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다 보일 기세'…이미주, 속바지보다 짧은 치마
'낚시터 가는 줄'…트와이스 채영, 강태공 느낌 물씬
'허리 90도 숙여 사과'…허재, 최수종에 깨갱
'패션인데요'…제니, 아무렇지 않게 속옷 공개
'한껏 부푼 가슴'…박봄, 터질 듯한 볼륨 몸매
'노출 직전'…오정연, 아슬하게 걸친 오프숄더
'엉덩이 볼록'…손나은, 명불허전 레깅스 핏
'자외선 100% 차단'…있지 채령, 순백색 피부
[푸드] 요리연구가 이미경의 TV 레시피 - 새우깡
18-06-18 10:4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주방에서 이루어지는 ‘기름진 멜로’와 ‘기름진 요리들’
집에서 만드는 새우깡







드라마를 선택해서 보는 기준점은 모두 다르다. 좋아하는 배우가 나오거나 믿고 보는 연출자와 작가의 작품이거나 스토리가 탄탄하거나 등이 그 이유가 된다.
그런 기준점과는 관계없지만, 직업병처럼 보게 되는 드라마가 있으니 SBS의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 이다. 중식당의 주방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 주방 활극이다. 역시 멜로는 손발이 오그라들 정도로 기름지게 만들어져야 재미있고 중국요리는 기름에 튀겨지고 지져져야 맛이 난다.
주인공인 서풍은 자이언트 호텔 화룡정점의 쉐프였지만 여차여차해서 동네 중국집인 헝그리웍을 열게 되고 여름페스티벌 메뉴로 새우 요리를 선정하게 되어 자이언트 호텔과 경쟁하게 된다. 중식당에서 빠지지 않는 새우 요리! 지지고 볶고 튀기고 순식간의 헝그리웍에서 선보일 새우요리들이 드라마속에서 지나갔지만 집에서 해 먹을 수 있는 가능성이 보이는 요리 한가지, 바로 ‘새우깡’이다. 야심한 밤에 맥주를 부르게 하고 심심한 입을 즐겁게 해 줄 요리 새우깡은 꽝 손도 도전해 볼만한 메뉴이다.

친절한 레시피
재료: 잔새우 1컵, 튀김가루 (또는 녹말가루) 1/4컵, 튀김 기름 적당량

만드는 법

1.잔새우는 국물 용이나 볶음용의 작은 것으로 준비하여 체에 담고 물로 한번 헹궈준다.
-잔새우는 오래 보관하면 상하기 쉬우니 여름철에는 한꺼번에 많이 구입하지 말고 조금씩 구입한다. 물에 오래 담가두면 새우의 맛이 빠지니 체에 받쳐 물기를 빨리 빼준다. 잔새우대신 중간 멸치를 이용해서 만들어도 된다.



2.잔새우에 튀김가루 또는 녹말가루를 넣어 버무린다.
-비닐봉지에 튀김가루와 잔새우를 넣어 봉지를 묶은 후 잘 흔들어주면 가루를 골고루 쉽게 입힐 수 있다. 가루가 골고루 입혀져야 바삭한 새우깡이 된다.



3. 170도의 식용유에 넣어 바삭바삭하게 튀긴 후 체에서 기름기를 빼준다.
-튀김 기름은 너무 많이 사용하기 어려울 때에는 작은 후라이팬에 튀김 기름을 적당히 두르고 볶아주듯이 튀겨준다.



4. 기호에 따라 소금이나 파슬리, 허브를 뿌린다.





[사진 = SBS '기름진 멜로' 포스터, 시스터키친]
이미경(요리연구가, 시스터키친)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데일리토픽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구혜선 폭로,HB엔터 대표 문보미로 불똥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배우 구혜선(35), 안재현(32) 부부의 파경 소식이 일으킨 파문이 둘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물론이고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에게도 확산되고 있다. 안재현과 구혜선이 협의 이혼하기로 결정했다는 소속사 HB엔터테인...
종합
연예
스포츠
인피니트 남우현, 여전히 빛나는 미소 '귀공...
씨엘씨(CLC), 케이월드 페스타에서 선보인 '블랙 카리스마' [MD동영상]
카드, 4인 4색 색다른 매력 '포스가 남달라' [MD동영상]
'케이월드 페스타' 러블리즈, 레드빛 여신들의 인형미모 [MD동영상]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스파이더맨:파프롬홈’ 소니픽처스 역대 최고작 등극, “한국 흥행랭킹 2위”[해외이슈]
男모델 바지 벗긴 케이티 페리, 이번엔 여성에게 강제키스 시도[해외이슈]
최시원과 가상부부 호흡 리우웬, 266억원 배상 위기…왜?[해외이슈]
유역비도 "홍콩이 부끄럽다"…중화권 스타, 홍콩경찰 지지 릴레이 [해외이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