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김규리, '청산가리' 블랙리스트에
"죽을 시도도 했다" 오열
'은근히 각선미 자랑 중?'
서현숙, 요염한 자세
파격 즐기는 설리, 이번에는…
"속았지롱"
태진아, 소속사 찾아온
워너원 팬들에…헉!
'짧은 치마 때문에…' 치어리더,
엉거주춤 댄스
'파격적인 하의실종' 박보람,
역대급 노출
이지성 "차유람과 결혼 생활,
하루하루가 지친다"…헉!
신동엽 "故김광석, 사망 이틀 전
술자리 가졌는데…"
[전라남도 신안군] 일명 '꽃섬'이라고 불리는 섬, 압해도
16-09-23 15: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염전과 갯벌체험, 낚시와 철새탐조로 각광받는 섬, 갈대숲과 햇살이 평안을 안겨주는 외딴 섬

여행은 반복되는 일상의 고단함을 잠시나마 벗어나게 해준다. 사노라면 더 어쩌지 못할 삶의 무거운 짐에 마음이 억눌릴 때가 있다. 그래서 자연이 일러준 대로, 물 흐르는 대로, 바람 부는 대로 훌쩍 떠나곤 한다. 압해도는 그런 길과 여유, 새로운 에너지를 충전해 주는 곳이다. 유배지 외딴 섬이었던 압해도는 2008년 압해대교가 개통되면서 승용차로 건너갈 수 있게 되었다. 다리에서 무안 일대와 신안군의 올망졸망한 섬들을 조망할 수 있다. 포구에서 바다 쪽을 둘러보면 아주 작은 쪽배들이 출렁이는 모습이 그림처럼 펼쳐진다. 이 배들은 낙지를 잡거나 좁은 김 양식장 사이를 드나들 때 사용한다.

압해도는 봄이면 '꽃섬'이라고 불릴 만큼 꽃이 만발한다. 무꽃, 배꽃, 유채꽃, 갓꽃, 민들레꽃, 탱자꽃, 삐비꽃과 이름 모를 야생화 천지다. 이 가운데 무꽃과 배꽃, 유채꽃은 4월 중순부터 보름 남짓 압해도 일대를 수놓아 꽃놀이 코스로 제격이다.



압해도의 대표 먹을거리는 일명 오돌이라고 부르는 보리새우로 양식을 못하기 때문에 수량이 적어 귀한 먹을거리로 통한다. 소금구이로도 맛있고 산 채로 고추장에 찍어 먹어도 좋다. 술꾼들에게 세발낙지와 오돌이는 숙취 해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인기다. 압해도는 세발낙지가 유명한데, 무심코 '무안 세발낙지'라고 아는 체하다가 핀잔받기 일쑤다. 포구마다 먹을거리 장터와 특산물 전시장이 있는데 그 가운데 송공리선착장이 운치가 있다. 양식장과 쪽배들, 선상낚시배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무엇보다 갓 잡은 싱싱한 해산물을 아주 싼값에 맛볼 수 있다.

[내용 및 사진 출처 = 롯데관광 추천여행지 1040 대한민국 감동여행]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ID PW 로그인 | 회원가입 | 운영원칙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규리, 블랙리스트에 "죽을 시도했다"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그것이 알고싶다' 김규리가 블랙리스트 논란에 대해 고백하며 눈물을 쏟아냈다. 23일 밤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 1094회에는 '은밀하게 꼼꼼하게-각하의 비밀부대' MB 블랙리스트 편이 그려졌다. 김규리는 "나는 이 글 때문에 있었던 일을 단 한 번도 인터뷰를 한 적이 없다"라며 "청산
종합
연예
스포츠
더보기
'범죄도시' 지오디 "윤계상 응원 왔어요"
이정재·김선아·박소담 '범죄도시 응원 왔어요'
'음주운전 혐의' 이창명, 첫 항소심 출석
콜린 퍼스 "한국에 꼭 오고 싶었다"
'컬투쇼'
더보기
마이데일리 인기기사
'은근히 각선미 자랑 중?' 서현숙, 요염한
'킹스맨2' 북미 453억원↑ 오프닝 전망,
1편보다 높다
매튜 본 감독 "톰 하디 주연 '울버린' 만들고 싶었다"
폭스 CEO "다른 배우와 '울버린' 리부트
가능하다"
매튜 본 "'킹스맨2' 애초 3시간 40분, 감독판 생각중"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