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각선미 셀프 공개?'…이엘리야,
치맛단 벌리며 등장
'핫팬츠 vs 청바지'
미스코리아의 시구 패션
故 김광석 딸, 알고보니
이미 사망…부인 거짓말 '소름'
'왜 하필 거기에 하트가…'
에이프릴 채경, 뻥 뚫린 가슴
윤아 "임시완 오빠, 면회 갔더니…"
'스텝 아이유 잊어주세요'
차려입으니 톱★ 느낌 물씬
류현진 "배지현과 장거리 연애?
더 좋아" 애정과시
한국 2~30대 여성 성관계 횟수,
10년전과 비교해보니…
'모비딕' 치타 "짧은 머리, 내가 동성 좋아한다 생각한 사람 많아"
17-09-14 17:1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래퍼 치타가 자신의 왼팔에 새긴 타투의 의미를 전했다.

지난 12일 SBS 모비딕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 페이지에 '쎈마이웨이' 3회가 공개됐다. 3회 사연자는 '막 사귀기 시작한 커플인데, 여자친구의 몸에서 타투를 발견했다. 여자친구가 타투를 지웠으면 좋겠다는 고민을 털어놨다.

사연자의 사연을 접한 치타는 "나도 몸에 타투가 있지만 성격이 순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자신의 몸에 세 개의 타투가 있다고 밝힌 치타는 "내 눈이 보이는 이곳(왼팔)에 아버지의 얼굴을 새겼다"며 "지금은 아버지가 안 계시지만 아버지와 항상 함께하고 싶었다. 내가 무대 위에 있을 때 내가 보는 것들을 아버지와 함께 보고 싶어 아버지를 새겼다"고 밝혔다.

그는 "타투뿐 아니라 많은 편견이 있다"며 "내 머리가 짧았을 때 내 머리만 보고 내가 동성을 좋아할 것이라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스모키 화장을 했을 때는 사람들이 내가 술을 잘 마실 것이라는 편견을 가졌다"며 평소 자신의 겉모습에 따라 사람들이 색안경을 끼고 자신을 바라봤던 일화들을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치타는 "여자친구가 타투를 했다고 해서 사람이 바뀌는 것은 아니다. 거울을 보고, 과연 나는 그녀를 100% 만족시키는 사람인지 스스로에게 물어보라"며 따끔한 조언을 남겼다.

한편 SBS 모비딕 '쎈마이웨이'는 현재 3회까지 공개된 가운데 누적 조회 수 100만을 가볍게 돌파하며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더치페이, 남친의 여사친, 타투 등 누구나 한 번쯤은 경험하고 고민해보았을 법한 주제 선정과 '쎈 언니'의 모습을 유감없이 보여주면서도 날카롭고 따뜻한 코멘트를 남기는 치타와 제아의 케미가 많은 공감을 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쎈마이웨이' 제작진은 "그간 모바일 콘텐츠들이 '여성이 사랑받는 법', '잘 보이는 법'이 주류를 이뤘다면, '쎈마이웨이' 사연들은 주 구독층인 여성들이 한번쯤 겪어봤을 법 하지만 너무 일상적이어서 반격하기 꺼려했던 에피소드가 주를 이룬다"고 밝혔다.

또 '쎈마이웨이'를 향한 뜨거운 반응에 대해 "제아와 치타가 자기 주관이 확실한 여성이니 속시원하게 분노해주는 멋진 언니 캐릭터를 살려보자는 의도는 있었지만 런칭하자마자 이렇게까지 잘 될 줄은 몰랐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마지막으로 "무릎꿇고 보고 싶은 쎈 언니들의 더 쎈 위로'라는 차별점을 담아 앞으로도 '쎈마이웨이' 만의 색깔로 시청자들과 공감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쎈 언니들의 걸크러쉬 고민상담 콘텐츠'인 모비딕 '쎈마이웨이'는 매주 화요일 오후 5시 페이스북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 페이지와 SBS ‘모비딕’의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TV, 카카오TV, SKB 옥수수, 판도라TV, 곰TV, 빙글, 피키캐스트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 SBS 제공]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광석딸,이미 사망…부인 거짓말 '소름'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고발뉴스가 가수 김광석씨 음원 저작권을 상속받은 외동딸 서연씨가 사망했다고 20일 보도했다. 고발뉴스는 “지난 10년간 서연씨가 실종 상태였음을 확인하고 유가족의 동의를 받아 19일 용인동부경찰서에 실종 신고를 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고 전했다. 고발뉴스는 경찰과 익명을 요구한 제보자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레드카펫이 들썩' 워너원, 대세 아이돌이 떴다
데이비드 베컴, '여전한 잘생김'
박초롱, BIAF 새 얼굴 "기회 주셔서 감사"
카이 "무대 위 가장 섹시한 아이돌? 감사"
'범죄도시'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미모에 몸매까지…' 김희선X김선아, 40대
매튜 본 "'킹스맨2' 애초 3시간 40분, 감독판 생각중"
DC '원더우먼', 마블 '스파이더맨:홈커밍' 흥행 못넘어
마고 로비 "DC '할리퀸 앤 조커', 낭만적인
사랑 이야기"
'캡틴 마블' 브리 라슨, '어벤져스4' 촬영 시작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