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강호동 연예계 데뷔는 이문세 덕분? 알고 보니…
"우리 궁합은 최악이야" 유재석, 조세호에 돌직구
배성우 "동생 배성재 아나 견제? 어차피…"
김주희 아나 "거친 숨소리로 섹시 뉴스 진행, 이유는…"
'춤추기 버거워 보여'…아린, 짧아도 너무 짧은 초미니
서현진 "신혼 10개월 차, 자고 있으면 남편이..."
'볼륨이 적나라해'…조세휘, 노골적인 비키니 셀카
'10년이 지나도 소녀시대'…윤아, 여전히 여고생 같은 외모
한국 20~30대 여성 성관계 횟수 줄어, ‘삼포세대’ 등장 때문
17-09-19 08:5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온라인뉴스팀]우리나라 20~30대 여성이 성관계를 하는 횟수가 줄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박주현 서울대학교보라매병원 비뇨기과 교수팀은 2014년 성생활 조사 결과와 지난 2004년 선행연구를 비교한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20대 여성의 한 달 평균 성관계 횟수는 3.52회, 30대는 4.18회로 나타났다. 지난 2004년에는 각각 5.67회, 5.31회였다.

10년 사이에 20대 여성은 한 달 평균 성관계 횟수가 2.15회, 30대 여성은 1.13회 줄었다.

40대는 2004년 3.22회, 2014년 3.69회로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

연구팀은 “여성의 평균 결혼 연령이 점차 늦어지고 있기 때문에 20~30대 여성의 성관계 횟수가 두드러지게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취업·연애·결혼을 포기하는 ‘삼포 세대’가 등장하면서, 젊은 여성들의 성관계 횟수도 줄어들었다는 설명이다.

여성이 성 경험을 처음 하는 나이는 2004년 21.9세에서 2014년 20.4세로 1년 이상 빨라졌다. 연구진은 “청소년기 때부터 피임법 등 성교육을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전했다.

피임과 관련, 여전히 정확하지 않은 피임법을 사용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2014년 기준 여성들의 피임법은 효과가 낮은 질외사정(61.2%), 생리 주기 조절(20%) 등이 많았다. 반면 남성의 콘돔 착용(11%), 피임약 복용(10.1%) 등의 비율은 낮았다. 지난 2004년에 비해 질외사정(42.7%) 비율은 늘어나고, 남성 콘돔 착용(35.2%) 비율은 줄어든 것이다.

박 교수는 “질외사정과 같은 불확실한 피임법을 여전히 가장 많이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소년의 발육 속도가 빨라지고, 인터넷 등으로 인해 성에 대한 호기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올바른 성생활 인식을 위한 교육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배성우 "동생 배성재 견제? 어차피…"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배성우가 동생인 아나운서 배성재를 언급했다. 19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영화 '안시성'의 주역 배우 조인성,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이 출연해 2편을 장식했다. 이날 배성재의 인기를 견제하냐는 김구라의 질문에 배성우는 "어차피 식구인데 잘 되면 좋다. 빼먹을 수 있다"고 너스레를 떨며 "올해 또 아시안 게임,
종합
연예
스포츠
'신흥무관학교' 성규, '나라를 꼭 되찾고 말겠어'
'얼굴이 안 됐네'…구하라, 초췌하게 경찰서 등장
'청정미소' 정해인, 예쁜 누나 손예진 응원 왔어요
'악동탐정스2' 김남주 "시즌2 정말 원했다"
'55회 대종상'
더보기
더보기
'로키''스칼렛위치' TV 시리즈 제작,
톰 히들스턴·엘리자베스 올슨 출연
최강의 히어로 '캡틴 마블' 예고편, 19일 첫 공개
숀 펜 "미투운동, 남녀 분열시켜…매우
의심스럽다" 뜨거운 논란
'호크아이' 제레미 레너 '어벤져스4' 촬영
종료…'격렬한 전투씬' 예고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