스포츠
'플래시댄스' 알렉스의 열정 오디션과 합격
이종석 "이상형 이나영과 함께 연기해 행복해"
'인형이 움직여'…김새론, 시선 끄는 비주얼
박서준·이제훈 '극장에 퍼진 훈남의 향기'
'아이돌룸'
더보기
더보기
크리스 브라운, 파리서 성폭행 혐의 체포 후
풀려나
'캡틴 마블' 주드 로 새 스틸컷 공개 "도대체
어떤 캐릭터 연기하나" 궁금증↑
라이언 레이놀즈 "'데드풀3' 개발 중, 완전히
다른 방향으로 제작"
'12살 차이'브래드 피트♥샤를리즈 테론
열애설에 반응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