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스타일 변신 성공' 김성령,
염색 후 제대로 어려진 얼굴
'꼬마신랑' 김정훈, 연기자 그만둔
이유가…충격
"이 자식들이…" 이덕화,
후배들 지각에 발끈
청주대 男, '조민기 매뉴얼' 고발
"한 학년마다…"
허성태 "결혼한지 6개월만에
연기 하려고…" 깜짝
'헤어·의상 모두 기본만 해요'…
손예진, 얼굴이 완성한 스타일링
"며느리 많다"…하정우父 김용건,
'대표 시아버지' 등극
전현무·한혜진, 일반인 출연자
장난에 '식겁+정색'
[MD리뷰] 첫방 '변혁의 사랑' 최시원, 걸크러시 강소라에 홀딱 반했다
17-10-14 22:1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변혁(최시원)이 사고뭉치 재벌 아들로 시선을 강탈했다.

14일 밤 케이블채널 tvN 새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극본 주현 연출 송현욱 이종재) 첫 회가 방송됐다.

백준(강소라)은 번듯한 대학을 졸업하고도 스펙 쌓기에 들이는 돈과 시간이 아까워서 각종 알바로 생계를 유지하는 자발적 프리터족이다.


홍채리(서이안)에게 바람 맞고 귀국하던 비행기 안에서 변혁은 술에 취한 상태로 기내 난동 물의를 일으켰다. 난기류를 만나 기체가 흔들리면서 혁은 스튜어디스의 가슴까지 터치하게 됐고 강수그룹 회장 비서팀에서 변혁의 전담마크맨으로 일하는 권제훈(공명)이 뒤처리를 깔끔하게 했다.

녹즙 배달로 아침마다 사무실에 찾아오는 준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제훈은 "하는 일이 뭐냐에 따라서 사람 값어치가 달라진다"라며 자신이 힘을 써 정규직 채용을 돕겠다고 말했다. 준은 "재벌 뒤치다꺼리 하면서 돈 벌고 싶지 않다"고 맞받아쳤다.

혁은 다른 남자와 호텔에 투숙한 채리를 발견해 뒤를 쫓고, 채리가 머문 객실에 호출 받아 귀금속 도둑으로 몰린 준은 갑질의 횡포에 결국 폭발하며 채리와 육탄전을 벌였다. 이 상황을 지켜보던 혁은 준의 당돌함에 시선을 빼앗겼다.

준은 혁을 호텔 정규직으로 오해하고 함께 돼지국밥을 먹으며 서로를 알아갔다. 특히 준은 재벌 아들인 혁에게 "부모가 물려준 돈으로 갑질하는 것들 때문에 부패지수가 높아지고 우리가 피해 보는 거 아니겠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변혁의 기내 난동 사건이 뉴스에 대대적으로 보도되고, 온종일 혁의 행방을 찾던 제훈은 백준 덕에 자신의 집에서 혁을 발견하게 됐다. 결국 제훈의 집에서 자수하기 전 마지막 밤을 보내게 된 혁은 준이는 멋있어. 그녀가 아니었다면 길거리에서 굶어 죽었을 거라"며 고마워 하고 "돈 때문에 인격을 팔지 않겠다"는 준의 발언을 곱씹으며 반한 눈치였다.

과거 준은 제훈에게 고백했던 사이. 변혁은 제훈에게 "설마 사귀는 거 아니지?"라고 캐물으며 궁금해 했다. 혁은 준이 자신을 "좋아하는 것 같다'며 "틀림없이 나한테 빠진 것 같아. 내가 없는 동안 그녀를 잘 부탁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자식들이…"이덕화, 후배들 지각에 발끈
[마이데일리 = 허별희 객원기자] 이덕화가 이경규와 마이크로닷의 지각에 버럭 했다. 22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는 거제도 편이 그려졌다. 이날 도시 어부들은 거제도서 마지막 농어 낚시를 하기 위해 모였고, 먼저 도착한 이덕화는 "몇 시인데 안 오냐. 시간을
종합
연예
스포츠
박보영, 귀여운 실수 '사인부터 하고 들어주세요'
CLC, 체셔들을 유혹하다…'블랙 드레스' 첫무대
'작신아' PD "조민기 통편집은 논의한 후 결정"
김선아 "진한 멜로신, 야하고 부끄럽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SPONSORED
'쇼트트랙 선수단 기자회견'
더보기
더보기
DC '아쿠아맨' 첫반응 "액션 많고, 감정적이다"
호평
'쥬라기월드3', 2021년 6월 11일 개봉 확정
'전립선암 사망’은 가짜뉴스…실베스터 스탤론 "난 건강하다"
엠마 왓슨, "영국서도 '타임즈 업' 운동 벌이자"
동참 호소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