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속옷만 입고 찰칵'…머슬퀸, 거대한 엉덩이 굴곡
백종원이 밝힌 홍탁집子 근황 "매일 연락해서…"
'동성 성추행 혐의 반박' 김영세는 누구?
'원스 놀라겠네'…트와이스 미나, 은근히 드러낸 볼륨
'가슴 정면 노출'…아유미, 터질 듯한 글래머 몸매
'빨간 속옷만 입고…' 머슬퀸, 급이 다른 농염미
전명규, 코치 시절 만행 보니…'충격 폭로'
'가슴 너무 훤한데?'…황보, 한껏 파인 슬립룩
이홍기 "BJ 철구? 우연히 본 것…무슨 해명하라고 난리냐" 논란
18-05-21 16:5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아이돌밴드 FT아일랜드 멤버 이홍기가 BJ 철구 방송의 시청자라고 직접 밝혔다.

이홍기는 21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팬이 "오빠 진짜 철구 방송 봐요? 팬일 정도로?"라며 "저는 철구를 잘 모르지만 그 사람 방송을 본다는 게 어떤 의미인지는 아주 잘 알아요. 만약 사실과 다르다면, 떳떳하다면, 오빠를 향한 잘못된 비판에 늘 속 시원하고 당당하게 맞섰던 것처럼 이번에도 맞서주세요"라고 하자 "뭔소리야 내가 뭐 잘못했어?"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홍기는 "잠 안 올 때 가끔 보는 정도인데 이게 뭐 잘못된 거야?"라고 되물었다.


온라인상에선 이홍기가 BJ 철구의 팬이라는 이야기가 돌았는데, 이에 대해 팬이 질문하자 이홍기가 직접 시청자라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BJ 철구는 인터넷방송 아프리카TV에서 활동 중인 BJ. 다만 과거 기초수급자 비하 발언,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한 발언 등으로 논란을 일으켰던 바 있다.

이 때문에 이홍기가 BJ 철구 방송의 시청자라고 밝히자 팬들 사이에서도 갑론을박이 벌어지며 논란이 번지고 있다.


그러자 이홍기는 인스타그램에 새롭게 글을 올리고 "아이 진짜 사람 미치게 하네. 니들이 지금 극혐하는 그런 짓을 할 때 본 거 아니고 우연히 아침에 이것저것 보다가 본 거야"라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뭐 나한테 이번 일로 정이 떨어졌네 어쩌네? 날 잘 알면 그런 사람이 아니라는 걸 알텐데 무슨 해명을 하라고 난리네"라며 "뭐 떨어진 정이야 어쩔 수 없다만 난 그런 거 아니야 더 이상 이 주제로 얘기하지 말자"라고 답답해했다.

이홍기는 인스타그램 댓글로도 네티즌들과 BJ 철구 방송 시청을 두고 자신은 우연히 본 것이라며 언쟁을 벌이고 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이홍기 인스타그램-BJ 철구 홈페이지]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동성 성추행 혐의 반박' 김영세 누구?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패션디자이너 김영세가 동성 성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가운데 그에게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영세 디자이너는 1955년생으로 올해 65세의 패션 디자이너. 한양대학교 응용미술학을 전공하고 왕영은, 윤시내, 전영록, 조용필 등의 패션을 담당했다. 그는 디자이너 능력을 인정받아 유명세를 떨쳤고, 미스코리아, 미스월드 등 대회
종합
연예
스포츠
가온차트를 빛낸 남돌들 '훈훈하네'
'플래시댄스' 알렉스의 열정 오디션과 합격
이종석 "이상형 이나영과 함께 연기해 행복"
'인형이 움직여'…김새론, 시선 끄는 비주얼
'살림남2'
더보기
더보기
스칼렛 요한슨 '블랙 위도우' 2월 28일 촬영 돌입, 2020년 개봉 예정
크리스 브라운, 파리서 성폭행 혐의 체포 후
풀려나
'캡틴 마블' 주드 로 새 스틸컷 공개 "도대체
어떤 캐릭터 연기하나" 궁금증↑
라이언 레이놀즈 "'데드풀3' 개발 중, 완전히
다른 방향으로 제작"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