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뼈만 남았어'…남규리, 보호본능 자극하는 앙상 뒤태
'바지 입은 거 맞아?'…손담비, 다 드러낸 새하얀 각선미
김애경 "父, 외도에 아이까지"…충격 그 자체
화재 속 시민 구한 영웅, 알고 보니…'반전 정체'
안영미 "남친과 만나게 된 계기는…" 상상초월
김희철, 케이윌에 "강다니엘이야?"…얼마나 닮았길래
'볼륨에 개미허리까지 다 가졌네'…치어리더, 미친 몸매
"자신 있는 부위는 골반"…다솜, 몸매 라인 과시
이승엽, 박찬호 장학재단 행사서 감명받은 사연
18-01-17 06: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이승엽 장학재단 출범이 가속도를 붙고 있다.

오는 3월 정식 출범을 목표로 하는 이승엽 장학재단은 이승엽 KBO 홍보대사가 현역 은퇴 후 가장 먼저 시작하는 '프로젝트'라 할 수 있다.

이승엽 홍보대사는 "올 시즌 개막 전에 재단 출범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금 준비가 잘 되고 있다"라면서 "현재 재단에 이사와 사무국장 등 구성원은 모두 갖췄다. 이번 주에 심사를 준비할 계획이다. 이미 사업계획은 다 짜놓은 상태"라고 재단 출범 준비가 차질이 없음을 밝혔다.

이승엽 홍보대사가 재단 출범을 앞두고 '슬로건'처럼 이야기하는 것이 하나 있다. 그것은 바로 "누가 봐도 맑고 깨끗한 재단으로 만들겠다"는 것. 이승엽 홍보대사는 "그래서 더 신중하다. 많은
준비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궁극적인 목표는 야구 꿈나무들이 쑥쑥 자랄 수 있도록 아낌 없는 지원을 하는 것이다. 지난 해 박찬호 장학재단 기념 행사에 참석했던 이승엽 홍보대사는 그간 박찬호 장학재단의 지원을 받아 프로야구 선수로 성장한 선수들의 사례를 보면서 이승엽 장학재단 출범의 의미를 되새겼다.

박찬호 장학재단 기념 행사에서는 서건창(넥센)이 박찬호 장학재단의 장학금을 받고 성장하면서 지금은 프로야구 스타로 발돋움하는 화면이 등장했다. 이를 유심 있게 지켜본 사람은 바로 이승엽 홍보대사였다.

이승엽 홍보대사는 "지난 해 박찬호 장학재단이 20주년을 맞아 그 자리에 참석했는데 화면에 장학금을 받고 프로야구 선수로 성장한 선수들이 나오더라. 굉장히 가슴에 와닿는 게 많았다"면서 "나 역시 재단의 지원을 받은 친구가 커서 훌륭한 사람이 된다면 굉장히 뿌듯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승엽 홍보대사는 비록 유니폼은 벗었지만 올해도 활발한 활동으로 야구 팬들을 많이 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학재단 출범은 물론 KBO 홍보대사를 맡아 기회만 된다면 야구장을 많이 찾을 계획이다.

"홍보대사와 장학재단 출범, 두 가지 모두 잘 할 것이다"는 이승엽 홍보대사는 특히 홍보대사를 맡은 소감으로 "야구 발전을 위해 기꺼이 도움이 되고 싶다. 야구인의 한 사람으로서 감사할 따름이다"고 남겼다. 이승엽 장학재단도 박찬호 장학재단처럼 인재를 키울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주길 기대해본다.

[이승엽(왼쪽)에게 할 이야기가 많은 듯한 박찬호. 사진 = 마이데일리 DB]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애경 "父, 외도에 아이까지"…충격고백
[마이데일리 = 허별희 기자] 배우 김애경이 아버지의 외도를 고백했다. 24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배우 김애경의 인생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김애경은 "돌아가신 어머니를 생각하면 가슴이 미어진다. 아버지가 종로 쪽에 보험회사 다니셨다. 휴일에는 아버지 차
종합
연예
스포츠
'엄마야' 우희진 "대리모 의뢰인 역할 맡았어요"
지민 "살해 협박? 그런 말에 휘둘릴 여유 없어"
'스케치' 정지훈 "첫 액션신 촬영 후, 출연 후회"
'훈남정음' 남궁민 "수중 촬영 때문에…"
'최파타 인기현상'
더보기
더보기
기네스 펠트로 "브래드 피트, '성희롱' 하비
웨인스타인 죽이겠다고 경고"
'인크레더블2' 美 1510억원 오프닝 전망…"역대 애니메이션 최고"
'쇼생크탈출' 모건 프리먼, 여성 8명 성추행
혐의…"사과한다"
스칼렛 요한슨 '블랙 위도우' 솔로무비, 내년 촬영 돌입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