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더 내려가면 위험해'…경리, 쇄골에 간신히 걸친 의상
'야시시하네'…청하, 선명하게 비치는 검정 속옷
강수정 "남편이 입으로 부항 떠줘…지금도 뜨겁다"
"이런 X같은 경우가 어딨냐" 안영미, 제작진에 막말
'각선미 다 비쳐'…고소영, 아슬아슬한 시스루 치마
김성철 "정채연과 키스신 전 긴장해서 나눈 말이…"
김희철, 손담비 때문에 얻은 충격 별명 '김OO'
'초미니에 찢어지기까지'…유영, 너무 추워 보이는 다리
[이승록의 나침반] 김미화, 안하니만 못한 사과…비판하면 다 일베인가
18-02-11 15:4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안하니만 못한 사과였다.

개그우먼 김미화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MBC 중계에 투입돼 논란이 인 것에 "부족함이 있었음을 겸허히 인정하며 앞으로 더 나아지기위해 노력하겠다"고 11일 사과했다.

다만 사과에 앞서 불편한 심경도 드러냈다. "'가랑비에 속옷 젖는다'더니 일베들의 악의적인 밤샘 조리돌림으로 일부 비난이 '여론'이 되는 현실이 매우 안타깝다"고 한 것이다.

이번 논란을 소위 '일베' 이용자들의 악의적 비난에서 비롯됐다고 받아들인 인상이다. '일베'와 관련 없는 정당한 비판마저 싸잡아 '일베'와 연관짓는 사과에 과연 대중이 진정성을 느낄지 의문이다.


애당초 김미화의 MBC 개막식 중계는 투입부터 명분이 부족했다. 김미화는 "시청자의 입장에서 참여를 하게 됐다"고 했지만, 왜 시청자 대표가 김미화였는지 그 이유가 특별히 알려진 바 없다.

시청자를 대변해 김미화를 내세운 실효성도 물음표다. 이재후 아나운서와 개막식 부감독 장유정을 내세운 KBS, 배성재·박선영 아나운서와 주영민 스포츠부 기자로 중계팀을 꾸린 SBS와 비교했을 때, MBC가 전문성이나 중계의 질 측면에서 나았다고 볼 수 없기 때문이다.

도리어 김미화는 "아프리카 선수들은 눈이라고는 구경도 못해봤을 것 같다"는 발언으로 이번 논란을 일으켰다.

더구나 "평창올림픽이 잘 안되기를 바랐던 어떤 분들도 계실 텐데, 그분들은 평창의 눈이 다 녹을 때까지 손들고 서계셔야 된다"며 정치적으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도 했다. 정치적 행위와 거리를 두고 평화를 지향하는 올림픽의 개막식 중계자가 당당히 정치적 발언을 한 셈이다.

두 발언을 떠나, 말을 길게 늘어뜨리는 등 매끄러운 중계 실력을 보여준 것도 아니었다.

일각에선 이번 김미화의 발탁을 두고 그가 일명 '블랙리스트'에 올랐던 연예인이란 사실이 영향을 끼쳤던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는다. 실제로 MBC가 김미화의 발탁 배경에 일종의 '블랙리스트'에 대한 보상 인식이 있었던 것이라면, MBC도 크게 반성해야 할 문제다.

올림픽과 관련 없는 비전문가 김미화를 중계진에 포함시킴으로써, MBC 내부의 다른 능력 있는 아나운서나 스포츠 기자 등 다른 전문 인력의 자리를 박탈한 꼴이 됐기 때문이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김미화 SNS]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강수정 "남편이 입으로 부항 떠줘" 후끈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정선희가 꿀이 뚝뚝 떨어지는 강수정 부부에 대해 전했다. 18일 밤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지석진, 이혜영, 강수정, 정선희, 현영이 출연한 ‘여걸식스 동창회 특집’으로 꾸며졌다. 뉴이스트W 종현이 스페셜 MC로 함께 했다. 이날 유재석은 동공지진을 일으키며 “깨가 쏟아지는 강수정 부부. 남편이 매일 입으로 부항
종합
연예
스포츠
"안 망가져" 장동건, 그라서 가능한 외모부심
손나은 "스크린 데뷔작, 부담됐지만 재밌게 촬영"
하지원·김하늘 '가을밤을 밝히는 아름다운 미모'
'예쁨이 한가득' 윤아, 시선을 사로잡는 꽃미모
'승리 열애설'
더보기
더보기
'앤트맨' 마이클 더글라스 "양자영역,
'어벤져스4'에 필수적이다" 궁금증
테일러 스위프트, 민주당 후보 공개지지…
美 중간선거 트럼프 타격받을까
'인피니티 워' 생존자 네뷸라, '어벤져스4'
포스터 공개 "스타로드 총 착용"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촬영 끝"
인증샷(feat. 젠다야 콜맨)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