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미모보다 눈에 띄네'…아이린, 유독 진하게 그린 눈썹
허경환 "닭가슴살 사업, 빚만 무려…" 충격 액수
"나를 X무시하냐?"…백종원, 방송불가 욕설 남발
'옷을 뚫을 정도'…미스맥심, 어마무시한 볼륨 사이즈
'앉을 때 조심해야겠어'…치어리더, 핫팬츠 입고 철퍼덕
'탱크탑만 입은 거야?'…제니, 작정하고 드러낸 허리
"1년간 TV도 못 봐" 한정수, 작년에 당한 '큰일' 뭐길래
지욱 "父 송종국과 합쳐줘"…母 박연수 '깜짝'
美 언론 "오승환 한국 복귀? 콜로라도는 큰 손실"
18-10-19 14:2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후광 기자] 미국 언론이 한국 복귀 의사를 밝힌 오승환(콜로라도 로키스)의 귀국 인터뷰를 비중 있게 다뤘다.

오승환은 지난 17일 메이저리그 정규 및 포스트시즌을 모두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오승환은 ‘내년 콜로라도에 잔류하냐’는 질문에 “사실 한국에 복귀하고 싶은 마음도 있다. 힘이 떨어져서 한국에 돌아오는 것보다는 그게 낫다고 생각한다”라고 한국 복귀 의사를 넌지시 밝혔다.

콜로라도 지역 언론도 오승환의 발언을 집중 조명했다. ‘덴버 포스트’는 지난 18일(이하 한국시각) ‘오승환이 2019년 고향인 한국
으로의 복귀를 고려 중이다’라는 제목 아래 연합뉴스를 인용, 오승환의 공항 인터뷰 내용을 세세하게 적었다. 이 매체는 “만약에 콜로라도에서 핵심 역할을 수행한 오승환이 한국으로 돌아간다면 콜로라도 불펜은 큰 손실을 겪는다”라고 내다봤다.

오승환은 올 시즌 73경기에 나서 6승 3패 3세이브 21홀드 평균자책점 2.63을 기록했다. 지난 3월 토론토와 1+1 계약을 맺은 뒤 콜로라도로 이적해 올해 70경기 이상을 출장하며 내년 시즌에 대한 옵션이 실행됐다. 한국에 복귀하려면 콜로라도와의 계약을 파기해야 하는 상황. 오승환의 공항 인터뷰가 화제로 떠오른 이유다.

덴버 포스트에 따르면 콜로라도 제프 브리디히 단장은 오승환의 발언에 대해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오승환도 귀국 인터뷰에서 “나 혼자 생각한다고 되는 문제는 아니다. 에이전트가 잘 진행할 것이다”라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콜로라도와의 계약 조건에 한국 복귀 시 KBO리그 징계 문제도 있어 복귀까지는 장애물이 많은 상황이다.

한편 오승환은 2016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데뷔해 3시즌 통산 211경기 13승 12패 42세이브 평균자책점 2.78을 남겼다.

[오승환. 사진 = 마이데일리 DB]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날 X무시"…백종원,방송불가 욕설 남발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홍탁집 아들에 결국 요리연구가 백종원의 인내심이 폭발했다. 21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선 홍탁집 편이 방송됐다. 백종원은 홍탁집 아들이 양념장을 만드는 모습을 가만히 지켜보다가 결국 스스로 만든 양이 몇 인분인지도 모르자 "왜 엄마를 쳐다봐!" 하고 꾸짖었다. 이어 백종원은 홍탁집 아들에게 "내가 제작진도 아니고 난
종합
연예
스포츠
오나라 "염정아는 나의 오랜 롤모델"
EXID 혜린 "솔지의 복귀로 안정적 음악 가능"
송혜교 "남편 송중기, 열심히 하라고 응원"
'더 벙커'하정우 "이선균 캐스팅,조력자는…"
'SKY캐슬'
더보기
더보기
휴 잭맨 "울버린은 돌아올 것"…귀추 주목
마블 '어벤져스4' 마케팅 "논란과 화제
불러올 것"
'신동범' 수현, 에즈라 밀러와 친밀한 볼뽀뽀
사진 공개
저스틴 비버♥헤일리 볼드윈, 결혼 공식 인정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