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더 내려가면 위험해'…경리, 쇄골에 간신히 걸친 의상
'야시시하네'…청하, 선명하게 비치는 검정 속옷
강수정 "남편이 입으로 부항 떠줘…지금도 뜨겁다"
"이런 X같은 경우가 어딨냐" 안영미, 제작진에 막말
'각선미 다 비쳐'…고소영, 아슬아슬한 시스루 치마
김성철 "정채연과 키스신 전 긴장해서 나눈 말이…"
김희철, 손담비 때문에 얻은 충격 별명 '김OO'
'초미니에 찢어지기까지'…유영, 너무 추워 보이는 다리
[이승록의 나침반] 워너원, '데뷔'가 간절하던 소년들은 어디로 갔는가
18-03-20 16:1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데뷔'가 간절하던 소년들은 어디로 갔는가.

그룹 워너원의 방송사고 논란은 어떤 말을 쏟아냈느냐가 핵심은 아니다. 불량해 보인 일부 멤버들의 태도와 이로 인해 깨진 이미지가 더 큰 문제다. 그들의 민낯을 목격한 뒤 대중의 당혹감은 배신감으로까지 번졌다.

애당초 엠넷 '프로듀스101'은 노래나 춤이 뛰어난 실력파를 선발하는 프로그램이 아니었다. 실력파를 뽑을 요량이었다면, 데뷔의 결정권을 팬이 아닌 이승철이나 박진영, 양현석 같은 전문가에게 맡겼을 것이다.

'프로듀스101'은 누가 어떤 이미지로 더 많은 팬들을 획득하느냐에 초점 맞춰져 있었다. 가장 매력적인 이미지로 11위 안에 들어 데뷔하게 된 게 워너원이다.

하지만 이 '이미지'를 워너원 스스로 깨버렸다. 논란이 된 영상에서 멤버들이 나눈 노골적인 대화 내용들은 '프로듀스101' 때부터 탄탄히 쌓아 올려진 '순수한 소년'의 이미지를 한 순간에 무너뜨렸다.


공식 데뷔한 지 1년도 지나지 않아 정산 불만을 꺼낸 것도 대중이 기대하던 모습과는 괴리가 컸다.

돈은 중요한 문제고, 정상적이지 못하다면 바로잡아야 하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오직 '데뷔가 꿈'이라던 그들의 소망과는 거리가 멀었다. 오직 소년들의 꿈을 실현시켜주기 위해 치열하게 투표한 팬들의 응원 배경에도 '돈'은 없었다. 팬들의 노력만 허망해졌다.

나이 어린 친구들끼리 모여서 편하게 나눈 대화였다고 치부할 수도 있다.

그렇지만 영상 속 장소는 숙소가 아니었다. 다른 스태프들이 함께 있는데도 아랑곳 않고 거침없는 이야기들을 쏟아냈다. 전화번호를 팬들에게 던져주기라도 하듯 떠벌렸다. 이 모습을 보고 있자니 워너원에게 소위 '스타병'이 벌써 찾아온 게 아닌가 우려될 지경이었다.

진심으로 반성해야 한다. 그들의 데뷔는 결코 워너원이 잘난 탓에 이뤄진 게 아니다. 그들의 순수하고 열정적인 모습을 '이미지'가 아니라 '진심'으로 믿었던 팬들이 있었던 덕분이다. 워너원의 안일한 대응은 믿음이 깨진 팬들의 상처만 키울 것이다.

[사진 =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강수정 "남편이 입으로 부항 떠줘" 후끈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정선희가 꿀이 뚝뚝 떨어지는 강수정 부부에 대해 전했다. 18일 밤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지석진, 이혜영, 강수정, 정선희, 현영이 출연한 ‘여걸식스 동창회 특집’으로 꾸며졌다. 뉴이스트W 종현이 스페셜 MC로 함께 했다. 이날 유재석은 동공지진을 일으키며 “깨가 쏟아지는 강수정 부부. 남편이 매일 입으로 부항
종합
연예
스포츠
"안 망가져" 장동건, 그라서 가능한 외모부심
손나은 "스크린 데뷔작, 부담됐지만 재밌게 촬영"
하지원·김하늘 '가을밤을 밝히는 아름다운 미모'
'예쁨이 한가득' 윤아, 시선을 사로잡는 꽃미모
'승리 열애설'
더보기
더보기
'앤트맨' 마이클 더글라스 "양자영역,
'어벤져스4'에 필수적이다" 궁금증
테일러 스위프트, 민주당 후보 공개지지…
美 중간선거 트럼프 타격받을까
'인피니티 워' 생존자 네뷸라, '어벤져스4'
포스터 공개 "스타로드 총 착용"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촬영 끝"
인증샷(feat. 젠다야 콜맨)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