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하체 발달 제대로'…배트걸, 다부진 허벅지
'못 참겠어'…전역 강하늘, 빵 터진 행복 미소
"강호동, 김원희에 명품 선물…스캔들까지"
'이 골반 실화?'…최소미, CG급 몸매
"이종수, 美서 결혼→영주권 취득→이혼"…충격보도
51세女, 퇴근길 나체로 거리 활보…왜?
설리, 걱정하는 팬 조롱 '고수위 발언'
'45억 기부' 션, 수입 대체 어디서?
혼술하다 합석 제의 들어오면? 男 75% “오케이” VS 女 37% “거절”
18-09-28 11: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결혼정보회사 듀오가 9월 12일부터 9월 25일까지 미혼남녀 총 420명(남 205명, 여 215명)을 대상으로 ‘혼술’ 관련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미혼남녀 10명 중 2명은 사람들과 함께 하는 술자리보다 혼술을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 결과, 전체 응답자 중 19.8%는 ‘혼자 마시기’, 33.3%는 ‘같이 마시기’를 선호했다.

혼술족은 주로 ‘혼자만의 시간을 즐기고 싶어’(51%) 혼술을 한다고 답했다. ‘먹고 싶은 메뉴를 먹기 위해’(16.7%), ‘간단하게 한 잔만 하고 싶어서’(13.3%) 나 홀로 한 잔을 즐기기도 했다.

미혼남녀가 뽑은 최고의 혼술 장소는 집이었다. 전체 응답자의 34.8%가 ‘집’을 혼술 하기 제일 좋은 장소로 선택했다. 뒤이어 ‘동네 선술집’(16%), ‘스몰비어’(12.6%), ‘이자카야’(11.4%), ‘편의점 앞 간이 테이블’(10%) 등이 혼술 하기 좋은 곳으로 꼽혔다.

혼자 술을 마시러 갔을 때 가장 선호하는 자리는 ‘밖을 구경할 수 있는 창가 자리’(31.4%)였다. ‘주방이 보이는 바 테이블’(22.4%), ‘홀로 앉을 수 있는 자리’(14%) 등도 혼자 술을 마실 때 앉기 좋은 자리였다.

홀로 술을 마시다 이성에게 합석 제의를 받는다면 남성의 75.6%는 ‘원래 먹던 자리에서 합석을 한다’고 답한 반면, 여성은 31.6%에 그쳐 남녀의 반응이 엇갈렸다. 여성은 ‘오늘은 혼자 마시러 왔다고 거절한다’는 답변이 37.2%로 가장 많았다.

듀오 관계자는 “홀로 술을 마신다는 것은 오롯이 나만의 시간을 즐기기 위함이다. 이 때, 누군가 다가와 무작정 합석을 제의한다면 상당한 불쾌감을 느낄 수도 있다. 홀로 술을 마시는 이성에게 관심이 간다면 섣불리 합석 제의부터 하는 것보다 정중하게 본인을 소개하고 연락처를 묻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사진 제공 = 듀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강호동, 김원희에 명품선물…스캔들까지"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개그맨 이경규가 방송인 강호동과 김원희 간의 과거 스캔들을 폭로했다. 22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배우 김원희와 방송인 황광희가 출연해 일산 대화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김원희는 "내가 대한민국 유명 진...
종합
연예
스포츠
'전역' 강하늘 "의지 됐던 걸그룹? 러블리...
에이비식스, 한 편의 동화처럼 '별자리' 첫무대 [MD동영상]
에이비식스, 억압과 속박에서 벗어나라 'BREATHE' 첫무대 [MD동영상]
에이비식스 "오랫동안 기다린 데뷔, 목숨·사활 걸었다"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타이거 우즈, "이 재킷이 정말 편안하다" 11년 만의 마스터스 정상 [해외이슈]
PHI 하퍼, 옛 동료 스트라스버그에게 스리런 한방 [해외이슈]
성질 못 참은 푸이그, 2경기 출장 정지 징계 [해외이슈]
'손흥민 골에 너무 흥분했나'...토트넘 팬, 경기장 난입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