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마네킹 다리 수준'…한선화, 비키니 입고 각선미 자랑
박수홍 "과거 박경림 허니문 따라갔었다"…왜?
사유리母, 이상민에 "또 빚더미 오를 것" 경고…무슨 일이야?
김부선, 모금운동 동참 하태경에 "신경 끄세요" 일침
'끈 풀리면 위험해'…문가비, 아슬아슬한 옆태 노출
'이혼' 김새롬 "30대 목표는…" 근황 고백
서효림 "저 솔로예요" 공개 구혼…무슨 일이야?
'조심해야겠어'…현아, 계단 오르기 힘든 밀착 초미니
[이승록의 나침반] 펜타곤의 '빛나리', 짝사랑을 하면 찌질이가 된다
18-04-12 08:3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내 짝사랑은 '찌질했다'.

학생 때 일이다. 짝사랑하는 여자애가 있었다. 겨우 불러내 몇 시간을 망설인 끝에 용기 내 고백했더니 그 여자애는 웃음을 터뜨렸다. 나도 모르게 바들바들 떨리며 나온 목소리가 우스웠는지 깔깔댔다. 그 순간만큼은 그 애가 참말로 미웠다.

자존심이 팍 상해 응당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어야 했지만, 난 미련한지 모자란지 둘 중 하나였다. 느닷없이 그간 마음앓이 한 날들이 떠올라 창피스럽게도 벌건 눈물을 뚝뚝뚝 떨구고 만 것이다. 그 애는 그걸 보고도 동정은커녕 더 요란하게 웃었다. 그게 또 참 얄미웠다.


펜타곤의 '빛나리'는 짝사랑의 찬가다. 사랑은 찬란하나, 짝사랑은 '찌질하기' 때문이다. '더 맘껏 비웃어 / 그래 나는 너를 사랑하는 찌질이 찌질이 / 그래 나는 머저리 머저리 / 난 너한테는 거머리 겉절이'

하나의 인격체를 단숨에 겉절이로 만드는, 짝사랑 같은 독약이 또 없다.

한번 걸리면 속수무책이다. 순식간에 온몸으로 퍼져나간 짝사랑 약효는 이성을 마비시키고, 호흡을 흐트러뜨리며, 혀를 굳게 하고, 사고회로를 교란시켜 합리적인 판단 대신 후회막심한 짓을 버젓이 저지르게 만든다. 찌질이가 되는 건 삽시간이다.

맨날 보던 평범한 애한테 어느 날 갑자기 빠져버리기도 하니, 언제 어떻게 중독될지 몰라 대처할 길도 마땅히 없다.


그럼에도 펜타곤의 '빛나리'는 찬란하다. 짝사랑의 찌질이가 되었으나 결코 처량하게 한탄따위 하지 않는 까닭이다. 사랑을 구걸하지도 않는다.

도리어 리듬에 맞춰 열 명의 멤버들이 일사불란하게 춤추며 '그래 난 널 사랑하는 찌질이다'고 외치는 장면은 마치 '짝사랑의 축제'처럼 빛난다. 병약해 보이던 멤버 이던마저도 '빛나리'를 부를 때만은 눈빛이 뜨겁고 아래 위로 뻗는 팔에는 자신감이 가득하다.


결말은 해탈의 경지다. 짝사랑이 비록 우리를 찌질하게 만들지언정 좌절하지 말고 슬퍼하지 말라. 찬란한 '사랑'이든 찌질한 '짝사랑'이든, 우린 '사랑 앞에선 늘 빛나리'이기 때문이다.

그 시절 펜타곤의 '빛나리' 같은 노래가 없었던 게 못내 아쉽다. 그때도 이 노래를 알았더라면, 짝사랑 그 애 앞에서 춤이라도 추면서 고백했을 텐데 말이다.

[사진 = 펜타곤 '빛나리' 뮤직비디오]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사유리母, 이상민에 "또 빚더미 올라"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사유리 부모님이 '미운우리새끼'에서 가수 이상민을 말렸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일본 최대 수산시장인 츠키지 시장을 찾은 사유리 가족과 이상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상민은 사유리 가족을 시장 내에 있는 맛집으로 안내했다. 음식 맛에 반한 이상민은 점원에게 이
종합
연예
스포츠
조재윤 "신소율과 뽀뽀신 위해 가글 한 통…"
'여신 납시오'…김희선, 눈이 부신 미모
샤이니 'KME 2018 홍보대사 위촉됐어요'
레드벨벳 조이, 천진난만한 환한 미소
'복면가왕'
더보기
더보기
갤 가돗 '원더우먼 1984' 코스튬 첫 공개, 내년 11월 개봉
英소년 "'인피니티 워' 100번 봤다, 29만원
무제한 카드 활용"
스릴러 '시카리오3' 제작 확정, 드니 빌뇌브 감독 복귀 가능성
'아쿠아맨' 감독 "라이브 액션서 볼 수 없었던
수중세계" 자신감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