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은밀한 문신 공개'…모델 이송이, 겉옷 젖히고 등장
'실명 조심하세요'…효민, 눈부신 금빛 드레스
'차현우♥' 황보라 "하정우가 내게 오버하지 말라고…"
'속옷 자태 최고'…심으뜸, 셔츠 벗고 드러낸 몸매
'부러질 정도로 얇아'…설리, 과감한 허리 노출
"진짜 황망하다"…'썰전', 故노회찬 의원 언급
'회사원인 줄 알았어'…레드벨벳 조이, 완벽한 오피스룩 자태
'골반 어디갔어?'…치어리더, 굴곡 없이 쭉 뻗은 몸
[허설희의 신호등] SBS, 상품권 페이가 관행? 뿌리 뽑아야할 악행
18-01-19 06:5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SBS가 방송계에 만연한 관행을 이제라도 뿌리 뽑기 위해 나섰다.

앞서 한 매체는 일부 방송사가 외주제작사 직원들의 임금을 현금이 아닌 상품권으로 지급해왔다고 보도하며 구체적으로 SBS '동상이몽' PD A씨의 녹취록을 공개해 파문이 일었다. 이 과정에서 PD는 A씨에게 "관행인데 왜 말했냐"며 역정을 냈다.

상품권 페이가 논란이 되자 SBS는 즉각 조치에 나섰다. 프로그램 제작 외부 인력에 용역 대금을 상품권으로 지급한 것이 논란이 된 사건과 관련해 'SBS프로그램의 상품권 지급 조사 결과 및 대책'를 발표한 것.

SBS 측은 "최선을 다해 준 협력업체와 프리랜서들에게 용역비나 근로 대가의 일부가 상품권으로 지급된 데 대해 다시 한 번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사과한 뒤 "SBS의 모든 예능 프로그램은 기존계약이 종료되는 2018년 3월 1일 이후 상품권 협찬을
전면 폐지하겠다. 다른 장르의 프로그램도 본래 용도와 다른 상품권 사용을 일절 금지하겠다. 지급된 상품권은 당사자와 협의하여 현금으로 바꾸어 지급하겠다" 등의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했다.

또 "SBS가 생존하고 발전하려면 외부 동반자의 신뢰와 도움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것을 명심하고 이번 상품권 부당지급 당사자들께 재삼 사과드리며 앞으로 갑질 논란에 대해서도 철저한 조사를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상품권 페이는 꽤 오래 전부터 이어져 오던 것이었다. 분명히 잘못된 것임에도 이전부터 그래왔기 때문에, 혹은 갑에게 당하는 을이었기 때문에 자연스레 '관행'이 되어 버렸다. 예전부터 해오던대로 해야만 한다는 법이 있는 것도 아닌데 힘없는 을들은 이같은 갑질에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이제까지 당하고만 있었다.

그러나 이같은 문제가 수면 위로 올라오면서 드디어 잘못된 관행이 지적되고 뿌리를 뽑을 구체적인 방안이 마련됐다. 누군가는 목소리를 내야, 또 다른 누군가는 이같은 목소리에 힘을 실어줘야 하는 현실을 깨닫고 모두가 한발자국 내딛은 것이다.

을이라면 당연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는 이 관행은 사실 악행과도 같다. 문제점이 뻔히 드러나는 관행은 그저 갑들이 편하자고 만들어 놓은 룰밖에 안 된다. 이는 곧 땀흘려 일하고 정당한 대가를 바당야 할 모든 이들에게 악행을 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다행히도 SBS는 이제라도 문제점을 고치기로 마음 먹었다. 관행이라는 말 속에 깊이 자리 잡은 악행의 뿌리를 뽑겠다는 것이다. 이미 한참 늦었지만 그럼에도 이같은 문제가 수면 위로 오른 것은 다행인 일이 아닐 수 없다.

우리는 잘못된 관행에 대해 분노하고 지적해야 한다. 악행에서 벗어나 열정의 가치를 인정 받아야 한다. SBS 뿐만 아니라 모든 방송사, 모든 이들이 각성해야 한다.

[사진 = SBS 제공]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황보라,아주버님될 하정우에 들은 조언이…
[마이데일리 = 허별희 기자] 황보라가 배우 하정우 동생 차현우와 6년째 열애 소식을 전했다. 16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인생술집'에서는 '찰떡 케미' 특집으로 한은정, 조현재, 황보라, 황찬성이 출연했다. 이날 신동엽은 "황보라가 하정우 동생 차현우와 공개 연애 중이다"라고 전했고, 황보라는 "6년 차다"라고 덧붙였다. 신동엽은 황보라에 "'
종합
연예
스포츠
'많이 오셨네요'…효민, 플래시 세례에 깜놀
'붕어빵이네'…추성훈·추사랑, 똑닮은 미소
'바넘' 서은광 "티켓팅 후 입대 발표 죄송"
김명민 "비주얼 포기한 이혜리, 자세가 된 배우"
'송 원'
더보기
더보기
'가오갤' 떠난 제임스 건 감독, 톰 크루즈와
DC '그린랜턴' 만들까
'블랙 위도우' 스칼렛 요한슨, 여배우 수입 1위
등극…457억원 벌었다
톰 크루즈, DC히어로무비 '그린랜턴' 가상 이미지 공개
'액션장인' 톰 크루즈, DC영화 '그린랜턴 군단'
캐스팅 물망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