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twiter
'이미지 변했네'…에이핑크 손나은, 전에 없던 섹시함
'그알' 이재명 조폭연루설 후폭풍…사퇴청원 쇄도
지석진 "전소민, 요즘 부쩍 김종국만 봐" 폭로
"뼈대 있네" 이덕화, 육성재 집안 극찬…왜?
'이 정도였어?'…선미, 물세례에 드러난 초아찔 굴곡
구지성 "스폰서 제의, 결혼 생각한 연인도 상처" 심경 고백
임수향 "스태프가 내 다리털을 몰래…" 분노
로버트할리 아내 "남편 아침에 먹는 약만 무려…"
[충청남도 논산시] 젓갈 익는 향기에 세월이 함께 익어 가는 곳, 강경역
16-02-12 10:47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가을이면 발효되고 숙성된 젓갈이 저온창고에서 유통되기 시작해 맛깔스런 향기가 온 읍내에 퍼진다.

우리나라 전통 발효식품인 젓갈로 유명한 논산 강경읍은 강경발효젓갈축제가 열리는 10월 중순이면 관광객으로 넘쳐난다. 서울에서 호남선 강경행 열차를 타고 2시간 30분 남짓 달리면 강경역에 도착한다. 논산역과 용동역 사이에 있는 강경역은 한산하고 소박하다. 계단을 벗어나 역사로 들어서자마자 한쪽에 있는 젓갈 홍보 전시관이 반긴다.

역사를 나와 마주하게 되는 작은 읍내는 반나절 동안 걷기에 충분하다. 번성했던 옛 강경의 흔적들이 곳곳에 남아 있다. 논산시에는 북옥감리교회, 옛 한일은행 강경지점(붉은 벽돌의 단층 건물인 옛 한일은행 강경지점은 과거 이곳에 얼마나 큰 시장이 형성되었는지를 짐작하게 한다), 옛 남일당한약방, 강경중앙초등학교 강당, 옛 강경공립상업학교 관사, 옛 강경노동조합, 연산역 급수탑 등 7개의 등록문화재가 있다. 대부분 일제강점기에 지은 건물들로 당시의 건축 양식을 엿볼 수 있다. 마치 영화 세트장에 있는 것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다.



강경 하면 젓갈이다. 한때 서해안에서 잡힌 생선이 거의 강경에 모여들다시피 했는데 팔고 남은 생선을 오래 보관하기 위해 염장하여 토굴에 넣었다. 국내 젓갈 생산량의 50퍼센트 정도가 강경에서 생산, 유통되고 있다. 강경에선 뭐니 뭐니 해도 맛깔스런 젓갈을 반찬 삼아 식사를 하는 것이 최고. 어리굴젓, 갈치속젓, 밴댕이젓, 오징어젓, 새우젓, 꼴뚜기젓, 조개젓, 백합젓, 창란젓, 명란젓 등 갖가지 젓갈로 차려낸 젓갈백반이 입맛을 돋운다. 소불고기백반에도 젓갈반찬이 한상 가득 차려진다.

[내용 및 사진 출처 = 롯데관광 추천여행지 1040 대한민국 감동여행]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지석진 "전소민, 요즘 부쩍 김종국만 봐"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지석진이 요즘 전소민이 김종국만 본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은 영화 ‘미션 임파서블6:폴아웃’의 톰 크루즈, 헨리 카빌, 사이먼 페그가 함께한 ‘잠입 요원을 잡아줘 레이스’로 꾸며졌다. 이날 멤버들은 ‘1초 세글자’ 게임에 도전했다. 그러던 중 전소민이 “방금 종국이 오빠 여태까지 본 모습 중
종합
연예
스포츠
선미, 워터밤을 더욱더 아찔하게…'가시나' 무대
구자철, '축구 꿈나무들, 오늘 즐길 준비 됐죠?'
블랙핑크, 한 여름 도심에서 즐기는 바캉스
에이핑크·모모랜드 '이른아침에도 여전한 미모'
D-2 '미션 임파서블6'
더보기
더보기
마블팬 "'가오갤3' 제임스 건 감독 재고용하라"
디즈니에 청원운동
"소년이 날 만지면 좋아"…디즈니, '가오갤'
제임스 건 감독 전격해고
호아킨 피닉스 주연 DC영화 '조커', 2019년 10월 4일 개봉 확정
레즈비언 히어로 '트우먼' TV시리즈 제작
"동성애자 최초"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당신의 꿈을 제주에서 만나다!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김 웅    편집인 : 여동은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여동은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