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신정환, '라스' 복귀? 윤종신 발언
들어보니…깜짝
심으뜸, 헉 소리나는 몸매…
'진짜 으뜸맞네'
안재욱 폭로 "신동엽, 병원서
19금 비디오 보다가…"
김남주, 허리 굽힐 필요없는
초대형 밴…'차마저도 우월'
MC그리, 여자친구와의 근황 공개
"서로 열심히…"
'추울텐데'…티아라 큐리,
짧아도 너무 짧은 한 뼘 핫팬츠
'가족여행?' 손태영♥권상우,
삿포로 출국길 포착 [동영상]
"참기 힘들다면…" 성교육 강사 된
강균성, 노하우 방출
한국 20~30대 여성 성관계 횟수 줄어, ‘삼포세대’ 등장 때문
17-09-19 08:5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온라인뉴스팀]우리나라 20~30대 여성이 성관계를 하는 횟수가 줄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박주현 서울대학교보라매병원 비뇨기과 교수팀은 2014년 성생활 조사 결과와 지난 2004년 선행연구를 비교한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20대 여성의 한 달 평균 성관계 횟수는 3.52회, 30대는 4.18회로 나타났다. 지난 2004년에는 각각 5.67회, 5.31회였다.

10년 사이에 20대 여성은 한 달 평균 성관계 횟수가 2.15회, 30대 여성은 1.13회 줄었다.

40대는 2004년 3.22회, 2014년 3.69회로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

연구팀은 “여성의 평균 결혼 연령이 점차 늦어지고 있기 때문에 20~30대 여성의 성관계 횟수가 두드러지게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취업·연애·결혼을 포기하는 ‘삼포 세대’가 등장하면서, 젊은 여성들의 성관계 횟수도 줄어들었다는 설명이다.

여성이 성 경험을 처음 하는 나이는 2004년 21.9세에서 2014년 20.4세로 1년 이상 빨라졌다. 연구진은 “청소년기 때부터 피임법 등 성교육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전했다.

피임과 관련, 여전히 정확하지 않은 피임법을 사용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2014년 기준 여성들의 피임법은 효과가 낮은 질외사정(61.2%), 생리 주기 조절(20%) 등이 많았다. 반면 남성의 콘돔 착용(11%), 피임약 복용(10.1%) 등의 비율은 낮았다. 지난 2004년에 비해 질외사정(42.7%) 비율은 늘어나고, 남성 콘돔 착용(35.2%) 비율은 줄어든 것이다.

박 교수는 “질외사정과 같은 불확실한 피임법을 여전히 가장 많이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소년의 발육 속도가 빨라지고, 인터넷 등으로 인해 성에 대한 호기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올바른 성생활 인식을 위한 교육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신동엽,병원서 19금 비디오 보다가…"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안재욱이 개그맨 신동엽의 19금 비디오 사랑을 폭로했다. 24일 새벽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인생술집'에서 신동엽은 안재욱이 "나와 이건명이 큰 사고를 당한 경험이 있다"고 고백하자 "나도 화재 사고 나가지고 뭐..."라고 고백했다. 이에 안재욱은 "그치. 그게 너 저거잖아. 회복될 때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한채영, 한류 홍보대사…'바비인형의 손하트'
조정석 "혜리와 14살차 부담? 케미가 중요"
'우아한 출국' 김남주, 클래스가 다른 공항패션
티아라 '초겨울 롱코트로 완성된 공항패션'
'백년손님'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한영, 독보적인 비율…'단화 신고 여배우들
"'저스티스 리그' 감독판 보여달라"…청원운동 10만 돌파
픽사 '코코', DC '저스티스 리그' 꺾고 북미 흥행1위
제니퍼 로렌스·대런 아로노프스키, 1년만에 결별
'타잔' 알렉산더 스카스가드, 박찬욱 BBC드라마 주연 확정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