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초미니에 찢어지기까지'…유영, 너무 추워 보이는 다리
'이럴거면 왜 입었어?'…화사, 작정하고 벗은 재킷
김창열 "아들, 父 묘에 누가 있다고…" 오싹 고백
정유미, 부러워서 복통오게 만드는 상대 男배우는?
유재석, 조세호에 "SNS에 왜 자꾸 나만 모자이크 해?" 발끈
"빨리 먹고 자자" 말에 강호동, 얼굴 붉어져 19금 반응
'조심해야겠어'…홍수현, 볼륨감 드러난 아찔 인사법
'속살이 훤하네'…대담하게 드러낸 시스루룩 ★들
박은진 "2순위도 괜찮다, 롤모델은 한수지 언니"
18-09-19 12:5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올해 신인드래프트 '최대어'로 꼽힌 박은진(19·선명여고)이 KGC인삼공사 유니폼을 입는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19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2018-2019 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를 개최했고 KGC인삼공사가 전체 2순위 지명권으로 박은진을 선택했다.

앞서 전체 1순위 지명권을 가진 흥국생명이 이주아(18·원곡고)를 호명했고 박은진은 KGC인삼공사의 선택을 받았다.

이주아, 정호영 등과 함께 고교 국가대표 3인방으로 지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참가하기도 했던 박은진은 이제 프로 무대에서 꽃을 피울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박은진은
전체 2순위로 뽑힌 것에 "아쉽기는 해도 그 다음으로 좋은 2순위로 뽑혀서 괜찮다"라면서 KGC인삼공사로 향하는 소감으로는 "(오)지영 언니와 대표팀에서 같이 생활해봤는데 잘 챙겨주셨다. KGC인삼공사로 간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제 프로 선수로 거듭나는 박은진은 "고교 무대와 많이 다르다고 생각하지만 열심히 프로 무대를 준비할 생각이다"라고 각오를 드러냈으며 자신의 장점에 대해서는 "다른 선수들보다 볼의 파워가 있고 (이)주아도 이동 공격이 좋지만 나도 그만큼 이동 공격이 좋다고 생각한다"라고 어필했다.

"롤모델은 한수지 언니"라고 꼽은 박은진은 대표팀 경험 등으로 '진정한 센터'로 거듭나기 위한 과정을 밟고 있다. "대표팀에서 뛰면서 미들 블로커는 블로킹을 중요시하고 속공을 더 많이 때려야 하는 것을 느꼈다. 대표팀 경험이 있어 KGC인삼공사에 들어가서는 부담이 덜하지 않을까 싶다"는 것.

신인왕에 대한 욕심도 비쳤다. 박은진은 "신인왕은 한번 밖에 탈 수 없는 상이니까 욕심이 나기는 한다. 팀에 들어가서 기회를 잡으면 조금이라도 확률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박은진이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 호텔에서 진행된 2018-2019 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창열 "아들, 父 묘에 누가 있다고…"
[마이데일리 = 허별희 기자] 김창열이 과거 기묘했던 일화를 전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김창열 형제가 아버지의 묘를 찾았다. 이날 김창열은 "나는 부모님한테 좋은 것만 다 물려받은 거 같다"며 "어머니가 농구 선수, 아버지가 기계체조 선수였다"고 전했고, 주영훈은 훌륭한 유전자다"라고 말했다. 특히 김창열은 "
종합
연예
스포츠
"안 망가져" 장동건, 그라서 가능한 외모부심
손나은 "스크린 데뷔작, 부담됐지만 재밌게 촬영"
하지원·김하늘 '가을밤을 밝히는 아름다운 미모'
'예쁨이 한가득' 윤아, 시선을 사로잡는 꽃미모
'정오의 희망곡'
더보기
더보기
테일러 스위프트, 민주당 후보 공개지지…
美 중간선거 트럼프 타격받을까
'인피니티 워' 생존자 네뷸라, '어벤져스4'
포스터 공개 "스타로드 총 착용"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촬영 끝"
인증샷(feat. 젠다야 콜맨)
"나의 피앙세"…레이디 가가, 17살 연상
연인과 약혼 공식 인정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