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권민아 "악플러, 쓰레기…사람으로 안 본다"
문희옥 "나 고소했던 후배, 노래 다시 하던데…"
진구 "결혼 8년 차, 행복하지는 않다" 솔직
김세희 아나 "선수 대시 多, 신입 들어오면…"
'오토바이 사망 사고' 박신영 "과속하다가…"
S라인이란 이런 것…치어리더, 타고난 몸매
임영웅, '무니코틴 액상' 증명 못 해서 결국…
정진운 "결별 후 웃어? 개념無" 악플에…
.
[전문] 문재인 대통령 "방탄소년단 빌보드 1위 축하…감동, 고맙습니다"
18-05-28 21:0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보이그룹 방탄소년단(RM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의 빌보드200 1위 등극을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28일 오후 트위터를 통해 "노래를 사랑하는 일곱 소년과 소년들의 날개 '아미'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합니다"라며 "세계의 젊은이들이 방탄소년단의 노래와 춤, 꿈과 열정에 위안을 받고 용기를 얻었습니다. 'LOVE YOURSELF 轉 TEAR' 앨범이 미국 '빌보드200' 1위에 오른 것을 축하합니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문 대통령은 "'10대들에게 가해지는 편견과 억압을 막아내겠다'는 뜻의 방탄. 지금부터 진, 슈가, 제이홉, RM, 지민, 뷔, 정국 일곱 소년의 이름 하나하나를 기억해야겠습니다"라며 "여전히 새로운 시작입니다. 멋진 모습으로 우리 국민들, 세계인들에게 감동을 나눠주어 고맙습니다"라고 격려했다.

방탄소년단이 세운 빌보드200 1위는 K팝 최초이자 영어가 아닌 언어의 노래로는 2006년 이후 처음일 정도로 대기록이다.


▲ 이하 문재인 대통령 축전 전문.

"노래를 사랑하는 일곱 소년과 소년들의 날개 '아미'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합니다."

세계의 젊은이들이 방탄소년단의 노래와 춤, 꿈과 열정에 위안을 받고 용기를 얻었습니다. 'LOVE YOURSELF 轉 TEAR' 앨범이 미국 '빌보드200' 1위에 오른 것을 축하합니다. 영어가 아닌 언어로 12년만이고, 한국 가수 최초입니다.

방탄소년단의 뛰어난 춤과 노래에는 진심이 담겨 있습니다. 슬픔을 희망으로, 다름을 같음으로 변화시키는 마법 같은 힘이 있습니다. 일곱 멤버 각자가 자신이 누구인지, 어떻게 살고 싶은지를 노래에 담아 지역과 언어, 문화와 제도를 뛰어넘었습니다.

방탄소년단에 의해 한국 대중음악은 세계무대를 향해 한 단계 더 도약했습니다. 우리 젊은이들의 K-POP이라는 음악의 언어로 세계의 젊은이들과 함께 삶과 사랑, 꿈과 아픔을 공감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빌보드 핫 100 차트 1위도 하고, 그래미상도 타고, 스타디움 투어도 하고,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방탄소년단의 꿈을 응원합니다. BTS와 함꼐 세상을 향해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팬클럽 '아미'도 응원합니다.

'10대들에게 가해지는 편견과 억압을 막아내겠다'는 뜻의 방탄. 지금부터 진, 슈가, 제이홉, RM, 지민, 뷔, 정국 일곱 소년의 이름 하나하나를 기억해야겠습니다. 여전히 새로운 시작입니다. 멋진 모습으로 우리 국민들, 세계인들에게 감동을 나눠주어 고맙습니다.

2018년 5월 28일
대통령 문재인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진구 "결혼 8년차, 행복하진 않지만…"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진구가 '옥탑방의 문제아들'을 찾았다. 11일 밤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들')에는 진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옥문아들'이 5년 만의 예능이라고 밝힌 진구는 "보통 홍보 때문에 예능에 많이 ...
종합
연예
스포츠
있지, 예쁨의 정석 '자체발광 꽃미모' [MD동...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리암 헴스워스 2년만에 재혼설, 상대는 8살 연하 호주배우[해외이슈]
드웨인 존슨, “어린시절 여자로 오해받아…부드러운 얼굴 때문”[해외이슈]
워너브러더스, "‘조커2’ 계획중"[해외이슈]
앤드류 가필드, “마블 ‘스파이더맨:노웨이홈’ 출연 연락 못받았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