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유재석 "전현무, 연예대상 때
눈빛이…" 폭로
'다리를 쫙'…선미,
섹시퀸의 도발적 안무
서현, 연기자로 홀로서기한
진짜 이유 고백
'연기력 논란' 혜리
"돌아보고 반성하며…"
'다둥이 아빠' 박지헌, 예산안 공개…총액 어마어마
김구라, 홍지민♥도성수 첫째딸에
막말…헉!
고장환, 방송서 조인성에 공개 사과
…무슨 일?
모모랜드 연우, 요염한 몸짓
'눈빛까지 완벽하네'
'파티피플' 완벽주의자 박진영, 선배 윤종신에 음악 고민 상담
17-09-14 18:5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좋니'로 대한민국 음원 차트의 새 기록을 쓴 윤종신이 '파티피플'을 찾는다.

16일 방송되는 SBS 박진영의 '파티피플‘에 지난 1990년 데뷔 이후 수많은 명곡을 발표해온 가수 겸 프로듀서 윤종신이 출연한다.

윤종신과 '파티피플' MC 박진영은 많은 공통점이 있었다. 두 사람은 1990년대 초 데뷔 이래 500여 곡이 넘는 곡을 만들어온 작사, 작곡가이자 현역 가수이다. 또한 두 사람은 각각 한국 가요계를 대표하는 기획사 JYP엔터테인먼트와 미스틱 엔터테인먼트를 이끌고 있는 수장이기도 하다. 한국 대중 가요의 역사와 함께 해온 산증인이자 예능 MC까지
, 다방면에서 활약 중인 두 거장의 만남으로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또 이 날 '파티피플'에서는 서정적인 멜로디와 공감 가는 가사로 차트 역주행 1위를 기록한 '좋니'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밝혀진다. 윤종신은 "데뷔 28년, 총 9,925일 만에 음악 인생 처음으로 음악 방송 1위를 했다"며 행복한 기분을 숨기지 않았다.

윤종신은 "'좋니'의 음원과 뮤직비디오까지 총 제작비가 799만원 들었다"고 밝혔다. 저렴한 제작비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 박진영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좋니'가 메가 히트를 기록할 수 있었던 비결을 물었다. 윤종신이 직접 밝힌 '좋니'의 성공 이유는 16일 본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

한편 이 날 '완벽주의자'로 알려진 박진영의 음악 고민 상담도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박진영과 윤종신 두 사람 모두 음악을 만들고 가수를 양성하는 엔터테인먼트의 수장으로서 방송 도중 평소에 보기 힘들었던 진중한 대화를 나눴다. 다수의 프로그램을 통해 항상 후배 가수들의 멘토 역할을 해왔던 박진영은 윤종신 앞에서 오랜만에 '멘티'로 돌아갔다는 후문.

박진영은 자신이 음악을 만드는 완벽주의적 방식에 대한 고민을 윤종신에게 털어놨고, 윤종신은 본인의 음악 철학을 공유하며 신곡 발표에 대한 고충을 나눴다.

16일 밤 12시 15분 방송.

[사진 = SBS 제공]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서현, 홀로서기한 진짜 이유 고백
[마이데일리 = 허별희 객원기자] 소녀시대 서현이 연기자로서 홀로서기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17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한끼줍쇼'에서는 중곡동 편으로 배우 지현우와 서현이 출연했다. 이날 서현은 오프닝서 시스타의 춤을 추며 거리를 장악했고, 강호동은 "닉네임을 '적극 서현'이라고 하고 싶다. 이렇게 적극
종합
연예
스포츠
'울컥했네'…미교, 데뷔 쇼케이스서 눈물
청하, 2연속 롱런 꿈꾼다…'롤러코스터' 첫무대
'골든슬럼버' 강동원 "7년전부터 작품 참여"
'그것만이' 하니·안소희·전소미, 걸그룹 출동

2018 평창 동계올림픽

SPONSORED
'컬투쇼'
더보기
더보기
스칼렛 요한슨 "'블랙위도우' 솔로무비,
'어벤져스4' 이후 이야기"
스칼렛 요한슨 "'블랙위도우' 솔로무비,
'어벤져스4' 이후 이야기"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마블 캐릭터 76명
출연한다
게리 올드만 크리틱스초이스 남우주연상,
오스카 청신호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