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유재석 "전현무, 연예대상 때
눈빛이…" 폭로
'다리를 쫙'…선미,
섹시퀸의 도발적 안무
서현, 연기자로 홀로서기한
진짜 이유 고백
'연기력 논란' 혜리
"돌아보고 반성하며…"
'다둥이 아빠' 박지헌, 예산안 공개…총액 어마어마
김구라, 홍지민♥도성수 첫째딸에
막말…헉!
고장환, 방송서 조인성에 공개 사과
…무슨 일?
모모랜드 연우, 요염한 몸짓
'눈빛까지 완벽하네'
'황연주 22점' 현대건설, KGC인삼공사에 역전극
17-09-13 18: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천안 윤욱재 기자] 이도희 감독이 데뷔전에 나선 현대건설이 KOVO컵 첫 날부터 역전극을 연출했다.

현대건설은 1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벌어진 2017 천안·넵스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조별리그 B조 경기에서 KGC인삼공사를 3-2(25-23, 21-25, 23-25, 26-24, 15-12)로 꺾고 대회 첫 승을 신고했다.

기선제압에 성공한 팀은 현대건설. 현대건설이 1세트 초반 한유미의 송곳 서브 등으로 12-10으로 역전하면서 분위기를 타는가 했으나 KGC인삼공사가 지민경의 타구가 득점으로 이어져 19-18로 점수를 뒤집었다. 곧바로 현대건설이 한유미의 블로킹 득점 등으로 21-19로 뒤집은 뒤 한송이에 연속 득점을 내주며 21-23으로 코너에 몰리기도 했으나 엘리자베스의 강력한 한방으로 24-23 역전에 성공했고 김세영의 블로킹으로 1세트의 대미를 장식했다.

KGC인삼공사도 2세트에서 반격에 나섰다. 장영은의 블로킹, 유희옥의
서브 득점, 지민경의 공격 득점 등으로 KGC인삼공사가 18-13으로 앞서다 황연주의 연속 득점 등으로 18-17로 쫓기기도 했지만 한송이의 시간차 공격에 유희옥의 블로킹으로 23-19로 달아나면서 쐐기를 박았다.

KGC인삼공사의 기세는 3세트에서도 이어졌다. 한송이의 서브 에이스에 이연주의 득점까지 나오면서 17-12로 앞서 나간 KGC인삼공사는 장영은의 이동 공격이 터질 때만 해도 20-15로 앞서 넉넉한 승리를 예감했으나 정다은의 블로킹에 서브 득점까지 터지면서 24-23으로 쫓겨 다잡은 승리를 놓칠 뻔했다. 하지만 곧이어 정다은의 서브가 네트에 걸려 듀스는 없었다.

승부는 쉽게 끝나지 않았다. 4세트 초반 엘리자베스의 백어택에 황연주의 득점까지 더해 14-9로 앞선 현대건설은 KGC인삼공사가 알레나와 한송이의 득점포가 터져 21-19로 추격을 당했으나 1점차로 좁혀질 위기에서 엘리자베스의 백어택이 적중, 23-20으로 달아났고 알레나의 공격마저 막혀 24-20으로 달아나 한숨을 돌리는 듯 했다.

그러나 KGC인삼공사는 한송이의 블로킹에 이재은의 서브 득점으로 24-24 듀스를 만드는데 성공, 승부는 장기전으로 펼쳐졌다. 현대건설은 이재은의 서브가 아웃된 것을 발판으로 삼아 엘리자베스의 득점으로 26-24로 승리,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가는데 성공했다.

현대건설은 5세트마저 잡고 역전극을 완성했다. 이다영의 블로킹에 황연주의 백어택, 엘리자베스의 득점까지 더해 7-3으로 달아났고 랠리 끝에 엘리자베스의 득점이 터지며 9-5, 이다영의 서브 에이스로 11-7로 꾸준히 리드를 이어가며 상대의 추격을 막았다.

현대건설은 14-12로 쫓기기도 했지만 황연주의 한방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황연주는 이날 22득점으로 주포다운 활약을 했다. 엘리자베스는 31득점. KGC인삼공사는 알레나가 32득점, 한송이가 29득점을 폭발했지만 세트스코어 2-1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황연주. 사진 = 마이데일리 DB] 천안 =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서현, 홀로서기한 진짜 이유 고백
[마이데일리 = 허별희 객원기자] 소녀시대 서현이 연기자로서 홀로서기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17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한끼줍쇼'에서는 중곡동 편으로 배우 지현우와 서현이 출연했다. 이날 서현은 오프닝서 시스타의 춤을 추며 거리를 장악했고, 강호동은 "닉네임을 '적극 서현'이라고 하고 싶다. 이렇게 적극
종합
연예
스포츠
'울컥했네'…미교, 데뷔 쇼케이스서 눈물
청하, 2연속 롱런 꿈꾼다…'롤러코스터' 첫무대
'골든슬럼버' 강동원 "7년전부터 작품 참여"
'그것만이' 하니·안소희·전소미, 걸그룹 출동

2018 평창 동계올림픽

SPONSORED
'컬투쇼'
더보기
더보기
스칼렛 요한슨 "'블랙위도우' 솔로무비,
'어벤져스4' 이후 이야기"
스칼렛 요한슨 "'블랙위도우' 솔로무비,
'어벤져스4' 이후 이야기"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마블 캐릭터 76명
출연한다
게리 올드만 크리틱스초이스 남우주연상,
오스카 청신호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