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빙판 위 아우라 뿜뿜'…김연아,
존재감 장난 아니네
이엘리야, 가슴선 따라 쭉 찢긴 옷 '은근 야시시'
장나라, 전성기 일화 고백 "조인성과 연기하는데…"
'입 쩍 벌어지는 미친 몸매'…효린, 넘사벽 볼륨감
'줄하차' 이서원→윤태영, 한없이 가벼운 직업의식
양동근 "아빠될 때 너무 괴로운 시간 보냈다" 왜?
"손편지에 맘 돌려"…윤종빈 감독, '공작' 이효리 섭외 비화 공개
김동현, 10년 된 여자친구 있으면서 솔로 행세…왜?
[경상북도 영주시] 태백과 소백, 양백지간에서 홀로 솟다. 태백산 부석사
16-09-02 17:4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끝없는 지혜와 무한한 생명을 지닌 해동 화엄종찰의 무량수전 아래로 백두대간 봉우리들이 물결치듯 다가온다.

이 땅의 가장 뛰어난 사찰 건축으로 꼽히는 부석사는 무량수전(국보 제18호)과 그 앞의 석등(국보 제17호)이 있어 단연 빛난다. 구품 만다라를 상징하는 석축들의 마지막, 어둑한 안양루 밑 계단을 지나 무량수전 앞마당에 선 순간 시야가 탁 트이고 백두대간에서 뻗어 내린 산봉우리들이 물결치듯 발 아래로 다가온다. 해발 259미터 자그마한 봉황산이 품은 부석사 무량수전은 태백산 줄기를 타고 내달리는 산 중턱에 화엄종찰의 위엄과 품격을 간직한 채 정좌하고 있다.

부석사 건축의 이러저러한 면을 복잡하게 논하기보다 사람들은 의상대사와 선묘낭자의 로맨스에 더 큰 관심을 보인다. 절 이름 자체도 선묘낭자가 신통력을 발휘한 '뜬 돌[浮石]'인데다, 경내 무량수전 왼쪽에는 실제로 '부석'이라는 커다란 바위가 있으니, 선묘낭자 전설은 극적이기조차 하다. 게다가 선묘낭자의 영정까지 걸어둔 '선묘각'의 존재는 사람들로 하여금 1400여 년 전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에 관심을 갖게 만든다.

어쨌든 의상이 평생의 부귀영화를 마다하고 출가하여 멀고 먼 당나라로 구법의 길을 떠난 것은 661년(문무왕 4년), 그의 나이 36세 때다. 백제와 고구려가 차례로 멸망한 뒤 화엄의 대가로서 신라에 되돌아온 의상은 676년(문무왕 16년) 부석사를 세우고 해동 화엄종의 창시자이자 부석존자로 불렸으며, 3000여 명의 제자를 가르쳤다고 전한다. 부석사에서는 신라시대부터 조선시대에 이르는 유물을 모두 볼 수 있다.

[내용 및 사진 출처 = 롯데관광 추천여행지 1040 대한민국 감동여행]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슬리피 "과거 GD팬에 살해 협박당했다"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래퍼 슬리피가 과거 보이그룹 빅뱅 지드래곤의 팬에게 살해 협박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21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박수홍은 풍문 식구들에게 "명예훼손을 당한 사람이 있는지?"라고 물었다. 이에 슬리피는 "9년 전인가? 지드래곤이 소녀시대 'Gee
종합
연예
스포츠
한은정·남보라 "힘들었지만, 정글 또 가고 싶다"
비투비 서은광 "물 공포증 극복, 쉽지 않더라"
한승연 "SF9 로운에 연기 조언? 그럴 위치 아냐"
권상우 "'쥬라기공원' 물리치는 '탐정2' 보고파"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
더보기
더보기
'데드풀2' 글로벌 점령, 中 개봉 없이 3266억원
오프닝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쥬라기월드' 꺾고 역대 톱4 등극
스필버그X디카프리오, 그랜트 대통령 전기영화로 뭉친다
마블 "'데드풀2' 쿠키영상, 영화 역사상 최고"
극찬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