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팔뚝 힘줄 무엇?'…강다니엘, 마몸디얼 맞네 맞아
박명수 "한수민, 처가 결혼 반대에 임신한 채로…"
김응수가 짠돌이라고?…"주민에 수영장도 무료 개방"
흑인 혼혈 모델 배유진, 엄청난 비율 "다리 길이만…"
'끈적끈적 힘들어요'…치어리더, 땀 범벅된 얼굴
'치마가 너무 올라갔어'…클라라, 아찔한 허벅지 노출
'방송 중인데'…한고은♥신영수, 이불 속에서 스킨십
서인영 "갑질 내용, 사실 아냐…소름 끼친다"
이홍기 "BJ 철구? 우연히 본 것…무슨 해명하라고 난리냐" 논란
18-05-21 16:5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아이돌밴드 FT아일랜드 멤버 이홍기가 BJ 철구 방송의 시청자라고 직접 밝혔다.

이홍기는 21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팬이 "오빠 진짜 철구 방송 봐요? 팬일 정도로?"라며 "저는 철구를 잘 모르지만 그 사람 방송을 본다는 게 어떤 의미인지는 아주 잘 알아요. 만약 사실과 다르다면, 떳떳하다면, 오빠를 향한 잘못된 비판에 늘 속 시원하고 당당하게 맞섰던 것처럼 이번에도 맞서주세요"라고 하자 "뭔소리야 내가 뭐 잘못했어?"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홍기는 "잠 안 올 때 가끔 보는 정도인데 이게 뭐 잘못된 거야?"라고 되물었다.


온라인상에선 이홍기가 BJ 철구의 팬이라는 이야기가 돌았는데, 이에 대해 팬이 질문하자 이홍기가 직접 시청자라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BJ 철구는 인터넷방송 아프리카TV에서 활동 중인 BJ. 다만 과거 기초수급자 비하 발언,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한 발언 등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바 있다.

이 때문에 이홍기가 BJ 철구 방송의 시청자라고 밝히자 팬들 사이에서도 갑론을박이 벌어지며 논란이 번지고 있다.


그러자 이홍기는 인스타그램에 새롭게 글을 올리고 "아이 진짜 사람 미치게 하네. 니들이 지금 극혐하는 그런 짓을 할 때 본 거 아니고 우연히 아침에 이것저것 보다가 본 거야"라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뭐 나한테 이번 일로 정이 떨어졌네 어쩌네? 날 잘 알면 그런 사람이 아니라는 걸 알텐데 무슨 해명을 하라고 난리네"라며 "뭐 떨어진 정이야 어쩔 수 없다만 난 그런 거 아니야 더 이상 이 주제로 얘기하지 말자"라고 답답해했다.

이홍기는 인스타그램 댓글로도 네티즌들과 BJ 철구 방송 시청을 두고 자신은 우연히 본 것이라며 언쟁을 벌이고 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이홍기 인스타그램-BJ 철구 홈페이지]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혼혈모델 배유진,우월 비율 "다리길이…"
[마이데일리 = 허별희 기자] 모델 배유진이 남다른 비율을 자랑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둥지탈출3'에서는 흑인 혼혈 모델 배유진의 가족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박미선은 "배유진이 혼혈 모델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고, 배유진 엄마는 "둘이 쇼핑을 하는데 팬이라고 하면서 사진을 요청하더라. 엄마로서 뿌듯하다"고
종합
연예
스포츠
'이등병 카리스마'…성규, 폭발하는 가창력
모모랜드, 즐거운 귀국길 '케이콘 다녀왔어요~'
'공항서도 눈에 확 띄네'…박서준, 독보적 비주얼
문채원, 한복이 잘 어울리는 배우로 몰표
'1대100'
더보기
더보기
이드리스 엘바 '제임스 본드' 캐스팅 보도,
'가짜 뉴스' 판명
마크 월버그X씨엘, '마일 22' 프리미어 시사회서 다정한 포즈
'러시아 특별사절' 스티븐 시걸 "또 성폭행 혐의로 검찰 조사 받아"
저스틴 벌렌더 "케이트 업튼이 나를 구했다" 내년 2세 출산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