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김주희 아나 "거친 숨소리로 섹시 뉴스 진행, 이유는…"
'춤추기 버거워 보여'…아린, 짧아도 너무 짧은 초미니
서현진 "신혼 10개월 차, 자고 있으면 남편이..."
'볼륨이 적나라해'…조세휘, 노골적인 비키니 셀카
'10년이 지나도 소녀시대'…윤아, 여전히 여고생 같은 외모
신영수 "한고은과 첫키스 어땠냐면…" 솔직 고백
나르샤 남편 "한강 데이트 때 차 안에서…" 후끈
'몸매 실루엣이 다 보여'…손예진, 파격 전신 시스루
[MD리뷰] 첫방 '변혁의 사랑' 최시원, 걸크러시 강소라에 홀딱 반했다
17-10-14 22:1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변혁(최시원)이 사고뭉치 재벌 아들로 시선을 강탈했다.

14일 밤 케이블채널 tvN 새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극본 주현 연출 송현욱 이종재) 첫 회가 방송됐다.

백준(강소라)은 번듯한 대학을 졸업하고도 스펙 쌓기에 들이는 돈과 시간이 아까워서 각종 알바로 생계를 유지하는 자발적 프리터족이다.


홍채리(서이안)에게 바람 맞고 귀국하던 비행기 안에서 변혁은 술에 취한 상태로 기내 난동 물의를 일으켰다. 난기류를 만나 기체가 흔들리면서 혁은 스튜어디스의 가슴까지 터치하게 됐고 강수그룹 회장 비서팀에서 변혁의 전담마크맨으로 일하는 권제훈(공명)이 뒤처리를 깔끔하게 했다.

녹즙 배달로 아침마다 사무실에 찾아오는 준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제훈은 "하는 일이 뭐냐에 따라서 사람 값어치가 달라진다"라며 자신이 힘을 써 정규직 채용을 돕겠다고 말했다. 준은 "재벌 뒤치다꺼리 하면서 돈 벌고 싶지 않다"고 맞받아쳤다.

혁은 다른 남자와 호텔에 투숙한 채리를 발견해 뒤를 쫓고, 채리가 머문 객실에 호출 받아 귀금속 도둑으로 몰린 준은 갑질의 횡포에 결국 폭발하며 채리와 육탄전을 벌였다. 이 상황을 지켜보던 혁은 준의 당돌함에 시선을 빼앗겼다.

준은 혁을 호텔 정규직으로 오해하고 함께 돼지국밥을 먹으며 서로를 알아갔다. 특히 준은 재벌 아들인 혁에게 "부모가 물려준 돈으로 갑질하는 것들 때문에 부패지수가 높아지고 우리가 피해 보는 거 아니겠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변혁의 기내 난동 사건이 뉴스에 대대적으로 보도되고, 온종일 혁의 행방을 찾던 제훈은 백준 덕에 자신의 집에서 혁을 발견하게 됐다. 결국 제훈의 집에서 자수하기 전 마지막 밤을 보내게 된 혁은 준이는 멋있어. 그녀가 아니었다면 길거리에서 굶어 죽었을 거라"며 고마워 하고 "돈 때문에 인격을 팔지 않겠다"는 준의 발언을 곱씹으며 반한 눈치였다.

과거 준은 제훈에게 고백했던 사이. 변혁은 제훈에게 "설마 사귀는 거 아니지?"라고 캐물으며 궁금해 했다. 혁은 준이 자신을 "좋아하는 것 같다'며 "틀림없이 나한테 빠진 것 같아. 내가 없는 동안 그녀를 잘 부탁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신혼' 서현진 "자고 있으면 남편이…"
[마이데일리 = 허별희 기자] 서현진이 신혼부부의 달달함을 자랑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프리를 선언한 아나운서 서현진, 김주희, 최송현, 공서영이 출연했다. 이날 박나래는 "서현진 씨가 방송이 뜸한 이유가 있다. 신혼 10개월 차다. 너무 달라붙어 힘들어 죽겠다고 하던데"라고 물었고, 김주희는 "오랜만에 봤는
종합
연예
스포츠
'신흥무관학교' 성규, '나라를 꼭 되찾고 말겠어'
'얼굴이 안 됐네'…구하라, 초췌하게 경찰서 등장
'청정미소' 정해인, 예쁜 누나 손예진 응원 왔어요
'악동탐정스2' 김남주 "시즌2 정말 원했다"
'55회 대종상'
더보기
더보기
'로키''스칼렛위치' TV 시리즈 제작,
톰 히들스턴·엘리자베스 올슨 출연
최강의 히어로 '캡틴 마블' 예고편, 19일 첫 공개
숀 펜 "미투운동, 남녀 분열시켜…매우
의심스럽다" 뜨거운 논란
'호크아이' 제레미 레너 '어벤져스4' 촬영
종료…'격렬한 전투씬' 예고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