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이미지 변했네'…에이핑크 손나은, 전에 없던 섹시함
'그알' 이재명 조폭연루설 후폭풍…사퇴청원 쇄도
지석진 "전소민, 요즘 부쩍 김종국만 봐" 폭로
"뼈대 있네" 이덕화, 육성재 집안 극찬…왜?
'이 정도였어?'…선미, 물세례에 드러난 초아찔 굴곡
구지성 "스폰서 제의, 결혼 생각한 연인도 상처" 심경 고백
임수향 "스태프가 내 다리털을 몰래…" 분노
로버트할리 아내 "남편 아침에 먹는 약만 무려…"
[APBC] 일본-대만전 찾은 선동열호, “일본이 올라와야 합니다”
17-11-18 20:3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일본 도쿄 이후광 기자] “일본이 올라왔으면 좋겠네요.”

18일 일본 도쿄돔에서 진행되고 있는 2017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일본과 대만의 예선전. 3루 내야 관중석에 낯익은 얼굴들이 하나둘씩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이미 1승 1패로 결승 진출을 확정지은 한국 야구대표팀 선수들이었다.

한국은 지난 17일 대만전 1-0 승리로 예선을 마무리했다. 이날 대만, 일본 어떤 팀이 이기든 최소 예선 2위를 확보한 상황. 한국은 이날 오전 훈련 없이 휴식을 가진 뒤 경기를 관람하러 왔다. 대표팀 공식 일정은 아니었지만 선수들은 결승전 상대를 관찰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경기장을 찾았다.

관중석에서
만난 박민우는 “누가 오자고 할 것 없이 경기가 있으니 자연스럽게 보러 가자는 분위기가 형성됐다”라며 “일본, 대만 누가 올라오든 우리의 목표는 우승이다. 확실히 도쿄돔에 와서 두 경기를 해보니 각오가 더욱 비장해졌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래도 일본이 올라와 설욕을 했으면 좋겠다. 우승 후에 마운드에 태극기를 꽂고 싶다”라고 개인적인 소망을 덧붙였다.

‘슈퍼 루키’ 이정후의 바람도 같았다. 이정후는 “무조건 일본이 올라와야 한다”라고 진지한 표정을 지으며 “1차전에서 너무 아쉽게 패했다. 결승에서 다시 일본과 붙고 싶다. 지금의 감을 유지해 결승해선 꼭 이겨보고 싶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대표팀의 특급 마무리로 거듭난 장필준은 “대회 규모가 작지만 이기고 싶은 마음은 똑같다. 동생들이 다들 일본이 올라왔으면 좋겠다고 한다. 내 생각도 같다. 예선해서 했던 것처럼 팀에 반드시 도움이 되고 싶다”라고 팀퍼스트 정신을 내비쳤다.

대표팀은 오는 19일 대망의 결승전을 치른다. 휴식 시간까지 반납하고 결승전 상대의 경기를 보러 온 대표팀의 투지가 활활 타오르고 있다.

[야구대표팀 심재민, 김하성, 이정후, 박민우, 구창모(왼쪽부터)가 18일 오후 일본 도쿄 도쿄돔에서 진행된 '아시아 프로야구챔피언십(APBC) 2017' 일본 vs 대만의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 = 일본 도쿄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일본 도쿄 =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지석진 "전소민, 요즘 부쩍 김종국만 봐"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지석진이 요즘 전소민이 김종국만 본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은 영화 ‘미션 임파서블6:폴아웃’의 톰 크루즈, 헨리 카빌, 사이먼 페그가 함께한 ‘잠입 요원을 잡아줘 레이스’로 꾸며졌다. 이날 멤버들은 ‘1초 세글자’ 게임에 도전했다. 그러던 중 전소민이 “방금 종국이 오빠 여태까지 본 모습 중
종합
연예
스포츠
선미, 워터밤을 더욱더 아찔하게…'가시나' 무대
구자철, '축구 꿈나무들, 오늘 즐길 준비 됐죠?'
블랙핑크, 한 여름 도심에서 즐기는 바캉스
에이핑크·모모랜드 '이른아침에도 여전한 미모'
D-2 '미션 임파서블6'
더보기
더보기
마블팬 "'가오갤3' 제임스 건 감독 재고용하라"
디즈니에 청원운동
"소년이 날 만지면 좋아"…디즈니, '가오갤'
제임스 건 감독 전격해고
호아킨 피닉스 주연 DC영화 '조커', 2019년 10월 4일 개봉 확정
레즈비언 히어로 '트우먼' TV시리즈 제작
"동성애자 최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